‘1년만에 40억 껑충’ 앉아서 돈 벌었다는 장윤정이 사는 아파트

장윤정·도경완, 나인원한남 거주분양가 51억원, 현재 시세는?

연합뉴스

‘걸어 다니는 중소기업’으로 불리는 장윤정은 남편에게 자신의 카드를 쥐여줄 정도로 엄청난 재력을 자랑한다. 장윤정의 남편 도경완은 자신의 아나운서 시절 월급이 장윤정의 수입에 비하면 모래사장 속의 모래 한 줌 정도라고 표현할 정도였는데, 이들 부부가 살고 있는 한남동 아파트의 시세가 최근 또 한 번 치솟았다.
장윤정·도경완 부부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나인원 한남’에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kbs
장윤정과 도경완 부부는 아들 도연우, 딸 도하영과 함께 KBS 육아 예능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에 이들 가족이 생활하는 집 역시 수차례 방송에 노출되었는데, 장윤정 부부는 원래 살던 판교 집을 정리하고 한남동으로 이사 가면서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gadsense_slot_4{ display: inline-block; width: 336px; height: 280px;}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이사 간 곳은 강북의 럭셔리 하우스로 유명한 한남동의 ‘나인원 한남’으로 이들은 전용면적 244㎡의 집을 구했다.
뉴스1
2019년에 준공된 나인원 한남은 한남더힐과 함께 강북의 초고급 아파트 양대 산맥으로 불리고 있다. 수영장·사우나·피트니스센터·게스트하우스·프라이빗 파티 공간·키즈카페 등이 갖춰져있는 나인원한남은 총 9개동, 341세대로 구성되어 있다.
그중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분양받은 244㎡ 규격의 매물은 분양가가 51억 원으로 추정되었다. 그런데 해당 아파트는 분양 후 한 달 만에 79억 원을 기록하면서 약 29억 원이나 치솟았다.

나인원한남
그런데 최근 조사 결과에 의하면 장윤정 가족이 거주 중인 나인원 한남은 지난해 가장 많은 상승폭을 기록한 아파트 단지로 기록되었다.
부동산 관계자에 따르면 장윤정이 분양받은 것과 동일한 면적인 244㎡짜리 집은 작년 12월 90억 원에 거래되었다.
누리꾼들은 ‘장윤정이라면 그 정도 집에 살만하지’, ‘그사세 연예인’, ‘돈이 돈을 낳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