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로 차 8번 바꿨다” 28살 카푸어족 뼈 때린 노홍철의 한마디

카푸어 ‘펑펑이’ 1년에 차 3대 바꾼적도
한달 차량 유지비만 124만원

출처: SBS ‘써클 하우스’

출처: instagram@rohongchul
7일 방송된 SBS ‘써클 하우스’에서 28세 카푸어족이 출연해 8번이나 차를 바꾼 이야기를 하자 노홍철이 진심 어린 조언을 남겼다.

이날 ‘써클 하우스’에서는 아끼면 똥 된다 ‘욜로족’ vs 쓰면 거지 된다 ‘파이어족’이 메인 주제로 다루어졌다.

출처: SBS ‘써클 하우스’
욜로족 대표로 별명 ‘펑펑이’라는 이름의 28세 카푸어족 청년사업가가 등장했다. 펑펑이는 “그동안 차를 8번 정도 바꿨다. 1년에 많으면 3대를 바꾼 적도 있었다. 중고차를 사서 타다 팔고, 타다가 팔고 그랬다”라며 소비습관을 밝혔다.

이 말을 들은 MC 이승기와 노홍철은 “내 인생을 통틀어도 나보다 많이 바꿨다”라며 깜짝 놀랐다.

출처: SBS ‘써클 하우스’
펑펑이는 “내겐 차도 일종의 패션이다. 대출로 품위 유지비를 쓰는데 대부분 차 때문에 받게 되었다. 다른 차를 사고 싶은 것이 아니고 현재 타고 있는 차가 질려서 바꾼다”, “나는 남들이 차를 보고 그 사람을 판단하는 시선이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소비 이유를 밝혔다.

이어 “얼마 전에 교통사고로 3개월 간 입원을 했다. 이때 ‘내일 죽을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조금 더 재밌게 살걸’이라는 후회가 들었다”라 말했다.

출처: 연합뉴스
그러나 ‘펑펑이’의 한달 지출비를 살펴보면 차량유지비 124만원, 식비 79만원, 개인 회생 대출 상환 73만원, 기타 쇼핑 48만원이었기 때문에 소비 패턴을 개선하는 것이 시급했다.

또한 펑펑이는 “이자 2퍼센트 때문에 저축을 하는 것이 이해 가지 않아 적금을 만원씩만 들고 있다. 이런 내게 저축의 필요성을 설득해달라”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출처: 연합뉴스
이런 펑펑이의 부탁에 노홍철은 “우리가 비슷한 것 같다. 내가 딱 20대에 어디를 대표하기도 하고 했지만 신뢰도가 굉장히 낮았다. 경차를 타고 사무실도 어디 우체국 구석에 있으니까”

“남들의 시선 때문에 외제차를 탄다는 것은 틀린 말은 아니다. 근데 주변에서 ‘저축해야 한다’라는 조언을 받았는데 주변을 걱정시키는 것은 폼이 안난다. 그래서 그 때 마음을 바꾸고 노력했더니 인정 받게 되었다”라며 진심 어린 조언을 건냈다.

오은영 박사도 “저축하라는 말을 들으면 자존심이 상하는 것 같다. 단어를 예비비 이렇게 바꿔서 받아들이는 것이 어떻냐”며 조언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