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에 혼외자까지 인정하더니…최태원 회장 결국 이런 결말 맞이했다

최태원 회장·노소영 관장 이혼소송
최태원, 주식 처분 금지 판결
스포츠서울, 티앤씨재단

 

연합뉴스
SK 최태원 회장의 이혼 소송이 진행 중인 가운데, 최근 법원은 최 회장을 향해 강경한 조치를 통보했다.

서울가정법원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향해 그가 가진 SK 주식의 27%를 자유 처분해서는 안된다는 판결을 내렸다.
연합뉴스
우선 노소영 관장은 지금으로부터 2년 전 최태원 회장의 SK㈜ 주식 650만주 가량을 처분하지 못하도록 보전을 요구하는 주식 처분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그리고 올해 2월 23일 서울가정법원은 노 관장이 신청한 주식의 54%를 인용했고 “최 회장은 SK 주식 350만 주를 양도, 질권설정 등 기타 일체 처분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라고 판결을 내렸다. 태원 회장은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 E&S, SKC 등의 계열사들이 포함된 SK㈜의 최대 주주이다.
ytn, 티앤씨재단
한편 최태원 회장과 노소영 관장의 이혼 소송은 2015년 최 회장이 자신의 혼외 자녀를 공개하고 노 관장과의 이혼 의사를 드러내면서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최 회장은 당시 “노 관장과 10년 넘게 깊은 골을 두고 지냈고, 다른 사람을 만나 아이도 태어났다”라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이어 2017년 이혼 조정을 신청했으나 불성립했고, 이에 이듬해인 2018년 2월 다시 한번 정식 이혼소송 절차에 들어섰다.
노소영 sns
노소영 관장은 최태원 회장이 외도 사실 및 혼외자에 대해 밝힌 뒤에도 “가정을 지키겠다”라는 입장을 줄곧 고수해왔다. 하지만 인내하던 노 관장은 2019년 말 결국 최 회장을 향해 맞소송을 내면서 대응했다.

당시 노소영 관장은 자신의 SNS에 “치욕적인 시간을 보낼 때도 일말의 희망을 갖고 기다렸다. 그러나 이제는 그 희망이 보이지 않게 됐다”라며 “이제는 남편이 저토록 간절히 원하는 행복을 찾아가게 하는 것이 맞지 않나 생각한다”라고 글을 올렸다.

 

일명 ‘재벌가 사모님들 사모임’으로 불리는 미래회의 정체

재벌가 사모님들의 모임 ‘미래회’SK 최태원 부인 노소영 관장 주도바자회·후원으로 연간 2억 이상 기부
레이디경향, 여성동아
여성조선

드라마에서 빠지지 않는 단골 소재인 재벌가의 삶, 그중에서도 이름만 들어도 모두가 아는 대기업에서는 여성 재벌들의 활약 역시 상당하다. 특히 그중에서도 재벌가 사모님들의 모임으로 불리는 ‘미래회’는 오랜 기간 주목받아왔다.
미래회는 SK 최태원 회장의 부인인 노소영이 가입되어 있는 것으로 더욱 유명세를 치렀다.
메종코리아
미래회는 봉사활동 단체를 지향해서 생겨난 조직으로, 90년대 초 서울미술관에서 함께 공부를 하며 연이 닿게 된 12명의 여성들이 성경공부를 하면서 모임을 꾸리게 된 것이 시초이다.
미래회 회원은 30대에서 50대 사이의 여성 회원으로, 기업인의 배우자나 딸·며느리 등 재벌가 여성들의 봉사활동 모임이다. 회원 수는 약 20~30명가량이다.
미래회 홈페이지
무엇보다 미래회는 조직의 회장을 SK그룹 최태원 회장의 아내인 노소영 관장이 맡고 있다는 사실이 크게 관심을 끌었다. 그 외에도 한솔제지 이은희 고문의 자녀인 조옥형 씨와 한솔그룹 조동길 회장의 배우자인 안영주 씨, 한국타이어 조양래 회장의 며느리인 이수연 씨 등이 적극적으로 활동하던 멤버이다.
이들은 모두 자녀를 두고 있는 어머니이며, 자신의 아이를 사랑하듯 주변의 어려운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모임을 결성해서 노블레스 오블리주 정신을 실천하고 있다.
일 년에 약 2억 원의 수익금을 모아 불우이웃에 전달하는 미래회 회원들은 1년에 두 번 정기적인 자선바자회도 개최하고 패션쇼 등 자선 행사에서 후원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를테면 미래회는 5년 전 송중기·오현경·지진희 등 유명 배우들의 애장품을 판매하는 바자회를 열어 수익금을 기부했는데, 이때 다 팔리지 않은 물품들은 미래회 회원들이 직접 구매하기도 했다.
여성조선, 여성동아
이처럼 비정기적으로 바자회와 후원 행사들을 개최하면서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봉사하는 미래회는 앞서 언급되었다시피 SK 그룹의 사모님인 노소영 씨가 실세로 이끌어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해당 봉사활동 단체가 일반 대중들과는 동떨어져있으며 지나치게 폐쇄적인 조직이라는 지적을 내놓기도 했다. 실제로 미래회는 회비만 해도 200만 원 수준에, 봉사활동으로 묵는 숙소가 하룻밤에 40만 원 이상 되는 고급 한옥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일부 대중들은 미래회가 겉으로는 봉사활동 단체를 표방하지만 사실상 재벌가끼리의 인맥 형성을 위한 ‘노블레스 이너서클’에 불과하다며 회의적인 시선을 보내고 있기도 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2 좋아요 4 감동이예요 2 화나요 1 슬퍼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