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국민 여동생, “우울증에 대인기피증까지…” 30kg 감량한 근황

‘이재은’이라는 평범한 이름, 우리에겐 잊히지 않는 추억입니다. 원조 ‘국민 딸’, ‘국민 여동생’이란 칭호로 아역시절부터 ‘예쁘고 착한 아이’ 역할은 도맡았습니다. 우리에게 풋풋했던 시절을 떠올리게 해주는 연기자 ‘이재은’님. 중년의 나이가 되어 만난 그녀는 한층 성숙해져 있었습니다. 굴곡 있었던 삶에서 다시 안정을 찾고 다시 뛸 준비를 마친, 그녀를 만났습니다. 근황이 궁금합니다. 어떻게 지내시나요? 출처 – ‘근황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