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 전 농구선수 꿈꾸던 교정기 낀 ‘184cm 남고생’은 이렇게 자랐습니다

농구선수 꿈꾸던 배우 남주혁 과거 부상으로 수술 겪으며 농구선수의 꿈 접어 이후 모델로 데뷔, 배우의 길 걷게 돼 최근 ‘스물다섯 스물하나’에서 김태리와 호흡 강아지를 연상시키는 귀여운 인상에 모델 출신으로 큰 키까지 갖추어 여심을 녹이는 배우, 바로 최근 ‘스물다섯 스물하나’에서 활약하고 있는 남주혁의 이야기다. 오늘은 농구 선수를 꿈꾸었던 어린 시절부터 대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