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남매 장녀’로 살아온 배우 남보라에게 오은영 박사가 건넨 한 마디

11남매 장녀로 TV 출연했던 남보라 쏟아지는 소속사 러브콜에 연예계 데뷔 하지만 원하지 않았던 일상에 지쳐가 오은영 박사의 위로에 결국 눈물까지 쏟아 출처 : MBC ‘천사들의 합창’ 16년 전 11남매의 첫째로 처음 카메라 앞에 섰던 소녀가 있습니다. 당시 고등학교 1학년이었던 소녀는 동생들을 잘 챙기는 의젓한 모습은 물론 빼어난 미모에 소속사들로부터 러브콜을 받게 됐는데요. 그렇게 연예계에 발을 내디딘 소녀는 성공적인 커리어를 쌓으며 배우로서 인정받게 됐죠. 하지만 13남매의 장녀, 그리고 배우로서의 무게는 어마어마했고 그녀는 결국 방송에 나와 눈물까지 흘리고 말았습니다. 출처 : MBC ‘천사들의 합창’ 출처 : MBC ‘천사들의 합창’ 17살부터 33살까지 무려 16년간 쉴 새 없이 달려온 배우 남보라의 인생 스토리를 정리해 봤습니다. 배우 남보라는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의 코너 ‘천사들의 합창’을 통해 처음 방송에 모습을 비췄는데요. 당시 그녀는 연예인이 되고 싶은 마음이 없었다는데요. 하지만 방송을 본 10곳이 넘는 소속사들이 연락을 해왔고 부모님의 설득까지 더해져 결국 남보라는 배우로 데뷔하게 됩니다. ‘해를 품은 달’에 함께 출연했던 김수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