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43살, 딸 둘 낳은 애엄마 배우가 공개한 일상 사진, 모두가 놀랐다

대한민국 대표 미녀배우 김태희
SNS에 오랜만에 근황 전해 화제
43살 나이에도 불구하고 동안 미모 자랑
[caption id="attachment_63794" align="alignnone" width="1200"] 디스패치, 김태희 인스타그램[/caption]

[caption id="attachment_63798" align="alignnone" width="720"] 뉴스1[/caption]

대한민국 대표 미녀로 꼽히는 배우 김태희가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근황을 전했다.

지난 6일 김태희는 인스타그램에 “너무너무 오래간만이죠. ㅎㅎㅎ 구경할 거 많고 산책하기 좋은 우리 동네^^ 이제부터 자주 올릴게요~ 약속!”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업로드했다.

사진 속 김태희는 올해 43살이라는 나이와 두 딸의 엄마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였다.

모자에 후드티, 와이드 팬츠와 운동화를 코디한 김태희는 서울 용산에 위치한 이태원을 산책하고 있는 모습이다.

평범한 스타일링 속에서도 김태희의 빛나는 미모는 숨겨지지 않았다.

너무도 오랜만에 전해진 김태희의 근황을 본 팬들은 ‘태쁘언니 드뎌 근황을 올려주다니…’, ‘보고싶었어요!!!’, ‘사진 자주 올려주세요’ 등의 댓글을 남기며 격한 반가움을 보였다.

한편, 김태희는 미모와 지성을 모두 겸비한 명실상부 대한민국의 대표 미녀로 꼽히는 배우다.

[caption id="attachment_63797" align="alignnone" width="720"] tvN[/caption]

2017년 가수 비와 결혼했다. 출산 이후 한동안 활동이 없던 김태희는 지난 2020년 tvN 드라마 ‘하이 바이, 마마!’로 오랜만에 얼굴을 비추며 많은 이들에게 반가움을 선사했다.

하지만 계속 작품을 해줬으면 하는 대중의 바램과는 달리, ‘하이 바이, 마마!’ 이후로 아직까지도 별다른 작품 활동을 이어나가지 않고 있는 김태희는 간간이 광고 모델로 얼굴을 비추고 있다.

일괄 출처: 김태희 인스타그램

“세상 불공평하다” 외모+학벌은 덤이라는 김태희의 놀라운 집안 수준

김태희는 가수 비와 연애하기 전까지 열애설이 없던 배우였다. 두 사람은 2011년, 한 소셜 커머스 광고 모델로 처음 만나게 됐다. 비는 촬영이 없는 날에도 광고 현장을 찾아오는 수고를 들였다. 이런 노력 끝에 비는 광고 이후 김태희의 개인 연락처를 얻게 됐다.
당시 비는 군 입대를 일주일 앞둔 상황이었다. 입대 후 비는 약 1년간 짝사랑을 이어갔다고 전했다.
2013년, 두 사람의 열애설이 보도되자 김태희는 비를 대신해 만난 지 1개월 정도 되었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두 사람은 약 5년간의 열애 끝에 2017년 결혼식을 올렸다. 하지만 그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열애 보도 직후 비의 군 복무 특례 의혹이 제기되었다. 전역 후 조용히 사랑을 키워가던 두 사람은 2014년, 비가 김태희를 따라 세례를 받으면서 결혼설에 휩싸이기도 했다.
비가 세례를 받았듯, 김태희 집안은 독실한 천주교 집안이다. 김태희 집안에 대해알려진 내용은 극히 적었지만 2016년, 김태희의 아버지 김유문 회장이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하며 김태희 집안이 공개되었다.

김유문 회장은 20대 초반 무일푼으로 울산에 정착해 자수성가한 인물이다. 1984년 울산에 물류업체 한국통운을 설립한 뒤 지금까지 경영해오고 있다. 공개 당시 연 매출 300억 원 기업 회장님으로 화제가 되었다. 다만 2019년 기준 연 매출액은 156억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통운 이외에도 2005년 코리아 엠티피를 설립해 함께 운영하고 있다.

김유문 회장은 딸이 유명인인 만큼 그간 아너소사이어티 가입을 꺼려왔다. 가입 이전에도 무려 15년 동안 서울산봉사회 소속으로 결식아동과 홀몸 어르신을 지원하고 경로잔치 개최, 장수자신촬영 등 기부화 사회 공헌 활동에 주력해왔었다. 김유문 회장은 “과거 가난했던 젊은 시절을 되돌아보니 더 어려운 사람을 껴안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전했다.

기업가 아버지를 둬 다소 풍족했던 김태희와 달리 비는 어려운 시절을 보냈다. 아버지가 브라질로 사업차 떠났지만 사업이 잘 되진 않았다. 비의 어머니는 90년대 후반 당뇨별 진단을 받았다. 합병증 때문에 병원에 입원해야 했으나 병원비가 없어 입원을 못할 정도였다.
당시 JYP 연습생이던 비가 스승인 박진영에게 ‘어머니를 살려달라’라고 눈물을 호소해 입원할 수 있었다.

박진영의 도움으로 비는 어머니와 조금이나마 시간을 함께할 수 있었다. 18살 나이에 어머니를 떠나보낸 비는 집에 없는 아버지를 원망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후 비는 박진영과 관계자들이 걱정할 정도로 2년간 연습한 끝에 ‘나쁜 남자’로 가요계 데뷔하게 됐다.

성장 환경은 달랐지만 비와 김태희는 금술 좋기로 유명하다. 2017년 첫째를 본데 이어 2019년 연달아 둘째를 낳아 현재 슬하에 두 아이를 두고 있다. 두 사람을 사석에서 본 박진영은 “(김태희가) 너를 무슨 세상 가장 완벽한 남편처럼 바라보더라”라고 전했다. 비 역시 김태희를 보물처럼 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는 예능에서 집안일에 대해선 “저는 제 스스로 다 한다. 웬만하면 도움도 안 받으려고 하고 있다. 그래서 안 혼나는 편이다”라고 자랑하기도 했다.

김민희 에디터  |  ofminha@fastviewkorea.com

비 김태희 너무 달달한 근황 손 꼭잡은 모습의 사진 공개(+나이차이)

가수 겸 연기자 비와 배우 김태희 부부의 달달한 일상이 포착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2021년 11월 10일최근 커뮤니티에는 비 김태희 부부가 용산 집 근처에서 데이트 하는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사진 속에는 비와 김태희가 손을 꼭 잡고 걷는 뒷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결혼 5년차에 두 딸을 키우고 있는 부부가 신혼처럼 손을 꼭 잡고 걷는 모습이 다정합니다. 또한 키 185cm의 비와 162cm의 김태희의 키 차이가 보는 이를 설레게 합니다. 특히 김태희는 여배우의 화려함 보다는 야구 모자에 운동화를 신고 면바지를 편안하게 입은 모습이 눈길을 끈입니다. 한국 대표 비주얼 부부로 손꼽히는 두 사람은 온라인 상에서도 한결같은 애정을 공개적으로 과시해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최근 김태희가 오랜만에 찍은 화보

“시세 차익만 150억” 누구도 관심 없던 낡은 건물 매입한 정지훈이 한 말

인기와 명성 그리고 미인의 아내까지, 모든 걸 가진 남자 ‘비’는 최근까지도 ‘깡’의 인기를 넘어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습니다. 작년에는 mbc 예능 프로그램인 ‘놀면 뭐 하니?’에서 유재석, 이효리와 함께 출연해 큰 인기를 끌기도 했었는데요. 이만해도 남부럽지 않게 살만하지만 그는 부동산에도 엄청난 안목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화제입니다. 몇 해 전 그는 강남구 청담동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