멤버들의 명품 가방 선물에도 ‘비닐봉지’ 들고 다니는 아이돌의 정체

위너 김진우 명품 대신 종이가방 들어
과소비 강승윤과 극과 극 소비 성향

[caption id="attachment_65030" align="alignnone" width="720"] 출처: instagram@xxjjjwww[/caption]

6일 방송된 KBS joy 예능 ‘국민 영수증’에서 그룹 위너의 멤버 강승윤과 김진우가 출연해 소비 습관에 대해서 털어놓았다.

MC 송은이, 박영진, 김숙은 강승윤과 김진우의 영수증을 분석했다. 강승윤은 “위너의 극과 극의 소비 성향을 보이는 대표 2명이 나왔다. 나는 맥시멀리스트, 김진우는 미니멀리스트다”라며 운을 뗐다.

[caption id="attachment_65031" align="alignnone" width="720"] 출처: KBS Joy ‘국민 영수증’[/caption]

이날 방송에서 강승윤은 위너 멤버들끼리 생일 선물을 따로 주지 않는다고 말하며 갖고 싶은 물건이 있으면 이야기하자고 정했다고 밝혔다.

그래서 기억에 남는 선물에 강승윤은 “진우 형이 데뷔하기 전부터 공항 갈 때마다 자꾸 종이가방, 비닐봉지에 물건을 넣어 다녔다. 안타깝게 생각한 다른 멤버들이 돈을 모아 백화점에 가서 명품 가방을 사줬다. 근데 너무 고맙다고 하더니 숙소에 박아두고 다시 종이가방을 들고 다니더라”고 탄식했다.

[caption id="attachment_65032" align="alignnone" width="720"] 출처: KBS Joy ‘국민 영수증’[/caption]

맥시멀리스트 강승윤은 600만 원이 넘는 고가 한정판 시계를 구입했다며 자랑하기도 했다. 이에 MC들은 “내가 나한테 주는 것도 김영란 법을 적용해야 한다”라며 질타를 보냈다.

반면 미니멀리스트 김진우는 “종이가방과 비닐봉지를 드는 습관을 못 버리겠다. 그게 편해서”라며 선물 받은 명품 가방을 들지 않는 이유를 밝혔다. 박영진이 “갖고 싶은 게 없냐. 물욕이 아예 없는 것이냐”라고 묻자 김진우는 “없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caption id="attachment_65033" align="alignnone" width="720"] 출처: 뉴스1[/caption]

영수증 분석을 하다 위너 멤버 중 돈을 가장 잘 버는 ‘수입 1순위’를 솔직하게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위너 멤버 중 고소득자는 송민호로 밝혀졌으며 이어 강승윤, 이승훈, 김진우 순이었다. 그러나 강승윤은 같이 먹을 때 계산은 일반적으로 자신이 한다고 말했다. 강승윤은 “민호가 계산할 때 하고 싶어 한다. 그때는 굳이 먼저 나서진 않는다. 제가 나서는 건 아니고 계산하라고 하니 하는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caption id="attachment_65034" align="alignnone" width="720"] 출처: 뉴스1[/caption]

한편 김진우는 2014년 YG엔터테인먼트의 공개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경쟁을 뚫고 보이 그룹 ‘WINNER(위너)’로 데뷔했다. 데뷔한지 4일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타이틀 곡 ‘공허해’로 음악 방송 첫 1위를 달성하며 엄청난 저력을 보여주었다.

팀 내뿐만 아니라 보이 그룹 전체로 따져도 ‘가장 잘생긴 비주얼 멤버’로 뽑히며 부동의 얼굴 천재로 불리고 있다. 2019년에는 타이틀 곡 ‘또또또’로 솔로 앨범을 발매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