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 너무 잘해 PD가 진짜 사귀는건지 걱정했다는 남녀배우

김지원, 지창욱 스킨쉽 강도 높아 걱정
완벽 케미 선보여 PD가 연애 오해하기도
출처: 카카오TV ‘도시남녀의 사랑법’

출처: 카카오TV ‘도시남녀의 사랑법’
배우 김지원과 배우 지창욱이 카카오TV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에서 완벽한 케미를 자랑한 덕분에 PD의 걱정을 샀다고 한다.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복잡한 도시 속에서 내 안에 또 다른 나를 품고 치열하게 살아가는 청춘들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지창욱은 솔직함이 매력인 건축가 박재원, 김지원은 프리랜서 마케터 이은오 역할을 맡았다.

출처: instagram@geewonii
앞서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대중들에게 각인되었던 김지원은 이로 인해 군인 이미지가 남아있어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애를 먹기도 했다.

그러나 ‘도시남녀의 사랑법’에서 뛰어난 연기력으로 역할에 몰입하며 이미지 변신에 성공한다. 각 잡힌 모습뿐만 아니라 부드러운 멜로에도 강하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출처: 카카오TV ‘도시남녀의 사랑법’
지창욱과 실제 연인과 같은 연기를 선보여 이로 인해 제작발표회 당시 했던 말이 회자되었다. 초반부터 두 사람의 스킨십 강도가 높아 빠르게 유대감을 쌓을 수 있었지만 난이도가 있었다고 털어 놓았었다.

하지만 둘 다 프로의 모습을 보여주었고 시청자들의 많은 호응을 불러일으키며 드라마를 성공시켰다. 그러나 이로 인해 PD는 두 사람이 실제로 스캔들이 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조마조마했다고 한다.

출처: 카카오TV ‘도시남녀의 사랑법’
‘사이코지만 괜찮아’, ‘질투의 화신’ 등으로 세련된 연출을 선보인 박신우 PD는 두 배우의 호흡에 대해 “두 사람이 실제로 남매처럼 친해 연인으로는 이상한가 걱정을 했다. 그러나 막상 촬영해 보니 연애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걱정이 되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두 사람 모두 일할 때는 경쟁하듯 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라고 강조했다. 실제 연인이 아닐까라는 오해가 있을 정도로 좋은 케미를 자랑했기에 지극히 현실적인 로맨스라는 평과 함께 시청자들을 울고 웃게 만들며 공감을 자아냈다.

출처: instagram@geewonii
한편 김지원은 이후 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에서 그 동안 보여줬던 활발한 모습은 지우고 다소 어두운 모습의 ‘미정’을 완벽 소화해내 다양한 이미지를 가진 배우로 거듭났다.

지창욱은 드라마 ‘다섯 손가락’에서 첫 악역 유인하 역을 맡아 연기력을 인정받았으며 드라마 ‘기황후’를 통해 믿고 보는 배우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최근 ‘안나라수마나라’,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이라는 작품에 등장할 예정이다.

한의대 도전 나섰던 아나운서, 수능 끝나고 이런 결단 내렸다

KBS 전 아나운서 김지원 한의대 도전 포기현재는 두 개의 회사를 운영하는 CEO
출처: instagram@k_jiwon33
출처: instagram@k_jiwon33
2021년 1월 KBS 아나운서 김지원은 돌연 퇴사를 선언하고 한의대를 목표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겠다는 결심을 알렸었다.
아나운서로 살아오며 희열을 느꼈지만 조금 더 나다운 모습을 구체화하기 위해 공부가 필요해졌음을 느꼈을 때 한의학을 만났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아마 될 것이다. 왜냐면 될 때까지 할거니까”라고 말하며 한의대 진학에 굳은 의지를 다졌다.
출처: instagram@k_jiwon33
김지원은 “조용히 한의대 입시를 목표로 수능을 준비 해보겠다고 했는데 인생 최대의 주목을 받았다. 예상 외로 전 국민적인 관심을 많이 받아 망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유튜브 채널 ‘지원보감’에 영상을 꾸준히 업로드하며 도전 일기를 공유하기도 하고, 스터디위드미를 하며 수험생들과 함께 공부하기도 했다.
그랬던 김지원 전 아나운서는 최근 한의대 도전을 포기 한 후 다른 길을 걷고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출처: instagram@k_jiwon33
김지원은 올해 1월 한의대 도전을 포기한 이후 두 개 회사의 CEO가 되었다. 하나는 방송 진행자 엔터테인먼트 CEO이며 또 다른 하나는 아나운서 아카데미 CEO이다. 회사 CEO들 중 또래가 많다는 생각이 들어 자신에게도 기회가 있는 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또한 자신의 별명이 ‘김경주마’라고 밝혔다. 1월에 도전을 포기하자마자 3월에 바로 건물을 찾고 인테리어 공사까지 끝내 두 달 만에 오픈했기 때문이다. 끝으로 자신이 앞만 보고 달리는 폭주기관차 스타일임을 알렸다.
출처: KBS1 ‘도전 골든벨’
현재 아나운서 후배 양성에 힘을 쓰고 있는 모습도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보여주고 있다. 정규반 제자들에게 평일, 주말, 낮밤 할 것 없이 밀착 코칭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을 올렸다.
주변 사람들에게 뭔가 부탁하는 것을 어려워하지만 아카데미를 운영한 이후 지상파, 종편, 지역국 할 것 없이 각국 신입들에게 정보를 묻고 있다고 말했다. 이렇게 물어 얻은 합격의 비밀들을 모아 교안을 만드는 중이라고 말하며 열정적인 CEO의 모습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출처: instagram@k_jiwon33
한편 김지원은 대일외고와 연세대학교 언론홍보영상학부를 졸업한 후 2012년 KBS 39기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KBS1 ‘도전 골든벨’의 진행을 2015년부터 2017년까지 했으며, 2018년에는 KBS 뉴스9의 주말 앵커를 맡았다.
‘도전 골든벨’을 진행하며 “인생 전성기가 아니었나 싶을 정도로 방송 이후 혼처 소개 전화가 많이 왔었다”라고 밝힌 김지원은 2017년 외국계 컨설팅 회사를 다니고 있는 남편과 결혼했다. 남편의 닮은 꼴로 ‘현빈’이라고 언급하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아역배우→대기업 사원→아나운서→한의대생… 지금은?

현대사회에서 평생직업은 없다고 하지만 그래도 정년 보장은 근로계약을 할 때 필수조건 중 하나라고 하는데요. 하지만 이런 좋은 직장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결국 적성에 맞지 않고 당사자가 맘에 들지 않다면 크게 의미가 없는 것 같습니다. 오늘 소개해 드릴 인물이 바로 그 사례 중 하나인데요. 수백 대 일의 경쟁률을 뚫고도 회사를 그만두고 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