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만에 채용한다” 소식에 난리난 ‘꿈의 직장’이라 불리는 회사

기아 생산직 신입 직원 채용 5년 만에 채용에 취업 시장 후끈 초봉 6,000만원 넘는 ‘꿈의 직장’ 최소 수백 대 일 경쟁률 예상돼 출처 : REUTERS 많은 기업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속에 정규직 채용을 줄이고 있는데요. 이런 가운데 이른바 높은 연봉에 높은 업무 만족도로 ‘신의 직장’이라 불리는 기업이 채용 계획을 밝혀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무려 5년 만에 채용이라는 기아의 생산직 신입 직원입니다. 기아는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채용포털을 통해 생산직 신입직원 원서 접수를 진행했습니다. 출처 : 뉴스1 이번에 신입직원을 선발한 분야는 ‘자동차 제조’로 서류·면접, 신체검사 과정을 거쳐 합격한 100명가량이 채용될 예정입니다. 이들은 경기 광명, 화성, 광주 공장에서 근무하게 되는데요. 이는 기아가 무려 5년 만에 뽑은 생산직 직원으로 2016년 입사한 생산직 직원은 5년 만에 후배가 생기게 된 거죠. 기아가 5년간 생산직 직원 채용을 하지 않은 이유는 회사의 전동화 전환 전략 때문인데요. 인력 확보 위해 복지 퍼주고 있는 회사의 정체가 궁금하다면 ↓ “전 직장에서 받는 연봉을 첫 월급으로 드리겠습니다” 또한 전기차 전환으로 인해 필요 인력도 감소했고 사내 협력업체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까지 겹쳐 신입 채용을 미뤄왔죠. 하지만 노동조합 측의 지속적인 정규직 신입 채용 요구 속에 이번 채용을 진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노조 측이 신입 채용에 입김을 불어넣은 건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1,300명 넘는 정년퇴직자가 발생했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