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안 부럽네”…기술 인재 유출에 정년 없애는 회사

반도체 학과부터 정년 폐지까지 인재 육성부터 정년 이후도 책임진다는데 인력 유출 막으려는 기업들의 고군분투 국내 대표 반도체 기업들이 우수 기술 인재들의 정년(停年)을 없애려는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대개 자격이나 면허가 있는 전문직이 정년 없이 일하는데, 이들을 전문직처럼 대우해줌으로써 인재 유출을 막겠다는 취지입니다. 2022년 2월 1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우수 인력이 정년 이후에도

공무원 점심시간 휴무제 찬반 논란

최근 부산 중구와 충남 당진시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공무원 점심시간 휴무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히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공무원노조 전호일 위원장(사진출처=공무원노동조합 홈페이지) 부산 중구청이 22년부터 부산 지역 기초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점심시간 휴무제를 시행할 계획이며 중구청과 중구 관내 9개 주민센터 소속 공무원은 정오부터 오후 1시까지 민원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게 된다. 이미 공무원 점심시간 휴무제는

공시생 5명 중 1명의 ‘공무원 준비하는 슬픈 이유’

청년들이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이유가 뭘까? 직업 안정성이 가장 큰 이유라고 짐작할 것이다. 여기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유행으로 새로운 이유가 등장했다. 공시생 5명 중 1명은 ‘코로나19 이후 사기업 채용이 줄어서(복수응답)’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다. 종합교육기업 에듀윌이 지난 7월 7일부터 16일까지 공시생 895명을 대상으로 ‘공무원 시험 준비 현황’을 설문 조사한 결과이다. 설문에 따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