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앵님 편하게 모시는 집사 추천템 TOP 3

무슨 짓을 해도 미워할 수 없는 존재, 세상 도도한 척 다하다 쓱 와서 애교 한번 부려 기꺼이 손발이 되겠노라 집사를 자처하게 되는 밀당의 대가. 고양이입니다. 고양이를 키우다보면, 생각보다 많은 것을 각오해야하지만 세상 매력을 다 끌어 안은 듯한 자태를 보자면 그마저도 다 감수하겠다는 의지가 타오르는데요. 고양이를 들이는 순간 시작된 ‘털’과의 전쟁

고속도로에 버려진 아기 길냥이가 ‘구조 3일’만에 보인 변화

고속도로 갓길에서 구조된 고양이 다행히 몸 상태에는 문제없어 경계심과 긴장 못 놓는 아기 고양이 집사 배려 속에 천천히 적응해나가 최근 날씨가 추워지면서 길에서 생활하는 고양이를 구조하는 사례가 늘고 있는데요. 추위를 이기지 못하고 이리저리 헤매다가 마음 따뜻한 사람들 손에 발견돼 구조되고 있는 거죠. 지금 소개할 아기 고양이 역시 추위와 굶주림에 떨고 있다가 새로운 가족을 만나게 됐는데요.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맥건월드’에는 ‘길에서 구조한 길냥이가 이렇게 변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집사는 고속도로 야간 공사 중에 갓길에서 아기 고양이를 발견하게 됐죠.홀로 떨어져 힘들어 보이는 아기 고양이를 집사는 일단 집으로 데려왔습니다. 강아지와 살아본 적은 있지만 고양이와는 살아본 적 없었던 집사는 처음에 굉장히 헤맸는데요. 일단 고양이가 먹을 물과 음식만 주고 병원으로 데려갔죠. 캄캄한 하수도에서 발견된 고양이의 근황이 궁금하다면 ↓ 물 차오르는 하수도에 홀로 남아 엄마 찾던 ‘아기 고양이’의 현재 다행히 아기 고양이의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었는데요. 수의사는 생후 2~3개월가량 지난 아기라며 고양이를 구조한 집사를 위해 병원비 할인까지 해줬죠. 특히 수의사는 아기 고양이가 너무 침착하다며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적은 아기 고양이를 칭찬했습니다. 집으로 돌아온 집사는 데운 캔 음료를 양말에 넣어 아기 고양이에게 건넸는데요. 아기 고양이는 캔 음료를 꼭 끌어안고 조금씩 체온을 높였습니다. 자신이 집사가 될 거라고 생각 못 했던 집사. 그를 위해 주변에서는 고양이 장난감과 집 등을 선물하기도 했습니다. 다행히 집사와 지인들의 관심과 사랑 속에 아기 고양이는 빠르게 적응해나가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알레르기에도 길냥이 입양한 ‘개념 배우’가 궁금하다면 ↓ ‘고양이 알레르기’에도 길냥이 구조해 입양했던 배우, 이번에도…

영하 18도 날씨에 길거리에서 얼어가던 고양이에게 생긴 일

영하 18도의 날씨. 이런 날에는 나가지 않는 것이 상책입니다. 이런 추운 날씨는 길거리에 살아가는 동물들에게도 정말 힘든데요. 이들은 극한의 날씨에 먹이를 구하는 것도, 몸을 누일만한 안식처를 찾는 것도 힘들기에 때로는 목숨을 잃곤 합니다. 그리고 정확히 이런 위기에 빠진 한 고양이가 있었습니다. 이 고양이를 발견한 사람은 슬라바(Slava)라는 이름의 남성이었습니다. 슬라바는 눈이

오빠가 너무 좋아 매일 껌딱지처럼 붙어 다니는 아기 냥이의 모습

혼자 남겨진 아기 고양이 구조 오빠, 언니들과 살게 된 아기 고양이 오빠 고양이를 너무 좋아하는 모습 매일 장난치고 안기는 등 애교만점 오빠, 언니들과 한시라도 떨어지고 싶지 않은 아기 고양이가 있습니다. 매일 우당탕탕 싸우고 장난치는 일상이 반복돼도 그것마저 좋다는데요. 새로운 가족을 만나 사 남매의 막내가 된 아기 고양이의 일상을 살펴봤습니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니니고양이 Ninifam’에는 ‘아기 고양이가 오빠 냥이를 너무 좋아할 때..!’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습니다. 해당 영상에는 집사가 새로운 가족이 된 아기 고양이의 하루를 관찰한 내용이 담겼죠. 아기 고양이는 앞서 3일 동안 지붕 위에서 쉬지 않고 울다 지금의 집사에게 구조됐는데요. 당시 엄마 고양이가 데리러 오지 않자 집사는 아기 고양이를 구조, 입양하기로 결정했죠. 이렇게 새 가족이 된 아기 고양이는 두 언니 고양이, 오빠 고양이를 얻게 됐습니다. 길에서 지나가던 집사에게 구조된 아기 고양이의 근황이 궁금하다면 ↓ 비 맞고 추위에 떨고 있는 아기 고양이, 구조해놨더니… 다행히 오빠, 언니들은 아기 고양이를 사랑으로 보듬어줬는데요. 아기 고양이 역시 새로운 환경에 빠르게 적응했고 오빠, 언니들과 행복한 삶을 살게 됐죠. 특히 아기 고양이는 오빠 고양이 소니를 너무나도 좋아했는데요. 언니들에게는 함부로 하지 못해도 소니에게는 장난도 걸고, 옆에 딱 달라붙어서 잠도 자는 등의 행동을 보였죠. 공개된 영상에서 이런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밥을 먹던 아기 고양이 앞에서 두 언니 고양이가 우당탕탕 장난을 치기 시작했습니다. 이에 밥을 먹던 아기 고양이는 가까이 다가가 언니들이 노는 걸 구경했는데요. 자기도 끼고 싶은 듯 움찔거렸지만 결국 멀찍이 떨어져 구경만 했죠. 하수도에 버려졌던 아기

늦잠 자는 집사 옆에서 냥이가 보인 놀라운 행동…”이렇게까지?”

눈 뜨면 집사에게 오는 고양이 집사 일어날 때까지 곁에서 안 벗어나 집사에게 기대 모자란 잠을 자기도 집사 “유독 아침에만 이렇게 행동해” 일반적으로 우리가 아는 고양이들은 강아지들과 비교했을 때 애교가 적은 편이죠. 항상 보호자가 모시고 살아야 하기 때문에 고양이와 함께하는 보호자를 ‘집사’로 표현할 정도인데요. 하지만 이런 고양이들과는 조금 다른 고양이가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매일 아침 집사에게 다가가 애교를 부리는 고양이 아랑이의 모습을 살펴봤습니다. 지난달 18일 유튜브 채널 ‘Arirang은 고양이들내가 주인’에는 ‘이 영상으로 고양이 키울 생각을 멈추세요’라는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영상에는 침대에서 단잠에 빠진 집사의 모습이 담겼는데요. 집사는 매일 아침 자다가 일어나면 옆에 아랑이가 있다고 전했죠. 이 때문에 도대체 본인이 잘 때 아랑이가 뭘 하는지 궁금해 며칠간 카메라를 설치해 지켜봤다고 설명했습니다. 고양이가 세수하는 집사에게 보인 반응이 궁금하다면 ↓ “위험하다옹” 집사가 세수하자 고양이들이 떼로 몰려와 보인 반응 실제 영상에는 자고 있는 집사에게 다가온 아랑이의 모습이 담겼는데요. 침대로 올라온 아랑이는 자고 있는 집사의 모습을 빤히 지켜보기 시작했습니다. 집사가 뒤척여도 한순간도 떨어지지 않고 옆에 있었는데요. 집사의 수면시간이 길어질 때면 집사 품에 머리를 기대고 같이 자기도 했습니다. 심심할 때면 자고 있는 집사의 머리 위로 왔다 갔다 하기도 했는데요. 결국 집사는 옆에서 꽁냥거리는 아랑이 덕에 겨우 잠에서 일어날 수 있었습니다. 집사는 “망할 녀석”이라며 원망(?)스럽다는 자막을 달았는데요. 하지만 영상 속 집사는 자신의 옆에 있는 아랑이를 꼬옥 안아주며 애정을 드러냈죠. 고양이가 참치회 먹는 집사에게 보인

길고양이 삼형제 입양하려고 ‘3000만원’ 들여 집까지 지은 집사

길고양이 삼형제 만난 일본인 유튜버 입양하려 했지만 부모님 반대로 무산 결국 마당에 따로 집 지어 독립하기로 결정 길고양이 삼형제 입양 완료 여러 가지 위험에 노출된 채 살아가는 길고양이를 입양하는 손길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마찬가지인데요. 지금 소개할 일본인 유튜버 역시 밖에서 생활하는 길고양이 삼형제를 입양했습니다. 특히 그녀는 고양이들을 입양하기 위해 집까지 지었다는데요. 어떻게 된 사연일까요? 지난해 9월 일본인 유튜버 유이뿅은 친언니의 운전 연습을 도와주기 위해 나섰는데요. 이날 차를 몰고 교외로 떠난 유이뿅은 그곳에서 고양이 삼형제를 만나게 됐죠. 두 고양이 형제는 사람의 손길을 피하지 않고 애교를 부리는 등 살가운 모습을 보였는데요. 다만 다른 한 고양이는 멀리 떨어져서 경계를 늦추지 않았죠. 유이뿅은 다음날도 고양이 삼형제를 만나러 갔는데요. 아이들이 먹을 간식도 들고 찾아가 교감을 쌓았죠. 이날 역시 경계를 늦추지 않던 한 고양이만 유이뿅에게 다가오지 않았고 다른 두 고양이는 차에 올라타기까지 했습니다. 이런 고양이들의 모습에 유이뿅은 입양을 결정했는데요. 하지만 부모님은 “절대 안 된다. 입양할 거면 차라리 독립해라”라며 극구 반대하고 나섰죠. 이에 유이뿅은 언니와 독립해 고양이를 입양하겠다고 선언했죠. 언니와 고양이들과 함께 살 집을 찾아 나선 유이뿅, 그러나 짧은 시간에 원하는 집을 찾기란 쉽지 않았습니다. 이런 상황에 유이뿅은 한 가지 아이디어를 생각해냈는데요. 30평가량 남짓한 마당에 집을 짓기로 결정한 겁니다. 그렇게 유이뿅은 캠핑카를 사기 위해 모아둔 3,000만 원을 탈탈 털어 마당에 고양이들과 함께 살 집을 지었습니다. 도배도 하고 고양이들이 좋아하는 캣타워 등도 직접 설치했는데요. 집에 온 고양이 삼형제 역시 유이뿅의 선물에 감동한 건지 너무나도 행복해하는 모습이었습니다. 또한 고양이 입양을 극구 반대하던 부모님은 직접 캣폴을 설치해 주고 마당에 잔디도 깔아주는 등 따뜻한 모습을 보였죠. 고양이 삼형제와 행복한 시간을 보내던 유이뿅은 최근 국내에 입국했는데요. 혼자 입국하면 행여 고양이 삼형제가 외로워할까 모두 데리고 입국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이런 유이뿅의 사연에 누리꾼들은 “하나도 아니고 셋이나 입양하다니 정말 대단하다”라며 감탄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일괄 출처 : Youtube@유이뿅YUIPYON 패스트픽이

‘비키라냥’ 냥이 앞에서 붕붕 날아다니던 드론의 처참한(?) 최후

지난 3월 5일, 유튜브 채널 ‘바이럴호그(Viralhog)’에서 자신을 향해 날아오는 미니 드론에 강렬한 펀치를 선사한 고양이 영상이 화제되었는데요. 영상 속에는 자신의 눈앞에서 날아다니는 미니 드론을 처음 본 고양이의 색다른 모습이 담겨 있었습니다. 해당 영상 속 주인은 집의 1층에 미니 드론을 날리면서 놀고 있었죠. 애초부터 드론의 소리를 이미 듣고 있었는지 2층 계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