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에 버려진 아기 길냥이가 ‘구조 3일’만에 보인 변화

고속도로 갓길에서 구조된 고양이 다행히 몸 상태에는 문제없어 경계심과 긴장 못 놓는 아기 고양이 집사 배려 속에 천천히 적응해나가 최근 날씨가 추워지면서 길에서 생활하는 고양이를 구조하는 사례가 늘고 있는데요. 추위를 이기지 못하고 이리저리 헤매다가 마음 따뜻한 사람들 손에 발견돼 구조되고 있는 거죠. 지금 소개할 아기 고양이 역시 추위와 굶주림에 떨고 있다가 새로운 가족을 만나게 됐는데요.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맥건월드’에는 ‘길에서 구조한 길냥이가 이렇게 변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습니다. 해당 영상에서 집사는 고속도로 야간 공사 중에 갓길에서 아기 고양이를 발견하게 됐죠.홀로 떨어져 힘들어 보이는 아기 고양이를 집사는 일단 집으로 데려왔습니다. 강아지와 살아본 적은 있지만 고양이와는 살아본 적 없었던 집사는 처음에 굉장히 헤맸는데요. 일단 고양이가 먹을 물과 음식만 주고 병원으로 데려갔죠. 캄캄한 하수도에서 발견된 고양이의 근황이 궁금하다면 ↓ 물 차오르는 하수도에 홀로 남아 엄마 찾던 ‘아기 고양이’의 현재 다행히 아기 고양이의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었는데요. 수의사는 생후 2~3개월가량 지난 아기라며 고양이를 구조한 집사를 위해 병원비 할인까지 해줬죠. 특히 수의사는 아기 고양이가 너무 침착하다며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적은 아기 고양이를 칭찬했습니다. 집으로 돌아온 집사는 데운 캔 음료를 양말에 넣어 아기 고양이에게 건넸는데요. 아기 고양이는 캔 음료를 꼭 끌어안고 조금씩 체온을 높였습니다. 자신이 집사가 될 거라고 생각 못 했던 집사. 그를 위해 주변에서는 고양이 장난감과 집 등을 선물하기도 했습니다. 다행히 집사와 지인들의 관심과 사랑 속에 아기 고양이는 빠르게 적응해나가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알레르기에도 길냥이 입양한 ‘개념 배우’가 궁금하다면 ↓ ‘고양이 알레르기’에도 길냥이 구조해 입양했던 배우, 이번에도…

영하 18도 날씨에 길거리에서 얼어가던 고양이에게 생긴 일

영하 18도의 날씨. 이런 날에는 나가지 않는 것이 상책입니다. 이런 추운 날씨는 길거리에 살아가는 동물들에게도 정말 힘든데요. 이들은 극한의 날씨에 먹이를 구하는 것도, 몸을 누일만한 안식처를 찾는 것도 힘들기에 때로는 목숨을 잃곤 합니다. 그리고 정확히 이런 위기에 빠진 한 고양이가 있었습니다. 이 고양이를 발견한 사람은 슬라바(Slava)라는 이름의 남성이었습니다. 슬라바는 눈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