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만하게 봤다 깜짝 놀란다” 경주에 생겼다는 액티비티 수준

경주 보문단지에 생긴 루지월드 1.5km에 달하는 코스 즐기는 쾌감 커플, 가족 여행객 발길 줄지어 추운 날씨에도 인기인 루지, 다른 지역은? 출처 : 손연재 인스타그램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과 함께 오미크론 변이까지 생기면서 살짝 열렸던 하늘길이 다시 막히고 말았는데요. 이렇게 되자 연말을 맞아 여행을 계획했던 이들의 시선이 국내 여행지로 다시 몰리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호캉스처럼 호텔 안에 갇혀 휴식을 취하는 것보다 활동적인 여행지를 찾는 이들이 크게 늘고 있는데요. 이런 사람들의 욕구를 충족시켜줄 만한 여행지가 최근 경주에 생겨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출처 : 경주시 출처 : 경주루지월드 출처 : 경북도 지난 11월 경상북도와 경주시는 경주보문단지에서 ‘경주 루지월드’ 오픈식을 개최했습니다. 해당 루지월드는 2만 3,300평 규모의 부지에 총 500여억 원을 투자해 제작했는데요. 코스는 2개 코스로 총 3km에 달하며 시작 지점까지 루지와 여행객들을 안전하게 옮겨줄 리프트가 설치됐죠. 특히 루지 코스에는 트릭아트와 터널 벽화 등이 설치돼 더욱 생동감 넘치는 루지를 이용할 수 있는데요. 떠오르고 있는 경주의 또 다른 여행지가 궁금하다면 ↓ 이렇게 좋았냐? 최근 경주의 재발견이라 불리는 뷰포인트 공개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