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래한 최애 ‘닭다리 인형’ 건조대에 널어놓자 댕댕이가 보인 반응

집사가 빨래해 널어놓은 닭다리 인형 내려달라 낑낑대는 아기 강아지 다른 인형 줘도 오로지 닭다리 인형만 결국 항복하고 인형 내려준 집사 강아지들에게는 절대 떼놓을 수 없는 장난감, 이른바 애착 인형이 존재하곤 하는데요. 각자 취향 따라 모양도, 크기도 제각각이지만 꼭 하나씩은 애착 인형으로 지정해놓곤 하죠. 지금 소개할 강아지 달래에게는 닭다리 모양의 인형들이 애착 인형인데요. 이 닭다리 인형들을 모두 빨래하자 큰 충격에 빠진 달래, 과연 달래는 건조대에 널려있는 애착 인형들에 어떤 모습을 보였을까요?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명랑한 봄달래 Bomi&Dallae’에는 한 편의 영상이 업로드됐는데요. 해당 영상에는 집사가 닭다리 인형을 모두 빨래한 모습이 담겼습니다. 달래가 며칠 가지고 놀지 않아 괜찮다고 생각해서 한꺼번에 빨래한 건데요. 집사는 깨끗하게 빤 닭다리 인형들을 거실에 있는 건조대에 널었습니다. 거울 앞에서 낑낑대는 강아지의 진실이 궁금하다면 ↓ “얘는 누구냐개?” 이사온 집에서 매일 짖던 댕댕이, 알고 봤더니… 그러자 닭다리 인형을 발견한 달래가 다가와 하염없이 바라보기 시작했습니다. 행여 건조대에 걸려있는 닭다리 인형이 떨어지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 가득한 눈빛이었죠. 하지만 닭다리 인형은 떨어지지 않았고 그럼에도 달래는 목이 빠져라 인형만 바라봤습니다. 결국 달래는 집사에게 인형을 내려달라며 낑낑대기 시작했는데요. 집사는 “다 마르면 내려줄게”라며 달래를 다독였지만 간절한 달래의 바람은 멈추지 않았습니다. 특히 달래는 건조대 앞에서 앞발까지 번쩍 들어 닭다리 인형을 꺼내려고 시도하기도 했는데요. 넘어질까봐 건조대를 붙잡으면서도 인형을 향한 시선은 놓치지 않았죠. 이에 집사는 다른 인형으로 달래의 시선을 돌려보려고 시도했는데요. 침대에 올라가고 싶었던 댕댕이의 행동이 궁금하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