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억짜리 건물 주차장 운영하던 컨테이너 할아버지, 알고 보니…

유료 주차장 운영하던 할아버지 컨테이너 생활 이어가던 중 별세 알고 보니 2000억짜리 부지의 소유주 임대료도 안 올리던 착한 건물주 흔히 막대한 재산을 보유한 부자들은 으리으리한 성 같은 저택에 살고 외제차를 끌고 다닐 거라고 생각하곤 하죠. 죽는 순간까지도 부(富)를 과시하고 남은 재산을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할 거란 생각도 하곤 하는데요. 하지만 지금 소개할 할아버지는 철저히 자신의 부를 숨긴 채 살며 많은 이들에게 깊은 깨달음을 주고 있습니다. 10일 중앙일보는 힐스테이트 갤러리 앞에서 유료 주차장을 운영하던 할아버지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출처 : 현대건설 출처 : 루셀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 강남구 도곡동, 힐스테이트 갤러리가 위치해있던 부지가 최근 매물로 나왔습니다. 무려 1,300평 규모로 이 부지는 현대건설이 매년 15억 원의 임대료를 내고 15년간 대여했던 곳인데요. 최근 계약을 마친 현대건설이 주택전시관을 철거해 부지를 원상복구해 놓은 상태입니다. 과거 힐스테이트 갤러리가 철거되기 전에 1층에는 유료 주차장이 있었는데요. 줄줄이 매물로 등장한 대기업의 부동산이 궁금하다면 ↓ “팔 수 있는 건 다 팔아라” 회장님 지시로 급매물 쏟아지고 있는 대기업 현황 주차장을 운영하는 할아버지는 주차장 한쪽에 6평짜리 컨테이너를 두고 그곳에서 생활했죠. 이 모습을 오며 가며 본 현대건설 직원들은 할아버지를 ‘컨테이너 할아버지’라 부르며 지냈습니다. 하지만 최근 힐스테이트 갤러리 부지가 매물로 나오면서 컨테이너 할아버지의 정체가 밝혀졌는데요. 사실 할아버지는 1,300평에 달하는 해당 부지의 주인이었죠.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검소하던 할아버지의 모습을 본 현대건설 직원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해당 부지는 현재 1평당 1억 6,000만 원으로, 부지 전체 가격은 무려 2,000억 원에 달하고 있습니다. 이에 할아버지를 알고 지내던 주민은 “인근에 낡은 집을 소유하고 계셨지만 컨테이너에서 살다시피 하셨다”라고 전했죠. 특히 할아버지는 해당 부지 외에도 빌딩 여섯 채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