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사 첫날 BMW타고 출근한 신입사원이 상사에게 들은 한마디

신입사원 BMW타고 출근 상사로부터 쓴소리 MZ세대와 기존세대간 갈등 꼰대vs역꼰대 논란 [SAND MONEY] 직장 생활을 하면서 상사에게 예를 갖춰 행동하는 일은 당연한 것이다. 하지만 어디까지가 당연한 예의이고 어디부터는 과도한 권위인지 이를 구분하는 것은 쉽지 않다. 얼마 전에는 회사에 입사한 신입사원이 외제차를 타고 출근했다가 상사로부터 쓴소리를 들었다는 이야기가 온라인상에 퍼져나가면서 치열한 논쟁이

‘전자팔찌에 가혹행위 까지’ 인권 존중은 찾아 볼 수 없다는 중국 기업들의 실제

중국에서 전자상거래 업체 3위를 차지한 핀둬둬의 직원이 돌연사한 사건 아시나요? 이 사건으로 인해서 중국 기업의 너무한 근무 조건이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22살의 신입사원이었던 장 모씨는 한 달 동안 무려 300시간이 넘는 근무를 하다가 연말 새벽 퇴근하던 중 쓰러져서 유명을 달리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 사건을 파악한 중국 상하이 노동 당국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