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모델 S에 도전장, 니오 ET7의 포부

중국 EV 기업 니오가 주행거리 704km를 자랑하는 새 모델로 테슬라 모델 S를 겨냥한다 서스펜션 세팅으로 차체 조향이 수월하며 실내도 고급스럽다 중국의 전기차 회사 니오는 지난해 노르웨이 시장에 들어왔다. 그리고 이를 확장해 네 개의 유럽 국가에도 연내 진출한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이 독일이다. 처음으로 선택한 노르웨이는 오리지널 ES8을 판매하고 있다. 하지만

하이브리드 SUV 라브4의 장단점

부분변경으로 돌아온 토요타 라브4는 경쟁 모델 대비 강점으로 단점을 상쇄할 수 있을까?사진 김성원 Vehicle Photography 세대 변경이 이뤄진 것은 벌써 몇 년 전이지만, 개인적으로는 여전히 이전 세대인 라브4가 기억 속에 많이 남아있다. 국내 시장에서 2013년 출시되어 2019년 5세대 모델이 등장하기 전까지 활약했던 4세대 모델과 비교했을 때, 현행 모델인 5세대 또는

전동화로 가는 길, 렉서스 UX 300e와 NX 450h+

렉서스 NX 450h+. 브랜드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렉서스 UX 300e와 NX 하이브리드를 카본 프리 추진 섬, 제주에서 만났다. 렉서스가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렉서스 일렉트리파이드’의 현주소를 체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시승이 될 듯하다. UX 300e는 렉서스의 브랜드 첫 순수 전기차지만 앞서 나온 가솔린 및 하이브리드 모델을 베이스로 한다.

BMW XM 프로토타입을 타다

BMW M 사업부의 높은 지위에도 불구하고, 진정한 M만의 독자 양산 모델은 역사상 단 한번, 세상에 나왔을 뿐이다. 나지막한 차체를 가진 6기통 3.5L 미드엔진 슈퍼카 BMW M1은 1978년부터 1981년 사이에 453대의 한정 물량만 만들어졌다. 수년간 많은 콘셉트 모델들이 M1의 현대적 부활을 암시해 왔다. 그러나 BMW M의 오리지널 슈퍼카를 뒤따르는 새 차는

에보와 STO 사이, 우라칸 테크니카 등장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한국 공식 딜러 람보르기니 서울(SQDA 모터스)이 새로운 V10 슈퍼 스포츠카 ‘우라칸 테크니카’(Huracán Tecnica) 신차발표회를 열었다. 지난 4월 세계 최초 공개 이후 석 달 만에 국내 출시한 것이다. 이 새로운 우라칸 파생 모델은 일반 버전의 에보(Evo)와 최상위 레벨 STO 하드코어 스페셜 사이 격차를 메우기 위한 것이다. 우라칸 테크니카는 우라칸

디자인과 엔지니어링의 쾌거, 아이오닉 6 역대급 공력계수 0.21

현대 아이오닉 6가 지금까지 출시한 현대차 역대 모델 중 최저 공력계수인 Cd(Drag Coefficient) 0.21을 달성했다고 6일(수) 밝혔다.(18인치 에어로 휠, 디지털 사이드 미러(DSM) 적용 기준) 아이오닉 6가 달성한 공력계수 0.21은 현재 전기차 중 최상위권에 속하는 수준으로 주행거리 증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현대디자인센터와 차량성능개발센터를 중심으로 한 디자인과 엔지니어링의 협력 결과로

4S와 터보 사이, 타이칸 GTS 나와

포르쉐코리아가 7일(목), 타이칸 GTS를 국내 출시했다. 신형 타이칸 GTS는 타이칸 4S와 타이칸 터보 사이에 위치한다. GTS는 그란 투리스모 스포츠(Gran Turismo Sport)를 의미하며, 1963년 포르쉐 904 카레라 GTS가 공개된 이후 현재 모든 포르쉐 모델 시리즈에 이 레터링이 붙은 파생 모델이 존재한다. 타이칸 GTS는 런치 컨트롤과 함께 오버부스트 출력으로 최대 598마력을 발휘하며,

BMW 뉴 7시리즈 사전 예약, 전기 i7은 2억1000만 원부터

BMW 코리아가 7일 오후 3시부터 BMW 샵 온라인을 통해 신형 뉴 7시리즈의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BMW 뉴 7시리즈는 2015년 이후 7년 만에 선보이는 완전변경 모델로, 대담한 디자인과 드라이빙의 즐거움, 디지털 경험을 강화한 점이 특징이다. 7세대를 맞은 뉴 7시리즈는 이전 세대 롱 휠베이스 모델보다 큰 차체로 한층 여유로운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쌍용 토레스 출시, 연말까지 1만 대 증산한다

쌍용자동차가 SUV 명가 재건을 위한 첫걸음으로 5일(화) 중형 SUV 토레스를 공식 출시했다.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에서 열린 미디어 쇼케이스에는 정용원 관리인 및 선목래 노조위원장 등 임직원과 최종 인수예정자로 선정된 KG그룹 곽재선 회장, 내외신 기자를 비롯해 협력사 대표, 대리점 대표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쌍용자동차 정용원 관리인 쌍용자동차 정용원 관리인은 인사말을 통해

V6 컨버터블 슈퍼카, 마세라티 MC20 첼로

마세라티가 오랫동안 약속한 MC20 슈퍼카의 컨버터블 버전을 공개했다. 접이식 하드톱에 독특한 ‘스마트 글라스'(smart glass) 패널을 장착하고 ‘첼로'(Cielo)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첼로는 이탈리아어로 ‘하늘’이라는 뜻으로, 기존 MC20 쿠페 버전의 퍼포먼스와 성능을 유지하면서 오픈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는 의미다. ‘MC’는 마세라티 코르세(Maserati Corse)의 약자로 레이싱을 뜻하고, ‘20’은 브랜드의 새 시대를 시작한 2020년을

드라마가 필요해, 기아 올 뉴 니로 EV

별로 흠잡을 데 없는 니로의 전동화 버전은 이렇다 할 드라마가 없다 새로운 기아 니로 EV는 같은 세대의 니로와 디자인이 조금 다르다. 특히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을 적용하면서 첫인상도 달라졌다. 좋은 쪽은 아니다. 충전구의 위치는 전면의 정중앙. 이 부분은 솔직히 좀 성의가 없다고 느낄만하다. 니로 EV의 충전구 위치는 실제 충전시에는 여러모로

다시 미래로 돌아오는 드로리언

2024년 스포츠 EV가 부활을 주도한 다음, V8 쿠페, 전기 세단, 수소 SUV가 나온다 ‘백 투 더 퓨처'(Back To The Future). 다시 미래로 돌아오기 위해 드로리언은 지구에서 굳건하게 자리 잡은 프리미엄 브랜드에게 도전할 포괄적인 라인업과 다양한 파워트레인 솔루션을 준비하고 있다. 이 브랜드는 미국에 본사를 둔 한 회사에 의해 부활하고 있으며, 이를

부산모터쇼에서 만나요, 아이오닉 6 첫 공개

현대자동차가 29일(수)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의 두 번째 모델 ‘아이오닉 6′(IONIQ 6, 아이오닉 식스)의 내∙외장 디자인을 최초 공개했다. 전기 콘셉트카 ‘프로페시'(Prophecy)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아이오닉 6는 전동화 시대의 새로운 디자인 유형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Electrified Streamliner)를 특징으로 한다. 스트림라이너는 바람의 저항을 최소화한 부드러운 유선형 디자인을 뜻한다. 아이오닉 5에 이어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한국, 람보르기니 3위 시장이 목표”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 람보르기니 아시아 태평양 총괄이 한국 시장에 대한 전략을 밝혔다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Francesco Scardaoni)는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로 2020년 10월 부임했다. 2009년에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남유럽과 중동 지역의 애프터세일즈 지역 매니저로서 람보르기니와 첫 인연을 맺었다. 이후 라틴 아메리카, 캐나다, 이탈리아 등 다양한 지역에서 컨트리 매니저로 활동했고, 4년만인 2013년,

V6 컨버터블 슈퍼카, 마세라티 MC20 첼로

루프를 열고 닫는 시간 12초, 판매중인 컨버터블 중 가장 빠르다 마세라티가 오랫동안 약속한 MC20 슈퍼카의 컨버터블 버전을 공개했다. 접이식 하드톱에 독특한 ‘스마트 글라스'(smart glass) 패널을 장착하고 ‘첼로'(Cielo)라는 이름을 붙였다. 첼로는 이탈리아어로 ‘하늘’이라는 뜻으로, 기존 MC20 쿠페 버전의 퍼포먼스와 성능을 유지하면서 오픈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는 의미다. ‘MC’는 마세라티 코르세(Maserati

밀워키, 자동차 마니아도 전문가처럼 만들어줄 무선 광택기 출시

작업 안정성, 긴 작동 시간, 편리성 등 사용자 니즈에 초점 맞춰8단계 속도 제어로 세밀한 작업 가능해 M18 FUEL 듀얼 액션 폴리셔 15mm(M18 FROP15) 현장 활용 모습 세계가 인정한 프리미엄 전동공구 브랜드 밀워키(대표 박용범)가 손세차가 취미인 자동차 마니아부터 전문가까지 모두가 사용 가능한 무선 광택기 ‘M18 FUEL 듀얼 액션 폴리셔 15mm(M18 FROP15)와

지프 뉴 컴패스, 4년 만에 업그레이드 출시

지프 뉴 컴패스가 23일(목) 국내 출시되었다. 뉴 컴패스는 지난 2018년 국내 소개된 2세대 컴패스의 부분 변경 모델로 MZ세대 ‘더 스위처’들을 공략한다. 4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신형 컴패스는 프리미엄급으로 향상된 실내 디자인과 마감 품질, 개선된 온로드 주행 성능으로 상품성을 높였다. 국내에는 사양에 따라 총 3가지 트림으로 판매되며, 가격은 리미티드 2.4

작년 500대 이상 판매 벤틀리, 익스피리언스 라운지 오픈

벤틀리모터스코리아와 벤틀리 서울이 동대문구에 위치한 벤틀리타워를 오픈했다. 오픈 행사에서 최초 공개된 ‘벤틀리 익스피리언스 라운지’는 향후 벤틀리 공간에 구현될 브랜드의 새로운 디자인을 전세계 최초로 적용한 사례다. 벤틀리 오너 커뮤니티 강화와 럭셔리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의 도약을 위한 핵심 거점으로 활용하게 된다. 니코 쿨만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 대표는 “벤틀리는 지난해 한국 시장에서 500대가

내년에 나올 뉴 푸조 408 미리보기

푸조가 2023년 상반기 글로벌 출시를 앞둔 C-세그먼트 패스트백 뉴 푸조 408(이하 뉴 408)을 22일(현지시각 기준) 최초 공개했다. 뉴 408은 푸조 브랜드 역사와 기존 자동차 시장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디자인의 패스트백 모델이다. 푸조는 세그먼트 내 최상위 모델이 될 뉴 408을 통해 기존 308과 3008 및 5008 SUV로 경쟁력을 인정받아왔던 C-세그먼트

GMC 국내 첫 차는 V8 6.2L 420마력 시에라 드발리

제너럴 모터스(이하 GM)가 22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GM 브랜드 데이’를 열고, 프리미엄 픽업ㆍSUV 브랜드 ‘GMC’의 국내 도입을 공식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첫 번째 출시 모델 시에라 드날리(Sierra Denali)를 공개했다. GM 브랜드 데이는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개척하고 있는 GM이 산하의 글로벌 브랜드와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선보인다. GM은 이날 행사를 통해 그동안 국내

알칸타라 적용한 하이퍼카 징거 21C, 굿우드서 공개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알칸타라가 오는 23일~26일 영국에서 열리는 2022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에서 미국 하이퍼카 제조사 징거 자동차(Czinger Vehicles)와 협업을 통해 알칸타라 인테리어가 적용된 징거 21C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양사의 디자인팀은 초경량 소재 알칸타라를 징거 21C의 인테리어에 적용하기 위해 긴밀히 협업했다. 운전석 시트에는 열과 압력을 이용한 알칸타라 특허 엠보싱 가공 기술로

수입차의 무덤, 일본 완성차 내수 시장의 특성

일본의 완성차 내수 시장은 세계 3위 규모로 신차 판매량은 ‘21년 기준 약 445만 대다. 내수 규모 1위 중국(2627만 대), 2위 미국(1541만 대)과는 상당한 격차가 있으나 인도(376만 대), 독일(297만 대)보다 규모가 큰 시장이며 한국(173만 대) 대비 약 2.6배 규모(OICA)다. 한편 일본은 인구 1000명당 자동차 수(Motorization Rate)가 623대(‘20년)에 달하는 모터리제이션 성숙 시장에

3세대 푸조 308, 1.5L 디젤 먼저 온다

푸조의 새 얼굴이 온다. 스텔란티스코리아는 20일(월)부터 뉴 푸조 308의 국내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뉴 308은 9년만에 완전변경을 거친 3세대 모델로 푸조의 최신 엠블럼을 장착한 첫 신차다. 지난 2007년 첫선을 보인 308은 푸조의 대표 해치백 모델로 개성과 실용성으로 어필한다. 푸조의 최신 기술과 디자인 트렌드를 가장 먼저 도입하며 브랜드 정체성을 대표하는

압도적인 픽업이 온다. GMC 국내 마케팅 시동

제너럴 모터스(이하 GM)가 국내 상륙을 앞둔 GMC의 공식 인스타그램 채널을 15일 오픈하며, 본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들어갔다. 1902년 출범한 GMC는 120년 헤리티지의 아메리칸 프리미엄 픽업ㆍ SUV 전문 브랜드다. 지난해 11월, 국내 도입을 알린 GMC는 세계 최대의 자동차 시장이자 픽업 수요가 가장 많은 미국에서 꾸준하게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특히 대중적인 픽업과

렉서스 뉴 제너레이션 NX, UX 300e 동반 출시

렉서스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NX 450h+ 렉서스코리아가 전동화 속도를 빠르게 끌어올린다. ‘렉서스 일렉트리파이드'(LEXUS ELECTRIFIED)라는 브랜드 전략에 따라 렉서스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NX 450h+와 하이브리드 NX 350h 그리고 첫 전기차 UX 300e를 15일 국내 동시 출시하며 전동화 라인업을 확장했다. 뉴 제너레이션 2세대 NX 이번 뉴 제너레이션 NX는 역동성과 첨단 기술을 융합한

폴스타 5 프로토타입 , 23일 굿우드에서 첫 공개

폴스타 5 프로토타입 오는 23일 개최되는 영국 최대의 자동차 축제 ‘2022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Goodwood Festival of Speed)에서 폴스타 5 프로토타입이 세계 최초 공개된다. 폴스타 5 프로토타입은 첫 번째 패독에 전시되며, 행사기간 동안 굿우드의 상징적인 언덕 코스를 주행하는 모습도 선보일 예정이다. 폴스타 5로 진화하고 있는 ‘폴스타 프리셉트 콘셉트'(Polestar Precept Concept)를

2022 르망 24시, 토요타 가주 레이싱 우승

90회를 맞은 2022 르망 24시의 우승 트로피는 토요타 가주 레이싱이 가져갔다. 6월 12일(일), 프랑스 르망의 사르트 서킷에서 진행된 FIA 세계내구선수권(WEC) 제 3차전 르망 24 결승 레이스에서 토요타 가주 레이싱(TOYOTA GAZOO Racing, 이하 TGR)의 GR010 하이브리드가 1, 2위로 결승에 들어오며 2018년 첫 우승 이래 5연패를 달성했다. 세바스찬 부에미, 브렌든 하틀리, 히라카와

8인승 레인지 토퍼, 랜드로버 디펜더 130

신형 랜드로버 디펜더 130이 공개되었다. 3열 좌석에 최대 8명까지 탑승할 수 있는 레인지 토퍼(range-topper) 모델로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와 BMW X7 등 럭셔리 4×4를 겨냥한다. 더 커진 11.4인치 피비 프로(PIVI Pro) 터치스크린, 전자식 에어 서스펜션과 디펜더 모델 최초 탑재된 실내 공기 정화 플러스 등 온, 오프로드 모두에서 편의 기능을 더했다. 올 뉴

DCT는 맞지 않는 궁합, 현대 i30 패스트백

패밀리 해치백의 쿠페 버전이 이제 스포티한 N 라인만 나온다 아이디어는 간단하다. 패밀리 해치백으로 더욱 고급스럽고 매력적인 쿠페를 만드는 것. 그것이 현대자동차가 2018년에 i30의 더 날렵한 5도어 버전인 i30 패스트백 출시를 통해 달성하고자 했던 바다. 메르세데스-벤츠가 A-클래스를 CLA로 변형하며 거둔 성공을 재현하려는 의도다. i30 패스트백은 불과 1년 전에 새로워졌고 동시에 종류가

다시 보는 슈퍼카 : 맥라렌 F1

맥라렌 F1은 21세기형 그랜드 투어링 ‘슈퍼카’와 ‘드라이버즈 카’의 정의를 새롭게 내린 차로 평가받는다 대부분의 제조업체가 신제품의 우수성과 진보성 그리고 첨단 기술을 내세운다. 특히 현대의 모든 ‘슈퍼카’는 초고성능, 낮은 공기저항, 저돌적인 스타일을 주장한다. 그러나 맥라렌은 완전히 새로운 출발을 선언했다. 그것은 어떤 타협도 허용되지 않는 F1 정신에 바탕을 둔 것이었다. 여덟 번의

2022 오토카 어워즈, 베스트 펀 카 : 토요타 GR86

2022 오토카 어워즈 베스트 펀 카(BEST FUN CAR) 심사위원단 중 오직 한 명만이 실제로 타본 적이 있는 신차에 상을 준다? 평소 같으면 어림없겠지만 토요타 GT86의 후속 모델이라면 얘기는 달라진다. 심사위원들이 사전 미팅을 했고 그중 한 명이 열렬히 그의 주장을 펼쳤다. 그게 먹혀들어 갔다. 우리는 토요타 GR86을 2022년 ‘최고로 재미있는 차’(Best

3세대 메르세데스-벤츠 GLC, 하이브리드로만 나온다

3세대 완전 변경 모델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C’가 1일 오후 5시(현지 시각)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세계 최초 공개되었다. 프리미엄 중형 SUV 세그먼트의 대표 모델인 메르세데스-벤츠 GLC는 출시 이후 전 세계적으로 260만 대가 팔렸으며, 지난 2년간 메르세데스-벤츠 라인업 중 가장 많이 팔린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더 뉴 GLC는 역동적인 디자인과 고급스런

2022 오토카 어워즈, 베스트 드림카 : 쉐보레 콜벳 스팅레이

2022 오토카 어워즈 ‘베스트 드림카'(BEST DREAM CAR) 쉐보레 콜벳 스팅레이(Chevrolet Corvette Stingray) 연간 5만 대나 생산되는 차가 정말 드림카가 될 수 있을까? 쉐보레 콜벳이 그만한 수치를 가진 데에는 합당한 이유가 있다. 꽤 괜찮은 스포츠카를 경험하는 데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을 제시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번 8세대 모델에서 콜벳은 미국 시장만이 아니라 글로벌

2022 오토카 어워즈, 인물 부문 : 피터 슈라이어, 이상엽

2022 오토카 어워즈 인물 부문에서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부사장이 ‘디자인 히어로'(Design Hero)에, 현대차그룹 피터 슈라이어 고문이 ‘평생 공로상'(Lifetime achievement)을 각각 수상했다. 평생 공로상(LIFETIME ACHIEVEMENT AWARD) 피터 슈라이어(PETER SCHREYER) 현대차그룹의 피터 슈라이어 고문은 4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이룩한 업적을 바탕으로 오토카 어워즈 영예의 상 중 하나인 평생 공로상을 수상했다. 피터 슈라이어는 2006년에

2022 오토카 어워즈, 올해의 자동차 제조사 : BMW

전동화 전쟁이 시작된 가운데, BMW의 전통적인 스포츠 열정은 건재하다 BMW는 그들의 106년 역사 동안 가장 엘레강스한 머신만을 만들어 오지는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때때로 닿을 수 없는 양질의 제품을 만들어 온 것 같은 느낌은 있다. 적어도 20년 이상 넘볼 수 없는 슈퍼 세단을 만들었고 테슬라가 장악한 EV 시장에 자신 있게 프리미엄

AMG 서울 에디션, 메르세데스-AMG GT 43 4매틱 선봬

AMG 서울 에디션 2022 컬렉션 메르세데스-AMG GT 43 4MATIC+ 역동적인 디자인과 퍼포먼스를 장착한 메르세데스-AMG GT 43 4매틱+’가 한정판 AMG 서울 에디션으로 거듭났다. 메르세데스-벤츠 공식 딜러 한성자동차(대표 울프 아우스프룽)는 올해 네 번째 AMG 서울 에디션 2022 컬렉션 모델로 ‘메르세데스-AMG GT 43 4매틱+’를 공개했다. 패스트백 디자인의 4도어 쿠페로, 수공예 다이아몬드 화이트 브라이트

쉐보레 신형 이쿼녹스, 6월에 만난다

쉐보레 중형 SUV, 이쿼녹스(EQUINOX)가 새로운 얼굴과 심장을 얹고 오는 6월, 국내 소비자를 다시 만난다. 이쿼녹스는 1935년 처음 공개되며 시장을 개척하고 선도해온 쉐보레의 간판 중형 SUV다. 이쿼녹스는 토요타 라브4, 폭스바겐 티구안, 혼다 CR-V, 지프 체로키 등 경쟁이 가장 치열한 미국 시장에서 올해 1분기 콤팩트 크로스오버 부문에서 3위를 차지했다. 신형 이쿼녹스의 가장

영국 현지 테스트, 제네시스 GV60

고급차 시장을 넘보는 이 일렉트릭 크로스오버는 현대와 기아 형제들처럼 성공할 수 있을까?제임스 앳우드(James Attwood)가 알아본다 더 뉴 GV60은 당신을 놀라게 할 수도 있는 제네시스의 난해한 재발견이다. 현대차가 영국에 프리미엄 브랜드를 들여온 게 일 년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 사실 그게 이유일 수도 있다. 이름에서는 아무런 뉘앙스도 풍기지 않지만, GV60은 제네시스의 첫

롤스로이스의 최신 울트라 리미티드 보트 테일

롤스로이스모터카가 현지시각 21일, 이탈리아 빌라 데스테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클래식 카 전시회 콩코르소 델레간차(Concorso d’Eleganza)에서 최신 울트라 리미티드(ultra-limited) 보트 테일(Boat Tail) 모델을 공개했다. 보트 테일은 롤스로이스 비스포크 프로그램의 정점인 ‘코치빌드’ 모델로, 선박 디자인에 심미안을 가진 최상위 고객 3명을 위해 제작됐다. 3대의 보트 테일은 동일한 차체 구조와 기술을 바탕으로 개인적인 취향을

렉서스 뉴 제너레이션 NX, UX 300e가 온다

‘렉서스 일렉트리파이드'(LEXUS ELECTRIFIED)라는 렉서스의 전동화 전략이 마침내 국내에서도 시작된다. 렉서스코리아는 뉴 제너레이션 NX 450h+와 NX 350h, 도심형 컴팩트 SUV인 UX 300e의 공식 출시를 6월 15로 예고하고, 5월 16일(월)부터 사전 계약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뉴 제너레이션 NX는 기존 NX의 2세대 완전변경 모델로, 렉서스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인 NX 450h+ 프리미엄과 NX 450h+

미묘한 변화,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II

마이바흐 S-클래스의 도전을 막기 위해 여러 가지 미묘한 업데이트를 거쳤다 롤스로이스모터카가 현지 시각 5월 12일 팬텀 시리즈 II(Phantom Series II)를 전세계 최초 공개했다. 롤스로이스 팬텀은 1925년 처음 등장한 이래 ‘세계 최고의 차’라는 명성을 누려왔다. 이번에 선보이는 팬텀 시리즈 II는 지난 2017년 첫 선을 보인 이후 출시되는 부분변경 모델로, 마이바흐 S-클래스의

피렐리 타이어와 동반성장하는 HL 인터내셔날

피렐리 타이어 부산 총판 HL 인터내셔날(이하 HL)은 최근 송정에 자리한 기존 6층 건물 옆으로 350평 규모 2층 신관을 새로 완공했다. 꽃잎이 흩날리는 4월 중순 방문했을 때는 사무실 정돈 작업이 거의 마무리 단계였다. 타이어사업부 총괄을 맡고 있는 이철수 본부장이 사업 확장중인 HL을 소개했다. “HL은 포르쉐, BMW, 메르세데스-벤츠 등 7개 수입차 서비스센터에

2022 오토카 어워즈, 현대 싼타페와 기아 EV6 등 수상

2022 오토카 어워즈(Autocar Awards)에서 현대자동차그룹이 역대 최다인 5개 부문을 수상했다. 현대 싼타페가 ‘최고의 대형차'(Best Large Car), 현대 i20 N이 ‘최고 합리적인 자동차'(Best Affordable Driver’s Car) 그리고 기아 EV6는 ‘최고의 전기차'(Best Electric Car)에 각각 선정되었다. 또한 인물 부문에서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부사장이 ‘디자인 히어로'(Design Hero)에, 현대차그룹 피터 슈라이어 고문이 ‘평생 공로상'(Lifetime achievement)을

쿠프라는 왜 익스트림 E로 갔나?

쿠프라에게 레이싱은 운명과도 같다. 하지만, 왜 익스트림 E인가? 제임스 앳우드(James Attwood)가 그 해답을 찾아 나섰다. 수많은 자동차 회사들은 풍부한 모터스포츠 역사를 갖고 있다. 하지만, 그중 일부만이 쿠프라처럼 자신 있게 그 이름을 정확하게 새겨 넣는다. 한때 세아트의 모터스포츠 노력과 핫 로드카에 사용한 배지는 오늘날 조금 더 부드러워진 독립 브랜드가 됐다. 하지만,

BMW i7 프로토타입 시승기

i7은 곧 출시를 앞둔 7세대 7시리즈의 기술적 선봉에 선 모델이다. 그리고 BMW의 가장 크고 가장 럭셔리한 전기차가 된다. 관련 모델은 마일드 하이브리드 디젤과 가솔린-전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이다. 하지만, 500마력 이상의 최고출력을 내뿜는 듀얼 모터 전기 파워트레인 사륜구동 모델이 오는 11월에 출시 예정이다. 확인된 바로는 WLTP 기준 1회 충전 주행거리는 643.6km에 달한다.

역동성과 편안함의 블랜딩, 6세대 C-클래스

메르세데스-벤츠에 있어 전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모델은 C-클래스이다. C-클래스는 1982년 전신인 190(W201) 모델을 선보인 이후 전 세계적으로 1050만 대 이상 판매된 메르세데스-벤츠의 베스트셀러. 이건 단순히 수치보다 메이커의 안정된 품질에 대한 신뢰감을 주는 리딩 이미지로 볼 수 있다. 스포티하면서 감각적인 디자인과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사양까지 갖춘 콤팩트 프리미엄 세단의 대표

ABB, 쉘에 EV 충전 기술 제공하기로

ABB E-모빌리티는 4월 28일, 스위스에서 충전 솔루션의 완전한 포트폴리오를 공급하기 위해 쉘(Shell)과 새로운 글로벌 프레임워크 계약(GFA)을 체결했다. GFA는 두 회사 간의 오랜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하며 쉘은 ABB E-모빌리티 지원을 통해 글로벌 충전 네트워크 구축에 한발 다가서게 된다. 또한 ABB가 제공하는 충전 솔루션에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올인원 전기차 충전기인 테라 360(Terra

수소 자동차에게 무슨 일이 생겼나?

빠르게 진행중인 전동화와는 별개로,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일제히 연료전지로부터 손을 떼고 있다 현재 영국인들이 구입할 수 있는 주요 자동차회사의 FCEV는 두 가지 종류 – 현대자동차의 넥쏘와 토요타 미라이 – 밖에 없다. 지난해 영국에서는 넥쏘 2대, 미라이 10대가 등록됐을 뿐이다. 반면 배터리-전기차(BEV)는 19만727대가 팔려, 전체 신차 판매의 12%를 차지했다. 수소 연료전지에 대한

여름을 기다렸다. 미쉐린 파일롯 스포츠 5 출시

미쉐린코리아(대표 제롬 뱅송)가 미쉐린 파일롯 스포츠 시리즈의 최신작 미쉐린 파일롯 스포츠 5(MICHELIN Pilot Sport 5)를 출시한다. 미쉐린 파일롯 스포츠 5는 스포츠카와 고성능 세단 마니아를 위한 새로운 여름용 타이어다. 스포츠 성능은 물론, 주행거리에도 신경 써 설계되었다는 점이 특징이다. 미쉐린 파일롯 스포츠 5에는 모터스포츠에서 이미 입증된 다이내믹 리스폰스 기술(Dynamic Response Technology)을 적용해

럭셔리 전기 세단의 끝판왕, 더 뉴 EQS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 브랜드 메르세데스-EQ가 선보인 ‘더 뉴 EQS'(The new EQS)는 전기 세단의 호화로움이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 보여주는 모델이다. 더 뉴 EQS는 지난해 11월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국내 첫선을 보인 이후 집중적인 관심을 모아왔다. 전기차 전용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개발된 브랜드 최초 모델인 더 뉴 EQS는 뛰어난 확장성과 유연성으로 차체 휠베이스와 배터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