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를 대체 어떻게 만들길래…” 무려 5만대 넘는 대규모 리콜사태 발생했다

국토부 주도로 대규모 리콜 진행 중
여러 국내외 브랜드 포함
원인도 제각각이라고

리콜 차량들

최근 국토부에서 국내에서 사업 중인 여러 자동차 브랜드의 차량에 대한 리콜 권고를 진행했다고 한다. 여기에 해당하는 차종은 13개, 대수는 5만 4,390대로, 상당한 규모로 진행되는 것으로 보인다. 해당한 브랜드들은 모두 국토부의 권고에 따라 자발적으로 리콜을 진행했다고 한다.

국토부의 대대적인 조사에는 과연 어떤 배경이 있는 것일까? 국토부의 이 같은 권고의 근거는 무엇인지, 그리고 국토부가 이처럼 대대적으로 강경한 대응을 보이는 것의 배경은 무엇인지 살펴보도록 하자.

구체적으로 어떤 브랜드들이
왜 리콜이 됐을까

SBS뉴스 / 테슬라 모델 s

포드 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익스플로러의 경우는 뒷바퀴 현가장치 내의 일부부품이 내구성 부족으로 파손된 사례가 발견되었으며, 현대 넥쏘 1만 7682대는 수소 감지 센서 성능저하가 발견되었기 때문에 이들에 대해서는 두 브랜드 모두 무상 수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또한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전동식 차유리 메인 스위치 결함, 테슬라 모델 S는 차 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오류,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의 디스커머리 SD4는 저압 연료호스 배치 불량 등의 이유로 무상 수리, 부품 교체가 가능하다.

국토부의 대대적인 조치
어떤 이유가 있는 걸까

연합뉴스 / 전기차 화재

국토부에서 차량의 결함을 조사하여 시정조치를 취하는 것은 전혀 이상한 일이 아니다. 하지만 국토교통부, 교통안전공단 자동차리콜센터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 2021년 한 해 동안 리콜된 차량이 약 300만대에 달한다는 점에 우리는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러한 현상이 관례적으로 있었던 일이 아니라는 사실을 방증하기 때문이다.

이는 자동차 시장의 변화, 즉 내연기관 차들의 몰락과 자동차의 전동화, 이로 인한 내부 설계의 급격한 변화가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최근 전기차 배터리 원인으로 추정되는 화재 사고, 혹은 소프트웨어 오작동 등으로 인한 사고의 국제적 급증으로 인한 불안감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고 분석하는 전문가들도 있다.

국토부가 애먼 사람을 잡는게 아니다
국토부가 잘한 것도 아니다

TBS 교통 방송 / 국토교통부

즉 국토부가 취한 일련의 조치가 사전에 불안감을 차단하는 목적이라고는 하지만, 절대 없는 결함을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실제로 그러한 사고들은 국내를 포함한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고, 이로 인한 전동차 등의 차세대 기술에 대한 대중들의 불안 역시 실재한다. 그리고 이러한 불안이 곧 친환경 자동차에서 강세를 보이는 국내 브랜드의 위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국토부에서도 인지하고 있다.

약 4년 전에 BMW 차량에서 발생했던 일련의 화재 사고들에 대해서 국토부는 이 문제를 명확하게 해결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대중들은 강력한 비난을 아끼지 않았고, 국토부는 BMW의 변호사 집단이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었다. 앞서 언급한 국토부의 강력한 리콜 권고 조치에는 이와 같은 배경이 있음을 잊지 말고, 국토부의 행보에 대해 더욱 객관적, 비판적 시선을 갖는 것도 좋을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