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 바뀔 수 있을까…” 투병 중인 이수근 아내, 안타까운 소식 전했다

신장 투석 중인 ‘이수근 아내’ 박지연
최근 투석으로 인한 부작용 호소
아버지 간 이식받고 상태 급격히 저하

KBS ‘승승장구’ / 채널A ‘아빠본색’
인스타그램 @yonine_jiyeon

방송인 이수근의 아내로 알려진 박지연 씨가 지난 1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매주 세 번씩 투석을 한다”는 글과 함께 투석 부작용으로 빨갛게 부어오른 팔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독소와 함께 수분을 빼야 해 피부가 언제나 푸석하고 거칠다. 어느 날에는 머리에 피딱지가 생기더라”라며 “투석 이후 주사 부위에 반창고를 붙이는 데 자극이 있다 보니 건선처럼 갈라지고 빨갛게 올라왔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연고를 발라도 그때일 뿐, 매일 반복되는 자극에는 소용없었다”고 고백했다.

인스타그램 @yonine_jiyeon

박지연은 2011년 둘째 임신했을 당시 임신중독증으로 신장에 문제가 생기며, 아버지의 신장을 이식받았지만 이식받은 신장에도 문제가 생긴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지난해 8월 신장 재이식 수술을 권유받고 현재 수술을 기다리고 있다.

당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식을 하고 싶다고 당장 되는 것도 아니지만, 뇌사자 대기를 걸어놓고서도 기대 안 했던 제가 희망이라는 두 글자를 잠시나마 꺼내 봤다. 10년이면 강산도 바뀐다는데 제 삶도 바뀔 수 있을까”라고 말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앞서 이수근은 지난해 2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투석 중인 엄마와 딸이 출연해 사연을 털어놓자 “우리 아내랑 같은 상황이네”라고 밝히며 아내의 투병 생활을 언급해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아내가 아버님께 신장 이식을 받았는데 그게 다 망가졌다”며 “투석한 지 3년째”라고 말하며 사연자에게 “지금 얼마나 힘든지 알아요”라고 위로해 주었다.

JTBC ‘외사친’

한편 1986년생인 박지연은 쇼핑몰 요니네의 대표로, 2008년 12살 연상인 이수근과 결혼하여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둘째의 임신 중 임신중독증으로 신장이 기능을 못 하게 되며 그로 인해 34주 미숙아로 조산한 둘째가 뇌성마비 치료를 받아 누리꾼들의 안타까움을 샀으나 2017년 방송된 JTBC ‘외사친’을 통해 건강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