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끌해서 56년 만에 내 집 마련 성공한 배우의 아파트 내부

“아파트값 잡아줘요” 외치던 김광규
56년 인생 첫 ‘내 집 마련’ 성공해
화이트 &블랙의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 예고편을 통해 ‘이번 생에 자가는 처음이라’는 김광규의 스토리를 예고했다.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해서 56년 걸렸다”라고 밝힌 그는 이전까지 강남에서 고가의 월세 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MBC ‘나 혼자 산다’

김광규는 2020년 출연 당시 육중완이 신혼 집에 들어 갈 때 같은 단지의 매물을 사자고 제안했으나 부동산 가격 안정이 될 것이란 전망을 믿고 사지 않았다고 밝혔다.

육중완의 신혼 당시인 2016년의 아파트 가격은 6억 원으로 김광규가 뒤늦게 후회할 때는 13억 원으로 폭등한 것을 알려 출연진들의 안타까움을 샀었다.

MBC ‘나 혼자 산다’

공개된 김광규의 집은 한 눈으로 봐도 화이트&블랙의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로 그는 “전체적으로 심플한 스위트룸 식으로 편하게 꾸며봤습니다”라고 말해 인테리어에 각별한 애정을 들인 것으로 보인다.

예고편에 공개된 거실 창밖으로 보이는 속이 뻥 뚫리는 뷰도 함께 주목받으며 네티즌들은 “내가 다 기쁘다”, “남이 집 산 게 이렇게 기쁠 수가”라는 반응을 보였다.

MBC ‘나 혼자 산다’

이어 김광규는 직접 담근 것으로 보이는 술통을 꺼냈다.

담금주 통 옆면에는 “장가가거나 or 멜로 주인공이 되거나 or 집 사는 그날 개봉할 것 2013. 5. 8 광규白”이라고 쓰여있어 그가 ‘내 집 마련’자축할 것으로 전해졌다.

SBS ‘2020 연예대상’

한편 예고편 방송만으로 그의 자가가 송도에 위치한 60평 대 아파트인 것이 밝혀졌다.

김광규는 2020년 ‘SBS 연예대상’ 리얼리티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을 때 소감에서도 “힘든 세상입니다. 재석이 형 아파트값 좀 잡아줘요”라고 호소했던 적이 있어 ‘내 집 마련’이 더욱 만감이 교차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