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의 어머니’라 불리는 직장인이 이적 후 받는 연봉 수준

비주얼 아트 디렉터 민희진
소녀시대, 엑소 등 아이돌 콘셉트 전반 기획
하이브로 이적 후 걸그룹 론칭 준비 중

하이브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SM엔터테인먼트의 유명 아이돌 그룹의 의상 콘셉트, 스타일링, 앨범 커버 등 대중이 보는 거의 모든 것을 책임졌던 비주얼&아트디렉터 민희진의 능력이 더욱 돋보인다.

2002년 SM엔터테인먼트 공채로 입사한 민희진은 무려 17년간 SM에서 소녀시대, 샤이니, 에프엑스, 엑소, 레드벨벳 등 수많은 아이돌들의 콘셉트를 주도하며 이끌어나갔다.

민희진이 맡았던 아이돌 중 망한 그룹은 단 한 팀도 없었다. 그렇게 엄청난 역량을 발휘하며 승승장구한 민희진은 사원에서 총괄 이사까지 올라가게 됐다.

하이브

그덕일까. 민희진의 놀라운 커리어는 SM 이후 이적한 빅히트에서도 여전했다.

SM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에서 빅히트의 CBO가 된 민희진은 입사할 때 3가지 과제를 제안받았다고 말했다. 첫 번째는 회사의 리브랜딩 프로젝트, 두 번째는 걸그룹 론칭, 세 번째는 민희진의 레이블 설립이었다.

첫 번째 프로젝트는 빅히트에서 하이브로 사명을 변경, 용산 신사옥 전체 인테리어까지 완수해 마쳤으며, 두 번째와 세 번째 프로젝트는 현재 진행 중이다.

BTS ‘Permission To Dance’ MV

하이브의 신규 레이블 ADOR를 설립한 민희진은, 2022년 데뷔를 목표로 걸그룹을 만들고 있다.

그는 “독립 레이블로서 기존에 볼 수 없었던 독자적인 음악 프로듀싱팀과 크리에이티브 팀을 포함해 제작, 사업, 마케팅 등의 모든 영역에서 새로운 도전을 보여줄 수 있는 조직을 구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

한편, 이와 관련하여 민희진의 수입에 대해서도 많은 이들의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2020년 기준, 민희진은 5억 이상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대형 엔터테인먼트사 중에서 5억 이상의 연봉을 받은 여성은 민희진이 유일하기에 그 능력은 더욱 인정할만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