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비하해 욕먹던 중국인 아나운서, 이런 이유로 방송계에서 퇴출당했다

김치 비하해 비난받던 중국 아나운서
코로나 조심하라는 말 하나로 방송계 퇴출

출처: apple daily(왼), KBS NEWS(오)
출처: apple daily

과거 김치를 비하해 논란이 일었던 중국의 한 여성 아나운서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조심하자는 메시지를 내놨다가 모든 방송 프로그램으로부터 퇴출되어 논란이 되고 있다.

현지 시간으로 5일 중국 외신에 따르면 중국 랴오닝TV 아나운서 주샤는 지난달 30일 개인 SNS를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출처: KBS NEWS

당시 아나운서 주샤는 SNS 방송을 진행하던 도중 한 누리꾼으로부터 “선양시 코로나19 현황에 대해 알려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이에 주샤는 “오늘 보도된 선양시 코로나19 확진자는 위홍구에 1명, 허핑구에 7명이 있다. 하지만 황구구도 상황이 낙관적이지 않다”라고 전했다.

주샤는 또한 “황구구에 사는 사람들은 조심해야 한다”면서 “이유는 자세하게 말해드릴 수 없지만 코로나19에 걸릴 위험이 높은 지역이니 각별히 개인 방역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출처: Weibo

주샤는 중국 ‘황구구’라는 장소를 여러 번 언급한 뒤 “내 말을 이해했나”라고 되물으며 누리꾼들에게 주의하라고 누차 경고했다.

누리꾼들은 주샤의 경고를 듣고 난 후 선양시가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은폐하고 있는 것 같다는 의혹이 제기되기 시작했다.

해당 의혹이 확산되기 시작하자 랴오닝TV측은 주샤의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시키고 정직 처분한 것으로 드러났다.

출처: apple daily

랴오닝TV 측은 “아나운서 주샤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부적절한 발언으로 방송국 이미지를 실추시켰으며 사회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쳤다”면서 “반성 여부를 지켜보고 후속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자 중국의 누리꾼들은 “너무 과하게 대처했다”, “어떤 발언이 부적절했던 건가”, “이렇게 대처하다니 수상하다”와 같은 방송국의 대처방식에 대한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출처: 유튜브 채널 ‘리쯔치’

한편 주샤는 지난해 1월 한국과 중국이 김치 기원에 관한 논쟁을 펼치고 있을 무렵 “김치는 하찮은 음식”이라고 언급해 국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산 바 있다.

당시 그녀는 “한국에서 김치는 아주 중요한 음식이나 중국에서 김치는 조선족이라는 한 소수민족의 전통음식일 뿐”이라며 “소국이 이웃의 큰 나라에 무례하게 모독하면 망할 수 있다”는 맹목적인 비난을 쏟아내 논란이 되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