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 체험’ 민주 진성준, 오르막길 뒤로 크게 넘어지는 영상 화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휠체어 이용 챌린지’에 나선 가운데 진성준 의원의 인증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민주당의 공동 대응 가운데 눈길을 끈 인사는 진성준 민주당 의원이었습니다. 진 의원은 자신의 자택 인근에 있는 서울지하철 9호선 가양역에서 국회가 있는 국회의사당역까지 휠체어를 타고 이동 했습니다. 진 의원은 출근 도중 완만한 경사를 오르다가 뒤로 넘어졌습니다.

페이스북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정장 차림의 진 의원은 가양역 9번 출구 인근에 있는 엘리베이터로 휠체어 바퀴를 굴리며 움직인입니다. 그러다 엘리베이터로 향하는 경사로에서 진 의원은 휠체어를 탄 채 그대로 양팔을 뻗은 채 뒤로 쿵 하고 넘어집니다. 영상에는 돌발 상황을 대비한 보좌진 한 명이 깜짝 놀라 진 의원을 일으켜 세우려는 장면까지 담겨 있습니다.

진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평생 처음 타는 휠체어”라며 “장애인이 일상에서 이동에 얼마나 큰 불편을 겪고 있는지 그야말로 몸소 체험하고 알게 됐다”고 했습니다. 이어 “작은 턱도 쉽게 올라설 수 없고, 심지어 아주 완만한 경사에도 뒤로 넘어지는 일까지 겪었다”며 “지하철에서 내릴 때는 열차와 승강장 사이의 틈도 넘어가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지하철 9호선의 틈은 그렇게 넓지 않은데도”라고 덧붙였습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 밖에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 고민정 의원 등도 참석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장애인 권리 예산을 요구하는 장애인 단체의 지하철 시위는 잠시 멈췄지만 해결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여야는 물론 인수위원회가 함께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했습니다. 고 의원은 “강변역에서 국회의사당역까지 휠체어로 출근했다”며 “겨우 딱 하루 휠체어를 몰았는데도 두 팔이 욱신거린다”고 했습니다.

해당 행동에 대해 보수 진영에선 “쇼”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휠체어로 지하철을 타는 체험을 하기 전에 평소에 지하철을 자주 이용해보는 게 우선 아니겠는가”라고 했습니다. 앞서 이 대표는 장애인 이동권 등을 요구하며 출근길 지하철 시위를 한 전장연을 향해 “시민을 볼모로 삼은 투쟁 방식은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는 평소 지하철·자전거(따릉이) 등 대중교통으로 출퇴근을 해 주목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은 “문재인 정권 5년, 오로지 일은 제끼고 쇼만 했다”며 “마지막 쇼 내지 마무리 쇼”라고 비판했습니다.

한편 이 대표와 박경석 전장연 공동대표는 오는 13일 JTBC ‘썰전’에서 장애인 이동권 보장 등을 놓고 1대1 토론을 할 예정입니다.

[저작권자 ⓒ살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및 보도자료 qrssaw@naver.com ]

살구뉴스가 추천하는 글

»김순자 명장김치 ‘불량김치·곰팡이’ 논란에 결국 ‘식품명인자격’ 취소…

»’역대 최다’ 확진·사망에도 왜 거리두기 완화했나? ‘정치방역’ 이란 질문에 꺼낸 답변

»거북이 출신 금비, 결혼 발표 남편은 누구? 직업 나이차이 공개 됐다

»기성용 몸싸움 사건 전말.. 김남일과 밀친 이유 밝혀졌다…’후배가 쌍욕’

»안철수 X파일 룰라 김지현 와인바 내용 뭐길래? 단일화에 재조명…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