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오면 무조건 산다” 아우디가 작정하고 준비중인 전기차 유출

유출된 아우디 Q6 e-트론 전면부 디자인 / CARSCOOPS

글로벌 자동차 시장은 물론이고 국내 자동차 시장까지 전기차의 열풍이 대단하다. 지난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660만 대가 팔렸으며 올해 1,000만 대 판매가 예상되고 있는 상황이다.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도 전기차 판매량은 매년 역대급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변하고 있는 트렌드와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게 전동화 전환 속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매년 새로운 전기차를 선보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소비자들에게 가장 주목받고 있었던 아우디 Q6 e-트론의 전면부 디자인이 유출되어 네티즌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오늘은 아우디가 작정하고 출시를 준비하고 있었던 전기차인 Q6 e-트론의 유출된 디자인을 살펴본 후 관련된 정보들을 총정리해보는 시간을 가져보려고 한다.

정서연 에디터


내연기관 플랫폼이 아닌
전용 전기차 플랫폼

최근 유출된 아우디 Q6 e-트론전면부 디자인을 살펴보기 전에 관련된 정보를 먼저 알아보려고 한다. 먼저 아우디는 지난해 e-트론의 후속 모델을 2022년에서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아우디의 전기차에 대해서 소비자들은 기존 내연기관 플랫폼이 활용을 하다 보니 주행거리는 짧고 가격이 비싸다는 것을 단점으로 꼽았다.

이에 아우디는 이번 후속 모델에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활용해서 단점을 개선하겠다는 포부를 언급했다. e-트론의 후속 모델이 바로 Q6 e-트론이다. 아우디 Q6 e-트론은 아우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PPE를 활용해서 더 넓어진 실내 공간을 갖추고 주행거리도 훨씬 길어지는 등 상품성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포착된 아우디 Q6 e-트론 테스트카 / motor.es
포착된 아우디 Q6 e-트론 테스트카 / motor.es

올해 초부터 포착됐던
Q6 e-트론 테스트카

올해 초부터 해외에서 두꺼운 위장막으로 감싸진 아우디 Q6 e-트론의 프로토타입 차량이 대거 포착됐다. 포착된 차량은 중형 SUV답게 한눈에 봐도 넉넉한 크기를 갖추고 있었다. 위장막으로 디자인을 명확하게 파악할 수는 없지만 분리형 헤드램프, 주간 주행등의 위치가 기존에 공개됐던 Q4 e-트론의 디자인과 비슷했다.

그리고 전체적으로 살펴봐도 긴 보닛 라인과 차체 크기 등이 Q4 e-트론과 매우 유사했다. 이에 기존에 아우디 전기차에서 보였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Q6 e-트론도 따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들은 아우디가 작성하고 만드는 전기차인 만큼 추후 Q6 e-트론과 비슷한 디자인을 적용한 전기차들을 출시할 것이다라고 예상하기도 했다.



포착된 아우디 Q6 e-트론 테스트카 / motor.es
포착된 아우디 Q6 e-트론 테스트카 / motor.es

생산은 잉골슈타트 공장
본격 판매는 내년부터?

아직까진 Q6 e-트론에 대해서 자세한 세부 제원이 알려지지 않은 상황이다. 아우디 Q6 e-트론의 글로벌 판매는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본래 아우디는 올해 말에 Q6 e-트론을 출시할 예정이었지만 현재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다소 미뤄진 것으로 보인다.

추가로 Q6 e-트론은 올해 하반기부터 독일 잉골슈타트 공장에서 생산될 예정이며 그 전에 구체적인 성능이나 디자인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Q6 e-트론에 대해서 명확하게 정보가 없는 상황에서 최근 Q6 e-트론의 전면부 디자인이 공개되어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거운 상황이다.

아우디 A6 e-트론 콘셉트카에 대해서 자세하게 알고 싶다면 클릭!




유출된 아우디 Q6 e-트론 전면부 디자인 / CARSCOOPS

테스트카 주행 포착됐다
그런데 위장막이 없다?

최근에 또다시 아우디 Q6 e-트론의 테스트카가 포착됐는데 이번에 모습은 약간 달랐다. 전면부가 포착됐는데 위장막이 없었기 때문이다. 전에 포착됐던 테스트카에서도 알 수 있었듯이 역시나 Q4 e-트론의 디자인과 다소 유사했다. 지금부터는 포착된 전면부 디자인에서 확인할 수 있는 특징들을 살펴보려고 한다.

제일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새틴 실버 그릴에 브랜드 로고가 박혀있는 것이다. 그리고 역시나 분할 헤드램프가 장착됐다. 최근 A6 e-트론 테스트카에서도 비슷한 램프가 포착된 만큼 아우디는 앞으로 e-트론의 디자인을 이렇듯 빽빽한 LED를 사용해서 다양한 형상의 헤드램프를 선보일 예정으로 보인다. 그리고 전기차임에도 불구하고 라디에이터 그릴을 주변보다 어둡게 연출한 것으로 보아 흡입구처럼 보이고자 의도한 것으로 예상된다.



유출된 아우디 Q6 e-트론 전면부 디자인 / CARSCOOPS

후드가 개방되어 있다
예상되는 성능도 살펴보자

이번에 포착된 차량이 위장막이 없다는 것도 특징이지만 보닛이 약간 열려있는 채로 포착된 것도 특징 중에 하나다. 차량을 촬영한 관계자는 아우디 엔지니어들이 작업하기 위해서 보닛을 여는 순간 포착했다라며 전반적으로 구성을 보니 차량 생산 준비는 완료된 것으로 보인다라고 언급했다.

열려있는 보닛 안쪽에는 트렁크 공간이 아니었고 각종 전자 장치들로 가득했다. 앞서 언급했듯이 Q6 e-트론은 아우디와 포르쉐가 개발한 프리미엄 플랫폼 일렉트릭인 PPE가 활용됐다. 같은 플랫폼을 공유하는 A6 e-트론 콘셉트 같은 경우 최고출력 470마력, 최대토크 81.5kg.m의 성능을 자랑하는 만큼 Q6 e-트론 또한 비슷한 성능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행가능거리 700km이상?
출시되면 경쟁모델은?

아우디 Q6 e-트론의 성능을 조금 더 살펴보려고 한다. 같은 플랫폼을 활용한 A6 e-트론 콘셉트의 제로백이 4초이고 전기차 성능 중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인 WLTP 기준 주행거리는 700km 이상이다. 따라서 Q6 e-트론은 제로백은 더 빠르고 주행거리는 더 길게 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에 포착된 아우디 Q6 e-트론은 독일 공장에서 생산되어 이르면 올해 말, 늦어도 내년 초에는 출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출시 후에는 비슷한 차급인 메르세데스 EQC, 재규어 I-페이스, 테슬라 모델 X, BMW iX와 경쟁하게 된다. 디자인 및 자세한 제원은 올해 말에 공개될 것이며 최근 RS 모델도 포착되고 있는 것으로 보아 Q6 e-트론 출시 후 이어서 공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번에 위장막 없이 전면부 디자인이 그대로 유출된 아우디 Q6 e-트론의 모습을 본 네티즌들은 역시 독일 3사 전기차 디자인 중에서 아우디가 탑이다”, “전기차 시대에서 아우디 디자인이 1”, “디자인 정말 사랑해요. 아우디”, “이거지! 역시 아우디”, “전기차도 내연처럼 기술이 먼저지. 역시 아우디”, ‘전기차이지만 그릴을 넣어서 더 멋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추가로 내연기관은 벤츠하고 BMW라면 전기차는 아우디인 듯”, “Q4 예약 중인데 고민되네요”, “라이트에 얼마나 진심인지 드러나는 스파이샷이네요”, “전기차 디자인은 아우디가 제일 앞서가는 것 같네”, “순간적으로 코나인 줄 알았다”, “판매 가격이 얼마에 책정될지 궁금하다라는 반응을 보인 네티즌들도 있었다.

autopostmedia@naver.com

오토포스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오토포스트 Co., Ltd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