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카 조선족 논란 생긴 결정적인 이유는? 국적이 미국인데..프로필 보니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가 조선족 자격으로 중국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그녀가 중국 소수민족인 ‘조선족’이라고 소개됐다는 소문이 퍼지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2022년 4월 3일 중국 오디션 프로그램 ‘승풍파랑적저저 시즌3’(‘승풍파랑적저저3’) 출연자 명단이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브 등에 공개됐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승풍파랑적저저3는 30세 이상 여성 연예인이 경쟁을 거쳐 5인조 여성 그룹으로 재데뷔하는 과정을 그리는 오디션 프로그램입니다. 미쓰에이 출신 페이와 지아, 1990년대 중화권 스타 중리티, 장백지 등이 출연해 중화권에서 화제를 모았습니다.

‘승풍파랑적저저3’에 출연하는 총 58명의 명단이 공개된 가운데 제시카의 신상정보도 담겨 있습니다.

한류문화를 책임졌던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가 중국 여성 그룹으로 재데뷔하는 것도 팬들에겐 충격으로 다가왔지만, 또 다른 논란이 일었습니다.

‘승풍파랑적저저3’의 출연자 명단 속 제시카는 정수연이란 이름과 함께 조선족으로 표기돼 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승풍차랑적저저3’ 측이 제시카를 중국 소수민족인 ‘조선족’으로 소개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중국 동북공정 논란이 함께 일고 있는 이유입니다.

제시카는 한국계 미국인으로 현재까지도 미국국적을 유지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국내에서 정수연이란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지만, 한국 국적이 없기에 정식 본명은 아닙니다.

‘승풍파랑적저저3’ 명단에서 제시카는 본명인 ‘제시카 정’이 아니라 ‘정수연’이란 이름으로 소개됐습니다.

한국계 미국인으로 한국 내에서 소녀시대 멤버였던 제시카를 조선족으로 소개한 것에 대한 국내 누리꾼들의 비판 여론이 들끓었습니다.

제시카 또한 소녀시대 탈퇴 당시 팬들과 마찰을 빚어온 만큼, 부정적 여론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이번 논란은 파장을 더욱더 확산한 사례가 됐습니다.

해당 논란에 소속사 측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유출된 해당 프로그램 출연자 명단 속 제시카의 ‘중국 조선족 출신’ 표기는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소속사 관계자는 “확인을 해 본 결과 해당(유출된) 프로필은 소속사 측에서 작성해 보낸 것도 아니고, 방송사 쪽에서 공개한 내용도 아니었습니다. 중국 측 방송사 역시 한국에서 보도된 관련 기사를 통해 해당 사실을 접한 상황”이라며 “명단이 작성되고 유포된 경위는 잘 모르겠으나 방송사에서는 작성한 적 없는 서류라는 입장이며, 저희 역시 “(조선족 표기는) 가짜라고 정정 보도를 해 달라”고 요청해 둔 상태”라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한편 이밖에도 제시카와 그의 연인 타일러권이 설립한 패션 회사가 약 80억원 대의 채무를 갚지 않아 송사에 휘말린 상태입니다. 타일러권은 상환 의사를 내비쳤음에도 피소됐다고 주장하며 억울함을 주장했습니다.

이 때문에 제시카의 현재 자금 상황이 좋지 않고, ‘승풍파랑적저저3’의 출연까지 이어진 것이 아니냐는 누리꾼들의 추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미스에이 출신 지아 등이 출연해 알려진 ‘승풍파랑적저저’. 방송화면 캡처

제시카는 과거 중국 매니지먼트 회사로부터 20억원대 소송에서 패소한 적이 있습니다. 2016년부터 중국 매니지먼트 회사와 계약한 제시카는 제시카의 한국 소속사 코리텔의 계약해지 통보가 부당하다고 주장하며 20억원대의 소송을 제기했고 제시카 측은 패소했습니다.

중국 연예계에서 미운 털이 박힌 제시카의 재활동이 힘들 것이라는 일각의 주장이 나오기도 했으나, 제시카는 여러 논란을 뒤고 하고 새 그룹 데뷔를 목표로 박차를 가할 예정입니다.

제시카는 1989년생 올해 나이 34세 대한민국에서 활동하는 한국계 미국인 가수입니다.

2007년 8월 5일 소녀시대의 멤버로 데뷔하여 이름을 널리 알렸습니다. 약 7년 반 동안 소녀시대로서 연예계 활동을 하고 2014년 9월 30일 탈퇴하였습니다. 이후 약 1년 후인 2015년 8월 6일 당시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와 합의 끝에 전속 계약을 조기 해약했으며 2016년 코리델 엔터테인먼트로 이적하여 현재는 솔로 가수 겸 사업가로, 자신이 론칭한 브랜드 블랑 앤 에클레어의 디자이너입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