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번째 아카데미 시상식 참석한 윤여정의 행동에 극찬 쏟아졌다

수어로 시상한 윤여정
청각장애인 배려해 트로피도 대신 들어줘
우크라이나 지지 ‘파란 리본’ 착용

출처: 게티이미지
출처: 연합뉴스

지난 2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배우 윤여정이 우아한 드레스를 입은 채 등장했다.

영화 ‘미나리’로 전년도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던 그녀가, 아카데미 관례에 따라 올해 남우조연상 시상자로 무대에 서게 된 것이다.

출처: 로이터

수상자 호명을 앞두고 그녀는 “어머니께선 ‘사람은 뿌린 대로 거둔다’라고 말씀하셨다. 그 말을 잘 들었어야 했다”는 말과 함께 서문을 열었다.

“이번에 제가 호명해야 하는 후보들의 이름을 보고 나니, 제대로 발음하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이라는 걸 깨달았다”며, 이어 “혹여나 있을 발음 실수에 대해 미리 사과드린다”라고 말해 청중의 웃음을 자아냈다.

작년에 공개석상에서 자신의 이름이 잘못 발음되는 것에 대해 불평했었던 것을 후회한다는 의미가 담긴 농담을 재치있게 던진 것이다.

출처: abc news

본격적으로 수상자 발표를 하려는 찰나, 윤여정은 이름이 적힌 봉투를 다시 접더니 두 손을 맞잡고 흔들어 보였다. “축하합니다”라는 의미가 담긴 수어였다.

수상자는 다름 아닌 청각장애인 배우 트로이 코처였으며, 그녀의 뜻깊은 배려를 이해한 청중들은 다 함께 양손을 흔드는 수어를 통해 열렬한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출처: 연합뉴스

그녀의 배려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수상소감을 전하기 위해 무대 위에 오른 트로이 코처가 마음 편히 수화를 구사할 수 있도록 윤여정은 소감 내내 그의 트로피를 대신 들어주는 모습을 보였다.

그녀의 따듯한 배려를 본 이들은 “배울 점이 참 많은 이 시대의 어른이다”, “품격이 느껴지네요. 존경합니다”, “아카데미 최고의 명장면, 감동적인 순간이었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출처: etalk

한편 윤여정의 왼쪽 가슴에 달린 리본 역시 함께 화제가 됐다. 진한 파란색의 리본 위로는 ‘#WithRefugees(난민과 함께)’라는 문구가 적혀져 있었다. 이는 유엔난민기구(UNHCR)에서 진행하는 캠페인으로, 리본을 달아 우크라이나 지지를 표하는 것이다.

지난해 위트 넘치는 수상소감으로 전 세계인에게 자신을 각인시켰던 그녀는, 올해에도 역시나 다방면에서 센스를 발휘하여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윤여정은 최근 OTT플랫폼 애플TV ‘파친코’에 출연하며 배우로서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