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치게 예민해” 헨리·추자현 사과문에 중국인들 이렇게 반응했다

중국 논란으로 사과문 올린 헨리, 추자현
중국 누리꾼들은 한국 비하하는 중

웨이보

중국과 관련된 논란에 휘말리고 결국 사과문까지 올린 가수 헨리와 배우 추자현. 이들의 사과문에 대해 중국에서는 어떤 반응을 보이고 있을까?

지난 19일 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친중 논란에 대한 사과문을 게시했다. 그는 사과문을 통해 “먼저 제가 잘못한 게 있다면 죄송하고 잘못한 행동이나 말 다 죄송하다”라며 “요즘 유튜브나 기사에 팩트가 아닌 게 너무 많아서 사람들이 저런 걸 진짜 믿을 거라고 생각 안 했다”라고 전했다.

헨리 인스타그램

이어 그는 “그래서 아무 말도 안 하고 조용히 있었는데 직접 만난 사람들이 그런 걸 보고 믿고 있어서 얼마나 심각한지 느꼈다”라며 “진짜 마음이 아픈 건 대부분 제 행동이나 말 때문에 불편한 게 아니라 저의 피 때문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헨리 사과문에 대해 국내 누리꾼들은 헨리가 맞춤법, 혈통 등으로 한국 팬들을 인종차별주의자로 만든다고 지적했는데, 역시나 중국 누리꾼들은 한국 팬들과는 다른 반응을 보였다.

추자현 샤오홍슈

중국 누리꾼들은 “일부 팬들의 댓글을 보고 서팔국(한국욕)은 진짜 서팔이다”, “중국을 사랑할 수밖에 없다” “그가 왜 사과하는지 모르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헨리를 오히려 옹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했던 추자현 역시 “저뿐만 아니라 영상을 기획하고 편집한 저희 스태프 모두 책임감을 느끼고 한국 고유문화와 정통성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는 사과문을 올렸다.

연합뉴스

추자현의 사과에 대해 중국 매체는 “한낱 반찬을 한국인들은 세계적인 발명품으로 본다”라며 “한국은 강대국의 틈바구니에 살면서 민족적 전통과 관습을 각별히 중시하고 민족적 자존심을 지나치게 예민한 상태로 끌어올리는 사고방식을 형성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헨리, 추자현 사건에 대한 중국의 반응을 접한 누리꾼들은 “어떻게든 한국 꺼 가져가고 싶어서 안달 난 사람들이 말이 많네” “중국과 연관되면 뭐든지 다 안 좋은 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