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이 후 지방 분양물량 풀리나? 올해 2분기 3만 7천여가구 공급

올해 2분기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 분양시장에서 약 3만 7천여가구가 일반 공급될 예정이다. 대통령 선거 이 후 집값이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더해지면서 신규 아파트에 대한 부동산 청약 열기는 더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23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부동산R114의 분양계획물량을 조사한 결과, 올해 2분기 4월부터 6월까지의 수도권 제외 지방 아파트 분양 계획 물량은 4만 8,545가구(민간 아파트 기준, 임대 아파트 제외)로 집계됐다. 이 중 일반 분양 계획물량은 3만 7,002가구다.

1분기 일반 분양물량인 3만 6,550가구보다 약 450여가구가 많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전국 분양 물량 중 지방 물량의 비중도 함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1분기 전국 대비 지방 일반분양 물량 비중은 41.1%로 수도권에 집중된 반면, 2분기는 61.2%를 기록하며 분양 물량이 지방 분양 시장에 골고루 포진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5대광역시에서의 분양물량이 전체 43.6%에 달하는 1만 6,134가구가 분양된다. 5대광역시를 제외한 지역에서는 경북 지역이 5,791가구로 가장 높았다. 이 외로 △충남 4,201가구 △충북 3,271가구 △강원 2,460가구 △전남 2,049가구 △전북 1,619가구 △경남 1,045가구 △제주 432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오는 4월에는 1만 2,553가구가 전북 군산, 경북 포항, 강원 원주 등의 지역에서 일반 분양에 나선다. 주요 분양 단지로는 ㈜한라와 KD㈜가 오는 4월 전북 군산시 내흥동 926번지 일원에 ‘군산 신역세권 한라비발디 센트로’를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75~84㎡로 총 878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며, 군산역이 도보로 이동 가능한 역세권 내 입지했다.

경북 포항시에서는 ‘힐스테이트 환호공원’이 북구 양덕동 산261임 일원과 235임 일원에 지하 3층~지상 최고 38층, 20개동 2,994세대 규모의 대단지 분양이 계획돼 있다. 강원 원주시 원동에서는 두산위브가 분양을 계획하고 있다. 지난해 6월 두산건설이 원동남산지구 재개발사업 시공사로 선정돼 추진하고 있다.

충북 주덕읍 화곡리 일대에 대우건설의 ‘서충주 푸르지오 더 퍼스트’도 분양이 예정돼 있다.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37층, 8개동, 아파트(전용면적 74~124㎡, 1029가구)와 주거형 오피스텔(전용면적 84㎡, 140실)을 합쳐 총 1169가구 대단지로 들어선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윤석열 당선자의 후보 당시 공약으로 부동산 관련 규제 완화를 내세웠던 내용이 부동산 거래 활성화에 따른 집값 상승으로 예견되고 있어 신규 부동산에 대한 청약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러한 기대감 역시 지방분양시장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