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길과 서현 둘이 함께? 두 사람이 전한 뜻밖의 ‘깜놀’ 소식

김남길 X 서현 X 유재명 X 이현욱 X 이호정 <도적: 칼의 소리> 제작 및 캐스팅 확정


넷플릭스(Netflix)가 새로운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의 제작 확정과 함께 캐스팅을 발표했다.

<도적: 칼의 소리>는 격동의 일제강점기, 각기 다른 사연으로 무법천지의 땅 간도로 향한 이들이 조선인의 터전을 지키고자 하나가 돼 벌이는 액션 활극.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열혈사제],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등에서 천의 얼굴로 흡입력 있는 연기를 선보여온 김남길이 이윤 역을 맡았다. 이윤은 일본군 출신이지만 모든 걸 버린 채 간도로 떠나 그 땅과 사람들을 지키는 도적이 된 인물이다.

넷플릭스 영화 <모럴센스>를 비롯해 [사생활], [시간], [안녕 드라큘라] 등으로 자신만의 연기 영역을 넓혀가고 있는 서현은 진짜 정체를 감춘 조선 총독부 철도국 과장 남희신으로 분해 새로운 얼굴을 선보인다.

<킹메이커>, [홈타운], <소리도 없이>, [이태원 클라쓰] 등을 통해 탁월한 캐릭터 해석으로 매 작품 몰입감을 선사하는 유재명은 과거 의병장 출신으로 간도에 자리 잡은 조선인 마을의 지주 최충수를 연기한다.

[마인],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써치]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넷플릭스 시리즈 <블랙의 신부>에서 활약을 앞두고 있는 이현욱은 이광일로 분했다. 이광일은 기회주의적인 일본군 간부로 이윤과는 지독한 악연으로 얽히게 되는 인물이다.

<인질>, [알고있지만,] 등 섬세하고 거친 연기를 두루 소화하며 부상하고 있는 이호정은 이윤을 죽이라는 의뢰를 받고 간도로 향하는 총잡이 언년이 역을 맡았다.

영화 <좋은놈,나쁜놈,이상한놈>
1920년대 무법천지의 땅 간도를 배경으로 일본군, 독립군, 청부업자, 마적 그리고 삶의 터전을 빼앗기고 이주한 조선인들이 각자 다른 목적으로 서로에게 총부리를 겨누며 펼쳐지는 뜨거운 드라마가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이와 함께, 이윤을 필두로 한 도적들이 조선인과 그 터전을 지키기 위해 펼치는 거침없고도 스케일감 넘치는 통쾌한 액션이 잠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볼거리를 예고한다.

<도적: 칼의 소리>는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38사기동대] 로 화려하고도 통쾌한 액션과 드라마를 유감없이 보여줘 온 한정훈 작가와 황준혁 감독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두 작품에서 메인 프로듀서로 활약했던 황준혁 감독은 이번 작품을 통해 [블랙독]에 이어 물오른 연출력을 자랑할 예정이다.

<도적: 칼의 소리>는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필더무비가 추천하는 글

»돌연 은퇴 선언하고 일반인 남성과 한 집에서 살게된 연예인

»톰 크루즈 前여친이자 세상에서 가장 예쁜 여성 1위 그녀의 깜놀 근황

»자신의 이상형 이었던 17살 연상 톱스타와 진짜 연인이 된 그녀

»미소짓게 만드는 미국 국민배우의 엄청난 근황

»무려 20kg을 감량하다 샤워실서 2시간 기절한 톱스타 배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