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아이오닉 5가 일본에서 정말 잘 팔릴 수 있을까?





현대차의 일본 시장 재진출 소식이 화제다. 이미 한번 일본 시장에서 실패의 경험을 맛봤던 현대차가 13년 만에 재도전을 선언하고 있어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선 우려도 적지 않다. 일본차 시장이 좀처럼 만만치 않은, 난항이 예상되는 시장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현대차의 아이오닉5는 현지에서 어떤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지 현대차의 일본 내 행보는 어떻게 될 것인지 살펴보는 시간을 가져보자. 

김성수 에디터

 



친환경차 라인업으로
일본 시장 진출한 현대차

현대차가 일본 시장에 재진출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2009년 일본 시장에서 철수한지 13년이 지난 지금, 다시금 일본 시장 공량을 위해 도전에 나선다. 현대차는 최근 일본법인 이름을 현대차 일본법인에서 현대모빌리티재팬으로 변경,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현대차가 일본 시장에 출시한 모델은 친환경차 모델 2종으로, 국내 대표 전기차 아이오닉5와 수소연료전지차 넥쏘다. 각 모델 모두 일본 WLTC 기준 주행거리 측정으로 인해 주행가능 거리가 큰 폭으로 향상, 국내에서보다 높은 주행 수치로 표기되었다. 



아이오닉5 롱레인지 모델의 일본 주행거리 수치는 629km로 국내 기준 측정 수치인 429km보다 200km 높게 책정되었다. 다만 350kWh 급 급속 충전을 지원하는 국내와는 달리 90kW급속 충전기로 배터리 10→80%까지 32분이 소요된다.

넥쏘 역시 성능 수치가 국내보다 다소 높게 나타났다. 최고출력은 국내보다 9마력 높게 나타난 163마력으로 나타났고, 주행가능 거리는 국내 프리미엄 트림보다 200km 가량이 더 높은 820km를 기록했다. 



아이오닉5를 리뷰하는 일본 유튜버 / 유튜브 ‘LOVECARS!TV!’

테슬라도 힘 못 쓰는 일본
아이오닉5의 반응은?

그렇다면 현대차의 아이오닉5와 넥쏘는 현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을까? 사실 현대차의 행보에 우려를 보이는 네티즌들이 적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일본 시장은 현대차는 물론 테슬라마저 힘을 쓰지 못하고 있는 시장이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현대차의 아이오닉5를 바라본 현지 소비자들의 반응을 소개하기도 했다. 전체적으로 디자인에 대해서는 호평이 많았지만, 시장 내에서 인기를 끌 수 있을 것인지와 관련해선 애매한 반응이 이어졌다. 





아이오닉5를 리뷰하는 일본 유튜버 / 유튜브’E-CarLife with 五味やすたか’

상품성은 인정받았으나
시장 환경이 발목 잡는다

예상외로 아이오닉5와 관련해 상당한 호평이 이어졌다. 아이오닉5를 리뷰한 한 유튜버는 “이 차가 토요타나 닛산으로 나왔다면 기뻐 날뛰었을 것”이라며 “일본에서 이런 차를 만들지 못해 아쉽다”라는 반응을 보이기까지 했다.

하지만 “외형 디자인은 매력적이지만 차체가 너무 크다”, “디자인은 임팩트가 있지만 도로와 주차를 생각하면…”과 같은 반응이 적지 않았다. 네티즌 중에는 “매력적인 차라는 것은 부정할 수 없지만, 토요타, 닛산을 두고 굳이 현대를 선택할 이유는 없어 보인다”와 같은 반응도 볼 수 있었다. 



차량 자체에는 상당한 호평이었지만, 실제 선택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는 의문이 남는다. 일본 자동차 시장에선 주로 경차가 인기를 끌고 있기에 준중형의 아이오닉5를 부담스러워하는 이들이 적지 않았고, 무엇보다 자국차를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상당히 많았다.

일본 시장은 경차를 선호할 뿐만 아니라 대체적으로 아직 전기차를 선호하지 않는다. 일본의 이른바 ‘갈라파고스적 성향’은 자동차 시장에서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소비자들은 아직까지 아날로그 감성이 묻어나는 내연기관 모델의 수요가 높다.   







자국 제조사 선호하는 일본
토요타의 전기차도 출시가 예정되어 있다

일본 정부와 자동차 회사들 역시 전기차보다 하이브리드 차량이 더 경제적이라는 판단을 내려, 하이브리드 모델을 중심으로 한 판매 전략을 이어왔다. 이에 아직 일본 내 전기차가 차지하는 전체 비율은 1%에 불과한 상황이다.

올해 일본 전기차시장에서 경쟁을 펼칠 모델은 현대차의 아이오닉5, 폭스바겐 ID.4, 아우디 Q4 40 e-tron, 테슬라 모델3 4종과 그리고 아직 출시되지 않은 토요타의 bZ4X가 예정되어 있다. 일본 내 수입 브랜드만으로 다면 폭스바겐의 전기차가 가장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고 볼 수 있는 부분이 적지 않다. 



폭스바겐이 그동안 다수의 AS 인프라를 갖추어온데다가 브랜드 신뢰 역시 현대차에 비에 높은 것을 부정할 수 없고, 무엇보다 주력 모델 ID.4의 체급이 아이오닉5에 비해 작아 더 많은 선택을 유도할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고 아이오닉5의 강점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일본의 전기차 보조금 면에서는 V2L 기능이 적용된 모델에 약 200만 원의 보조금을 추가로 수령 가능해 아이오닉5의 강점으로 꼽힐 수 있다. ID.4에도 이번 연도부터 V2L, V2H와 같은 양방향 충전 기술을 넣는다고 하지만 설계 자체를 V2L을 고려해 제작된 아이오닉5에 비해 실용성은 떨어질 전망이다. 

 



일본 현지, 테슬라를 충전하는 차주 / 연합뉴스

그래도 아이오닉5의 내외장 디자인과 관해선 호평이 이어지는 분위기다. 다만 현 현대차의 일본 시장 라인업이 소비자들이 원하는 차종과는 거리가 있는 데다가 적극적인 전기차 소비 분위기에는 시간이 더 필요한 상황이기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 예상된다.

다만 일본 소비자들도 전기차에 있어선 현대차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인정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일본 시장이 좀 더 전기차를 중시하는 분위기로 바뀌고, 소비 성향에 맞춘 전기차 출시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면, 전기차로 일본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지 않을까 싶다. 

autopostmedia@naver.com

오토포스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오토포스트 Co., Ltd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