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편파 판정에 질린 한국 대표팀, 경기 전 연습 때 이렇게 끝내버렸다

밝은 모습으로 훈련임한 쇼트트랙 선수들
중국의 견제에도 ‘강철 멘탈’ 입증
황대헌 선수 첫 금메달 획득

연합뉴스

드디어 대한민국이 설욕에 성공했다.

베이징 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경기에서 대한민국의 황대헌 선수가 첫 금메달을 목에 걸며 지난 7일 있었던 쇼트트랙 남자 1000m 경기에서의 실격을 만회하는 데 성공했다.

연합뉴스

2022 베이징 올림픽은 거듭되는 편파 판정 논란으로 세계인의 축제가 아닌 ‘그들만의 잔치’, ‘중국 전국 체전’ 등으로 불리며 전 세계적인 비판을 받고 있다.

우리나라도 지난 7일 쇼트트랙 남자 1000m 경기에서 황대헌, 이준서 선수가 연달아 실격당하면서 편파 판정이라는 여론이 들끓기도 했다.

MBC

국내 팬들은 당연히 현장의 선수들만큼 분개하고 답답해했다.

하지만 그에 비해 선수들은 빠르게 멘탈을 바로잡으며 다음 경기에 대비하는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황대헌 선수는 실격 처리 이후 인터뷰에서 ‘사실 좀 화나고 억울하다. 근데 앞으로 더 많이 남았는데 밥도 잘 먹고 더 잘 자야지 앞으로 있는 일들을 잘 헤쳐나갈 수 있는 것 이니냐’는 말을 남기며 ‘강철 멘탈’을 인증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지난 8일 있었던 쇼트트랙 공식 훈련은 살얼음판이 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황대헌 선수의 말처럼 선수들은 평소와 같은 컨디션을 유지하며 밀도 높은 집중력을 발휘했다.

특히 이 자리에는 바로 전날 손에 심각한 부상을 입은 박장혁 선수까지 참여해 주목을 받았다. 선수들은 서로를 독려하고 밝게 웃는 등, 남다른 여유를 보였다.

뉴스1

이런 강한 정신력과 높은 집중력 덕분이었을까.

다음날인 9일, 황대헌은 마침내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금메달을 따며 자신의 실력을 증명했다.

네티즌들은 ‘화는 우리가 낼 테니 선수들은 흔들리지 마라’, ‘이제부터 시작이다’ 등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다.

손승현 에디터  |  songsh@fastviewkorea.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