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지옥’ 김현중, 프리지아 언팔했다…결별 의혹까지 짝퉁 논란 때문?

프리지아(송지아)가 짝퉁 가품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한 가운데, ‘솔로지옥’으로 커플이 된 김현중이 프리지아의 인스타 계정 팔로우를 끊으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송지아가 명품 브랜드 가품을 착용한다’는 지적이 이어졌습니다. 송지아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서 다양한 명품 브랜드를 입고 등장합니다.

넷플릭스 예능 ‘솔로지옥’ 출연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유튜브 프리지아(본명 송지아)가 명품의 가품 착용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사진은 샤넬 티셔츠 진품(왼쪽)과 프리지아가 입은 가품 티셔츠.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나 다수의 누리꾼들은 가품 의혹을 제기했고 송지아의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의혹이 제기된 제품은 샤넬 티셔츠와 목도리, 크리스찬 디올 탱크톱, 반클리프&아펠 목걸이, 마린세느 원피스 등이었습니다. 특히 부유한 집 딸이라는 이미지를 만들어 구독자들을 기만한 것 아니냐는 비난에 직면했습니다.

관련해 송지아는 17일 가품 의혹 일부를 인정하고 사과했습니다.

송지아는 자필 사과문을 통해 “SNS 및 ‘솔로지옥’에서 입었던 일부 제품에 대한 지적은 일부 사실입니다. 가품입니다. 정말 죄송하다”라며 “디자이너 창작물 침해 및 저작권에 대한 무지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합니다. 브랜드 론칭에 대한 꿈을 가진 사람으로서 논란이 된 부분에 대해 심각하게 인지하고 깊이 반성하겠습니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더 경각심을 가지고 주의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는 “가품이 노출된 콘텐츠는 모두 삭제했습니다. 나로 인해 피해를 본 브랜드 측에게도 사과하겠다”며 “나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팬들, 구독자들, 브랜드 관계자를 포함하여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사과합니다. 앞으로는 더욱 더 책임감을 가지고 살아가겠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습니다.

송지아 가품 논란은 김현중을 향한 관심으로도 이어졌습니다. 두 사람이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솔로지옥’에 출연해 최종 커플이 됐기 때문입니다. 이후 두 사람이 실제 커플로 발전할 가능성에도 관심이 모였으나, 교제 여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실제 ‘솔로지옥’ 두 PD 역시 인터뷰에서 출연자들의 실제 교제와 관련해서는 말을 아꼈습니다. 그러던 와중 최근 김현중이 인스타그램에서 프리지아를 언팔로우한 것이 알려지며, 두사람의 결별 의혹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현중 인스타 계정 캡처
일부 누리꾼들은 “짝퉁(가품) 논란이 영향을 끼친 것이 아니냐”라고 추측했으나, 프리지아는 김현중을 팔로우 한 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짝퉁 논란에 대해 사과했지만 프리지아의 후폭풍은 큽니다. 송지아는 유튜브 채널 ‘free지아’를 운영하며 명품 브랜드와 화려한 스타일링으로 주목 받았습니다. 유명 브랜드 제품의 언박싱 등 명품과 관련된 다수의 콘텐츠로 ‘영앤리치’ 이미지를 구축, 인기에 한몫 했습니다.

‘솔로지옥’ 출연 중 3명의 참가자에게 구애를 받았고, 송지아는 김현중과 최종 커플이 됐습니다. 방송 이후 50만명을 넘겼던 구독자수는 160만명이 넘는 숫자로 늘어났습니다.

송지아를 찾는 방송가의 러브콜도 이어졌습니다. 현재 JTBC ‘아는형님’,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을 앞둔 상태입니다. 특히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배우 강예원이 매니저로 등장할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됐습니다.

강예원은 본인의 인스타그램에서 송지아를 공개적으로 응원하며 친분을 과시해왔습니다. 송지아의 소속사인 효원CNC는 강예원이 지인과 함께 운영하는 회사로 알려졌지만 송지아가 단순히 가품을 착용한 것에서 나아가 구매를 인증하고 리뷰하는 콘텐츠 영상까지 제작한 것으로 드러나 더욱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송지아는 ‘월간 프리지아’라는 코너를 통해 직접 구매한 아이템들을 소개하고, 리뷰하는 콘텐츠 ‘월간 프리지아’를 제작해왔는데, 여기에 등장한 명품 브랜드 목도리, 슬리퍼 등 일부 품목이 ‘가품’이었다는 것. 현재 해당 영상들은 삭제된 상태입니다.

현행법상 단순 가품 구매자를 처벌하는 규정은 없습니다. 다만 이전 영상들을 통해 “자신의 브랜드를 만들고 싶다”고 언급한 송지아가 창작자의 지적재산권을 존중하지 않고 가품을 구매한 행위에 대해 도덕적인 비난은 피하기 어려울 전망입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