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래한 최애 ‘닭다리 인형’ 건조대에 널어놓자 댕댕이가 보인 반응

집사가 빨래해 널어놓은 닭다리 인형
내려달라 낑낑대는 아기 강아지
다른 인형 줘도 오로지 닭다리 인형만
결국 항복하고 인형 내려준 집사


강아지들에게는 절대 떼놓을 수 없는 장난감, 이른바 애착 인형이 존재하곤 하는데요. 각자 취향 따라 모양도, 크기도 제각각이지만 꼭 하나씩은 애착 인형으로 지정해놓곤 하죠. 지금 소개할 강아지 달래에게는 닭다리 모양의 인형들이 애착 인형인데요.

이 닭다리 인형들을 모두 빨래하자 큰 충격에 빠진 달래, 과연 달래는 건조대에 널려있는 애착 인형들에 어떤 모습을 보였을까요?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명랑한 봄달래 Bomi&Dallae’에는 한 편의 영상이 업로드됐는데요. 해당 영상에는 집사가 닭다리 인형을 모두 빨래한 모습이 담겼습니다.

달래가 며칠 가지고 놀지 않아 괜찮다고 생각해서 한꺼번에 빨래한 건데요. 집사는 깨끗하게 빤 닭다리 인형들을 거실에 있는 건조대에 널었습니다.

거울 앞에서 낑낑대는 강아지의 진실이 궁금하다면 ↓
“얘는 누구냐개?” 이사온 집에서 매일 짖던 댕댕이, 알고 봤더니…



그러자 닭다리 인형을 발견한 달래가 다가와 하염없이 바라보기 시작했습니다. 행여 건조대에 걸려있는 닭다리 인형이 떨어지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 가득한 눈빛이었죠.

하지만 닭다리 인형은 떨어지지 않았고 그럼에도 달래는 목이 빠져라 인형만 바라봤습니다. 결국 달래는 집사에게 인형을 내려달라며 낑낑대기 시작했는데요.





집사는 “다 마르면 내려줄게”라며 달래를 다독였지만 간절한 달래의 바람은 멈추지 않았습니다. 특히 달래는 건조대 앞에서 앞발까지 번쩍 들어 닭다리 인형을 꺼내려고 시도하기도 했는데요.

넘어질까봐 건조대를 붙잡으면서도 인형을 향한 시선은 놓치지 않았죠. 이에 집사는 다른 인형으로 달래의 시선을 돌려보려고 시도했는데요.





침대에 올라가고 싶었던 댕댕이의 행동이 궁금하다면 ↓
‘다리 짧아’ 슬픈 댕댕이가 침대에 올라가기 위해 보인 행동

하지만 달래의 관심은 오직 닭다리 인형에게만 쏠렸고 오히려 봄이가 다가오는 당황스러운 상황이 연출됐습니다. 이런 달래의 모습에 집사는 결국 인형 하나를 내려 드라이기로 급하게 말리기 시작했습니다.

집사의 옆에서 기대하던 달래는 결국 닭다리 인형을 입에 물고서야 행복한 미소를 지어 보였습니다. 하루 종일 낑낑대던 달래는 집사와 닭다리 인형을 들고 쉴 새 없이 놀기 시작했는데요.




행복해하는 달래의 모습에 집사도 안심이라는 듯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누리꾼들 역시 “저렇게 귀여운데 내려주는 게 당연하다”, “저 눈빛 보고 안 줄 수가 없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강아지들의 인형 집착에는 다양한 이유가 있는데요. 견종에 따라 집착하는 경우도 있지만 스트레스나 불안한 마음에 집착하는 경우도 있다네요.

인형을 향한 집착이 너무 강한 경우에는 반려견에게 꾸준한 관심과 사랑, 애정을 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니 참고해야겠습니다.

일괄 출처 : Youtube@명랑한 봄달래 Bomi&Dallae

fastpick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은 민형사적 책임질 수 있습니다.
@Copyright by fastpick Co., Ltd. All Rights Reserved.

패스트픽이 추천하는 글

»‘일하다가 제대로 눈 맞았다’ 여배우가 감독과 결혼 결심한 결정적 계기

»태어나 처음 맛본 ‘캣닢’과 사랑에 빠진 아기 고양이 표정.jpg

»‘벌써 41살’ 배우 조여정이 결혼 생각 없다고 밝힌 이유

»레드카펫 행사에서 안젤리나 졸리와 포옹한 한국 여성, 알고보니…

»“여기 진짜 한국 맞나요?” 일본 현지인들도 감탄했다는 국내 여행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