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다 떨어져 재수학원비 벌려고 연기 오디션 보던 재수생, 결국..

드라마 <태종 이방원> 원경왕후 민씨로 출연하는 박진희의 데뷔 비하인드

오래간만에 KBS에서 선보인 대하사극 드라마 <태종 이방원>. 김영철, 주상욱을 비롯한 여러 굵직한 연기를 선보인 배우들의 열연으로 시작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있는 이 작품에

일괄 사진 출처 : KBS1 ‘태종 이방원’

주인공 이방원의 아내인 원경왕후 민씨를 연기한 배우 박진희의 존재도 눈에 띈다. 1996년 데뷔해 현재까지도 활발한 연기 활동을 해오며 여러 인상적인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베테랑 연기자다.

사진 출처 : MBC ‘라디오스타’

영화, 드라마 이력만 수십 편이 넘을 정도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팔방미인처럼 활동한 그녀는 믿고 보는 배우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는데, 데뷔 관련 비하인드 스토리가 꽤나 흥미롭다.

고3 시절 그녀는 지원하던 대학교에 전부 떨어져 낙방하게 되고, 결국 재수 학원을 다니며 입시 준비를 하게 되었다. 하지만 어머니에게 손벌리기가 너무 죄송한 나머지 아르바이트를 하며 학원비를 벌기로 한다.

그러던 중 연예인 매니저일을 하고 있었던 오빠의 친구의 눈에 띄게 되는데, 박진희의 외모와 재능을 눈여겨 본 매니저 오빠가 그녀에게 배우 오디션을 해보라고 권유하게 된다. 마침 KBS에서 청소년 드라마 오디션을 진행하고 있었고, 박진희는 그저 학원비를 벌겠다는 명목으로 기대하지 않고 오디션에 지원했는데…

그만 합격을 하고 만다.

사진 출처 : 영화 ‘연애술사’ 스틸컷

그녀가 합격한 작품은 <스타트>라는 드라마로 맡은 배역은 미국에서 귀국한 여고생으로 학교에서 금지하는 화장을 하고 등교해 교사의 지적을 받자 뭐가 문제냐고 항변하는 역할이었다. 당시로서는 눈에 띌 수밖에 없는 튀는 역할이었다

<스타트> 이후 박진희는 지속적으로 배우 활동을 이어나가게 되었고, 그 다음 해 최고의 인생작을 만나게 되는데, 박진희 말로는 자신의 인생을 바꾼 작품이었다. 그 작품이 바로 한국 영화 전설의 작품 <여고괴담> 이었다.

극 중 네 명의 주인공중 한명인 박소영으로 분했는데, 전교 1등 여고생에 집안도 부유하고, 외모도 출중해 선생들의 총애를 받는 인기 여고생이지만, 사실은 어두운 내면을 지닌 캐릭터다. 이 캐릭터를 훌륭하게 연기한 박진희는 영화에 함께 출연한 김규리, 최강희, 윤지혜와 함께 한국 영화 최고의 기대주로 인정받게 된다.

사진 출처 : 박진희 SNS

이 두 작품의 출연이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배우 박진희의 존재를 알린 인생작이 되었고, 현재도 모두에게 각인되는 친근한 배우로 우리에게 인식되고 있다.

<태종 이방원>에서 선보일 그녀의 활약과 다음 행보가 어떻게 그려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필더무비가 추천하는 글

»일상에서 청순했던 그녀에게 자동차를 줬더니..폭주족이 된 근황

»”동물한테 무슨짓을?” 해외에서 관객들이 단체로 멘붕왔다는 이 영화

»매니저 몰래 조용히 결혼해 전세계를 놀라게 한 2000년대 여신스타

»15년 간 짝사랑한 남자가 있었는데..고백못하고 있었던 한지민 근황

»총재산 4,700억 원이지만 3만 원 옷을 입는 월드 스타의 사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