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의 마지막 선물” 해리포터 소품만 6300개, 기네스북 올랐다

20년간 해리포터 시리즈 기념품을 6300개 모아 기네스북에 오른 여성이 화제다. 누리꾼들은 그녀가 행복하면 됐다. 무엇을 모으든 상관이 없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니콜 루이스, 출처 = 기네스 월드 레코드 홈페이지

기네스북에 오른 여성은 영국 웨일스에 거주하는 니콜 루이스(Nicol-Lewis). 그녀의 집에만 6300개의 해리포터 시리즈 기념품을 보관해, 세계에서 해리포터 소장품을 가장 많이 가진 사람으로 등재됐다. 마법 지팡이 47, 시리즈 특별판, 레고 세트, 피규어 127개 등 여러 종류의 소품들이 그녀의 방 3개를 차지하고 있다. 스스로 해리포터 코스프레를 즐기기도 한다.

그녀의 수집은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이 개봉한 2002년에 시작됐다. 2006년에는 수집품이 100개로 늘어났다. 20년간 꾸준히 모아, 지난 45284개로 기네스북에 제출했다. 폭스뉴스는 그녀가 이번 달까지 약 1000개를 더 수집했다고 보도했다.


출처 = 기네스 월드 레코드 홈페이지

루이스의 첫 남편이 그녀에게 남긴 선물도 해리포터 소품인 것으로 알려졌다. 2005년 첫 번째 남편 사이먼(Simon)은 죽기 전 그녀를 위해 해리포터와 불의 잔특별판을 주문했다. 그녀는 남편이 죽고 난 몇 주 후에 책을 받아볼 수 있었다. 두 번째 남편 마틴(Martin)과 치른 결혼식이 해리포터 테마로 꾸며졌다는 사실도 알려져 놀라움을 더했다.

그녀는 폭스뉴스와 인터뷰에 지금까지 모은 소장품을 방에 재배치하는 게 유일한 낙이라며 더 살게 없다고 생각해도 계속 사고 있는 자신을 발견한다라고 전했다.물건마다 해리포터 시리즈에 대한 기억이 남아있어 좋다라고 말했다.


니콜 루이스와 그녀의 두 번째 남편, 출처 = 기네스 월드 레코드

그녀의 소식에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무얼 모으든 그녀의 문제다. 행복하면 됐다라는 반응과 해리포터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 입장에서는 그저 쓰레기일 뿐이다라는 반응이 있었다.

[정연재 여행+ 인턴 기자]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연말 인기 여행지 등극 싱가포르 가볼 곳 7

»눈 호강하는 ‘호주 소방관 달력’ 2022년판 전격 공개

»길이만 222m? 세계 최대 초호화 유람선 공개됐다

»주의! 비행기에서 절대 ‘이 버튼’을 누르지 마시오

»“본격 일상 회복” 전국 숙박할인권 와르르 쏟아진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