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살에 1조 3천억?’ 대학교 때려치고 만들어 대박났다는 이것

최근 가상화폐에 대한 이슈가 나날이 늘어나는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코인의 존재자체도 모르던 시절 미래를 알아보고 코인을 만들었던 한 청년의 이야기가 알려져 많은 놀라움을 주고 있습니다. 바로 이더리움의 창시자인 ‘비탈릭 부테린’ 인데요. 비탈릭은 1994년생으로 포브스 선정 그의 보유자산은 이더리움만 2억원을 돌파했다고 하죠.

도대체 그는 어떻게 어린나이에 코인에 대해 선점을 하고 이렇게 세계적인 코인으로 만들수 있었던 것일까요? 지금부터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7살부터 시작한 비트코인

현재 그의 나이는 27살로 자산만 무려 2천억을 넘긴 상태라고 하는데요. 그는 프로그래머인 아버지와 사업가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캐나다의 토론토에서 유년시절을 보냈다고 합니다.

부테린은 어린시절부터 다른 아이들과는 다르게 심상치 않은 모습을 많이 보여주었다고 하는데요. 컴퓨터를 처음 접했던 그는 아버지에게 엑셀을 배웠으며 초등학교도 입학하기 전 이를 완벽하게 마스터하는 모습까지 보여주어 주변에서는 그를 천재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그가 비트코인을 처음 접한건 17살 아버지를 통해서인데, 부테린은 2년 뒤 19살에 이더리움의 설계도를 완성했고, 이후 클라우드 펀딩을 통해 이더리움의 네트워크를 개발하고 출범을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렇게 2012년 어느 또래와 다를것 없이 대학교로 진학을 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2년만에 중퇴를 하였고, 가상화폐 공부를 끝에 2015년 이더리움을 출범시키게 되었다고 하죠.

어린나이에 선한 영향력도..

부테린이 만든 이더리움 출범 후 비트코인의 뒤를 잇는 시가총액 2위의 코인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는데요.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그의 자산 또한 전세계에서 손꼽히는 부자로 만들어 주었다고 합니다.

기부 감사 트위터

이런 그가 꾸준히 선한 영향력을 주고 있어 많은 사람들의 환호를 받고 있다고하는데요. 최근에는 코로나19 구호자금으로 인도에 코인 1조억를 기부를 해 어린나이 임에도 불구하고 세계의 많은 사람들에게 존경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합니다.

코인시장 거품이 껴있다.

한편 ‘이더리움’이라는 2위코인의 창시자인 그도 현재 코인시장에 대해 ‘거품이 껴있다’라는 지적을 했는데요. 지난 5월 그는 한 인터뷰를 통해 ‘암호화폐에 거품이 있다고 생각하며, 이미 끝났을 수도 있고 지금부터 몇달이 걸릴지도 모른다.’고 전망을 해 많은 투자자들을 움찍하게 만들 사건도 있었습니다.

그러면서 암호화폐는 자신이 처음 만들던 사절과는 다르게 점점 메인시장으로 올라오고 있는것 같다며 언급을 했고 ‘더이상 암호화폐는 장난감이 아니다’고 말해 블록체인의 미래에 대한 그의 생각을 과감없이 이야기 하기도 했습니다.

그의 말처럼 현재까지 폭락과 상승을 반복해오고 있는 암호화폐 시장인데요. 과연 그가 만들어낸 이더리움이 가상화폐 시장에 얼마나 많은 영향력을 줄지 그리고 암호화폐의 시장에서 부테린은 앞으로 어떤 역할을 할지 많은 이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이슈킬러가 추천하는 글

» “평균 연봉 5억원” 변호사들도 호시탐탐 노린다는 이 자격증은?

» “두 달에 2천만 원 법니다” 너도나도 하고 싶어한다는 극한직업의 정체

» ‘재산만 4천억’ 숨만 쉬어도 16억 번다는 직업의 정체

» 연봉 높은 공기업 2위는 한국남부발전 9188만 원… 1위는?

» 500억 매출에 슈퍼카 자랑하던 천재 사업가의 쫄딱 망해버린 자택 수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