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 조각 발견된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국내 無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미국 길리어드社가 유리 입자가 발견된 ‘베클루리주(렘데시비르)’ 일부 제조번호 제품을 회수했다는 보도와 관련하여, 해당 제조번호 제품은 우리나라에 수입되지 않았다고 6일 밝혔다.

렘데시비르(사진출처=길리어드 사이언스 홈페이지)


업체 발표에 따르면 해당 회수 제품은 미국 내에서 유통되었으며, 제조번호는 2141001-1A 및 2141002-1A로 확인되었다.

코로나19 치료제로 특례수입돼 사용 중인 ‘렘데시비르’의 경우 기존 바이러스(S, GH, GR)뿐 아니라 영국·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모두 억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식약처는 국내·외 의약품 안전성 정보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여 국내 영향 여부를 면밀히 검토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안전한 의약품이 유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위메이크뉴스가 추천하는 글

»오미크론 확진 목사 부부 다니는 인천 교회 시설 폐쇄

»‘오미크론’ 상호 내건 업체들 ‘화들짝’

»노인복지주택 ‘스프링카운티’에 닥친 코로나19 집단감염

»‘공용 화장실 안전 사용법’…변기 뚜껑 닫고 물 내리기

»파인애플의 건강상 이점 7가지는 무엇?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