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당 90만원 준대도 사람 없어요”이 자격증만 따면 고소득 보장이라고?



TV나 신문을 보면 항상 ‘취업난’이라는 단어가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 실제로도 청년 실업률이 굉장히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이게 실제 일자리가 없어서 그런걸까, 아니면 조건에 맞는 일자리만 고집해서 그런걸까?





취업난이라는 말과 다르게 연봉 8000만원을 줘도 사람을 못구하는 직업도 있다고 하는데 대체 무슨 직업일까? 실제로 한 지역에서는 이 특산물 가공을 위해 자격증까지 도입할 정도로 열심이라고 하는데 실제로 배우는 사람은 거의 없다고 하는데





이야기의 주인공은 바로 ‘홍어’다. 흑산도에서 생산되는 홍어는 전국적으로 그 품질이 유명하다. 그만큼 수요가 많은데 이 홍어를 썰어서 판매해야 하는데 홍어를 써는 기술자가 없다고 한다. 실제로 흑산도에서 홍어를 전문적으로 써는 사람이 5~6명밖에 없다고 한다.





흑산도의 홍어 판매액은 연간 200억원 규모에 이른다. 이렇게 흑산도 홍어를 찾는 사람들은 늘어나고 있지만 홍어를 썰 사람이 부족해 홍어를 팔지 못하는 상황까지 나올 정도였다고 하는데, 이에 흑산도에서는 아예 홍어썰기 민간 자격증까지 도입했다고 한다.





홍어를 전문적으로 써는 사람들은 40분이면 손질이 끝나지만, 일반 사람들은 3시간 이상 걸리기도 해서 그 차이가 심하다고 한다. 썰어놓으면 작은 한점이지만 홍어의 원래 크기는 생각보다 크고 구조가 복잡해서 그렇다고.





신안군 자체에서 학교를 설립할 정도로 적극적으로 사람을 구하는데도 사람이 구해지지가 않는다고 한다. 그럼 급여가 너무 적은걸까? 그것도 전혀 아니다. 일반적으로 홍어를 한마리 썰면 2~3만원 가량을 받는데 하루 평균적으로는 10~15마리, 명절이나 휴일에는 30마리까지도 썬다고 한다.





즉 하루 일당이 많게는 90만원까지도 된다는 이야기다. 실제 홍어교육학교 교장은 “홍어만 잘 썰어도 고소득을 올릴 수 있다”며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다고 한다.




지금 활동하는 홍어썰기 전문가들은 대부분 70대 이상으로 자칫하면 흑산도 홍어썰기 기술이 끊어질 지경이라고 한다.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홍어를 즐겨 먹을 수 있게 해주는 전문가분들이 있음에 감사한다.
자체 인력보충을 통해 흑산도 홍어의 대가 끊기지 않기를 응원한다.

토픽스피커가 추천하는 글

»“개그로 5억, 이거로는 10배 벌었어요”개그맨 황현희, 방송에서 사라진 이후 근황

»“이걸 돈주고 한다고?”소리 들었지만..매출 3배 올리고 충성고객 줄세웠어요

»홍석천 “알바로 얘네만 뽑았더니” 루프탑 가게열고 ‘매일 2억’씩 매출낸 비결

»현빈·송중기 1억5천인데→김OO 5억, 톱스타끼리도 이정도로 차이가 납니다

»“20억 빚, 그냥 포기하자”→오히려 코로나 덕에 매출 100배 오른 토종기업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