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진이 언급하고 5시간씩 줄 서서 먹는다는 음식점은 여깁니다

LA 한인타운 ‘아가씨 곱창’
BTS 멤버 진, “LA 넘버원 레스토랑”
팬들 식당에서 BTS ‘버터’ 떼창



최근 SNS LA 한인타운의 한 식당 앞에 긴 대기 줄이 늘어서고 식당 안에서는 BTS 팬클럽인 아미(ARMY)들이 BTS버터를 떼창하는 사진과 영상이 올라왔다.
 
2년 만에 열린 방탄소년단(BTS)의 대면 콘서트에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한인타운의 한 식당이 BTS 팬들로 깜짝 호황을 누린 것이다.
 
BTS 멤버들 또한 이번 미국 일정을 소화하는 도중 찾았다는 이 식당을 어디일까.






아가씨 곱창이라는 상호의 이 식당은 BTS가 지난 2017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 라디오 방송과 인터뷰를 진행하며 화제가 됐다.
 
BTS의 멤버 진은 LA에 머무는 동안 먹고 싶은 음식이 있느냐는 질문에 두 유 노우 아가씨 곱창? LA 넘버원 레스토랑이라고 답했다.
 
또 리더 RM한국에 있는 식당보다 맛있다라며 말을 보태기도 했다.

서울 근교로 떠날 수 있는 여행지가 궁금하다면 ↓
‘서울에서 한 시간’ 당일치기 가능한 바다 여행 스팟






출처 : 인스타그램 캡쳐

이에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BTS 콘서트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를 보기 위해 LA를 찾은 팬들이 해당 인터뷰를 기억하고 식당을 방문 한 것이다.
 
한 팬은 5시간을 기다려 밥을 먹었다고 전했으며 또 다른 팬은 4년 전 BTS가 앉았던 테이블로 안내 받아 식사하는 행운을 누렸다고 말했다.
 
음식을 시켜놓고 불판에서 고기가 익기를 기다리던 팬들은 식당에 BTS버터가 흘러나오자 노래를 따라 부르며 즐거워했다.



출처 : 트위터, 인스타그램 캡쳐



출처 : 이데일리

아가씨 곱창의 마이클 전 대표는 방탄소년단 멤버가 인터뷰에서 언급한 2017년부터 팬들의 꾸준한 방문이 이어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콘서트 영향으로 지난 수요일(24)부터 평소보다 2배가량 많은 팬들이 가게를 찾았다라고 전했다.
 
1, 2일차 공연이 진행된 27, 28일에는 각각 1,000여 명의 팬들이 다녀간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이에 사무엘 킴 이사는 콘서트 당일에는 티켓을 구하지 못한 팬들이 공연 시간대에 이곳에서 방탄소년단 노래를 즐겼다라고 말했다.

연말 분위기 물씬 풍기는 여행지가 궁금하다면 ↓
‘연말 분위기↑’ 관계자들도 역대급이라 말한 빛 축제 모음.zip







가게에서는 BTS의 노래가 끊임없이 흘러나왔다.
 
마이클 전 대표는 콘서트 시즌을 맞아 팬들을 위해 방탄소년단 노래만 틀고 있다라며 웃어 보였다.
 
팬들은 자리에 앉은 채 리듬에 맞춰 몸을 흔들고 노래를 따라 불렀으며 식사를 하며 소주를 마시는 팬들도 있었다.




한편 이번 BTS LA 공연은 지난달 27~28일과 12월 1~2일 등 총 4회에 걸쳐 진행된다.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는 “BTS가 코로나 사태 이후 처음 펼치는 대면 콘서트를 관람하기 위해 팬들의 줄이 1.6km에 달했다라며 나선형으로 구불구불 줄을 섰다라며 설명을 덧붙였다.
 
한편 BTS LA 콘서트 일정을 마친 뒤 12 3‘2021 징글볼 투어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