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 노인 속인 20대 꽃뱀” 비난받던 여자 알고 보니…

유명 블로거의 “20대 꽃뱀” 글
루머 퍼지며 당사자까지 등장
형사 처벌은 미궁 속으로





출처 ‘웨이보’



출처 ‘웨이보’

SNS은 시간과 돈을 크게 들이지 않고 많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편리한 소통의 창구죠. 최근 한 아이가 모르는 사람에게 납치 당하던 중 틱톡에서 본 ‘위험에 처했을 때 쓰는 수신호’를 써 구조되는 등 SNS의 선순환도 분명히 있습니다. 한편 이를 악용하여 루머를 퍼뜨리고 모르는 사람에게 큰 상처를 입히는 경우도 있는데요. 중국에서는 ‘부자 노인을 이용한 20대 꽃뱀’ 사진이 퍼지자 해당 당사자가 해명글을 올려 화제가 되었습니다. 어떤 내용인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YOWOOtrip|조건철 기자





출처 ‘웨이보’

출처 ‘웨이보’

“20대 꽃뱀이 나타났다”
중국 네티즌들 비난

지난 2018년, 중국의 유명 SNS인 샤오홍슈에 “늙은 남편과 젊은 아내”라는 게시글이 올라왔습니다. 29세의 미녀가 중국 남부 광둥성 둥관에 살고 있는 73세 부자 사업가와 결혼했다는 내용이죠. 글에 따르면 여자는 혼수로 88만 위안(1억 6377만 원) 상당의 아파트와 고급 승용차를 받았습니다.

작성자는 글과 함께 몇 장의 ‘결혼사진’을 공개했는데요. 검은 배경의 사진엔 머리에 면사포 장식을 한 젊은 여성이 하얀 드레스를 입고 마찬가지로 하얀 슈트를 입은 나이가 지긋한 노인과 함께 서있습니다. 둘은 부부의 애정을 표현하듯 어깨동무를 하거나 다정하게 서로를 응시하고 있죠.


해당 사진이 다른 중국 SNS에도 퍼지면서 20대 꽃뱀 여성에게 부유한 노인이 당했다는 소문이 돌았습니다. ‘꽃뱀 여성’을 비난하는 댓글이 달리기도 했는데요. 네티즌들은 “정정당당하게 결혼해라” “정말 사랑해서 결혼하는 게 맞냐. 아니라면 그녀는 잘못된 선택을 한 것이다” 등의 충고와 비난이 섞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출처 ‘웨이보’

“가족 사진 찍었을 뿐”
루머의 충격으로 정신과 치료

한편 지난 21일 사진의 주인공인 ‘_Niki君_’는 루머에 대해 웨이보에 해명글을 올렸는데요. 당사자는 논란이 된 해당 사진에 대하여 자신을 키워주신 할아버지가 상하이를 방문했을 때 찍은 사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몇 해 전 지병으로 세상을 떠난 할머니를 대신해 할아버지와 웨딩 콘셉트의 사진을 찍은 것이라고 이유를 밝혔죠.

해명글에 따르면 그녀는 며칠 전 한 친구로부터 어떤 온라인 플랫폼에 올라온 사진 몇 장이 ‘부자 노인과 20대 꽃뱀 아내의 이야기’로 쓰였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그녀는 “몇 년 전에 SNS에 올린 기념사진이 이런 식으로 쓰일 줄은 몰랐다”라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출처 ‘웨이보’

출처 ‘웨이보’

이어 당사자는 “말도 안 되는 루머가 내 삶에 악영향을 줬다”라며 “루머를 생산해낸 블로거에게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토로했죠. 이어 “왜 내가 할아버지와 찍은 사진을 올린 것만으로 이 모든 비판을 받아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라고 호소했죠. 현재 그녀는 사건의 충격으로 정신과 치료를 다니고 있습니다. 




운영자 “동일 IP 차단하겠다”
형사 처벌은 어려워

결국 이 여성이 ‘꽃뱀’이 아닌 손녀였다는 사실이 알려지고 네티즌들은 비난의 화살을 해당 루머 글을 최초로 유포한 블로거에게 돌렸는데요. ‘동관페이거’라는 닉네임을 가진 해당 블로거는 어떠한 사과나 해명도 없이 논란이 된 게시글을 삭제하고 잠적했습니다.

여성이 고용한 변호사는 루머를 퍼뜨린 죄로 형벌을 내리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며, 피해자의 권리를 변호하는 비용이 들 수 있기 때문에 경찰에 고발하는 것도 불가능하다고 전했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은 ‘동관이야기’라는 새로 생긴 계정의 정체가 ‘동관페이거’의 두 번째 계정이라고 추측했죠. 혼란이 계속되자 해당 SNS 운영 측은 ‘동관페이거’에 대한 페널티 공지를 올렸고 동일한 IP와 관련된 모든 계정을 차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