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6명이 한국인’ 연봉만 7,000만 원이 넘는다는 직업의 정체

연봉 6,000만 원이 넘어서면 ‘중산층’이라고 불린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오늘 소개해 드릴 직업은 그보다 더 많은, 연봉이 무려 7,000만 원에 해당하는 직업 하나를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한때 영화 ‘미나리’를 통해 알려지기도 한 직업이라고 하는데요. 바로 ‘병아리 감별사’로 이름부터 조금 생소한 고소득 직종이라고 합니다. 도대체 어떤 일을 하길래 돈을 많이 벌게 된 것일까요? 지금부터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도대체 무슨 일을 하는 걸까?

‘병아리 감별사’는 정확히 ‘병아리 성 감별사’라고 합니다. 말 그대로 병아리의 암수를 구별해 주는 직업인 것인데요. 이렇게 병아리의 성별을 구별해 내는 방법은 ‘색깔 감별’, ‘날개 감별’, ‘지도 감별’등의 방법이 있는데, 색깔 감별과 날개 감별은 단 몇 분만 배우면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정확성이나 효율성이 떨어지는 것이 단점이라고 하죠.

하지만 지도 감별은 병아리의 항문을 손으로 개장해, 돌기를 보고 성별을 구별해야 하기 때문에 돌기를 정확히 확인해야 하며, 병아리의 대장 부위를 눌러 배설물을 빼내는 과정이 필수라고 합니다. 병아리는 생식기의 모양이 잘 보이지 않게 된다면 암컷, 잘 보인다면 수컷으로 구분을 할 수 있지만 사실상 이건 이론일 뿐 실제로 구분하는 것은 많은 어려움이 존재한다고 하죠.

병아리 감별사가 되려면?

그렇다면 ‘병아리 감별사’라는 직업은 어떻게 될 수 있는 것일까요? 과거엔 양계협회에서 주관하는 병아리 감별사 자격증이 존재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이를 응시하는 응시자가 적었기 때문에 1993년에 폐지를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현재는 민간 교육 기관이나 ‘병아리 감별 연구소’라는 단체에서 교육 과정을 이수하고 있으며, 자격증을 대체하는 간단한 시험을 통과한다면 병아리 감별사로서 활동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만약 해외로 취업을 희망한다면 병아리 500마리를 7분 내에 98% 이상으로 감별하는 고등 감별사가 되어야만 가능하다고 하죠.

높은 연봉에는 이유가 있다는데…

평균 연봉이 7,000만 원이라는 고액 연봉 직업군인만큼 ‘병아리 감별사’가 되기 위해서는 훈련이 필요하며 이는 결코 쉽지 않은 일이라고 하는데요. 학원에서는 1년 이내의 수강 과정을 거쳐 훈련을 받게 되지만, 실제로 현장에 뛰어들면 연습한 만큼 감별을 해내지 못하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합니다.

출처: YTN

병아리의 암수를 구별하는 것은 3초~5초 동안의 짧은 시간 동안 구분을 해야 하기 때문에 상단 한 난이도가 있으며, 숙련된 감별사가 되기 위해서는 일반적으로 약 3년이라는 훈련을 거쳐야 한다고 합니다. 좀 쌀 반 정도밖에 되지 않는 돌기를 정확히 구분해 낼 수 있으려면 0.8 이상의 시력을 가져야 하며, 갓 부화한 병아리를 다뤄야 하기 때문에 병아리를 빠르고 안전하게 다룰 수 있는 손놀림은 필수라고 합니다.

국내보단 해외에서 인기가 많다는데…

월급으로 따지면 월 500만 원 정도인 고소득 직종임에도 불구하고, 병아리 감별사는 늘 구인난에 시달리고 있다고 하는데요. 점차 기술자가 줄어들어 업계에 큰 문제라고 합니다. 영국의 통계청에 따르면 병아리 감별사는 평균 연봉이 약 7,000만 원 정도이고, 최상급 감별사는 억대 연봉도 받는다고 하죠.

이런 병아리 감별사 중 전 세계에서 한국인의 비중은 약 60% 이상으로 이루고 있다고 하는데요. 눈동자가 검은 동양인이 파란 눈동자인 서양인들과 비교해 눈에 피로도가 덜하기 때문에 장시간 작업이 수월하게 가능하다고 합니다. 또한 섬세한 손동작과 감별 실력을 지니고 있다고 하죠. 이런 한국인들은 취업비자도 잘 나오는 양계업이 발달한 유럽과 남미에 취업을 목표로 삼는다고 하는데요. 실제로 많은 한국인들이 해외에 감별사로 근무하고 있다고 합니다.

위기를 맞은 병아리 감별사

하지만 최근 들어 병아리 감별사라는 직업은 위기를 맞이했다고 하는데요. 동물 복지에 관한 사회적인 논란이 지속돼 오면서 병아리 감별사는 점점 찾는 사람이 사라지고 있으며, 계란을 생산하지 못하고 암컷처럼 살이 잘 붙지 않는 수컷 병아리들을 도살하는 것을 방지하고 있기 때문에 독일에서는 수컷 병아리들의 도살을 금지하는 법안을 냈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계란에서 병아리의 성별을 미리 구별해 암컷만 부화시키는 기술을 서서히 도입 중에 있다는 사실이 전해져 앞으로 병아리 감별사라는 직업은 그 자리가 흔들리고 있다고 합니다.

출처: 영화 <미나리>

이처럼 한때는 잘나가는 고수익 직업이지만 시대의 필요에 따라 사라져 가는 직업들이 하나 둘 생겨날 것이라고 많은 전문가들은 이야기하고 있는데요. 앞으로는 또 어떤 직업이 생기고 사라질지, 직업을 선택함에 있어서도 신중하게 고민을 해봐야 하는 것 같습니다.

이슈킬러가 추천하는 글

» “평균 연봉 5억원” 변호사들도 호시탐탐 노린다는 이 자격증은?

» “두 달에 2천만 원 법니다” 너도나도 하고 싶어한다는 극한직업의 정체

» ‘재산만 4천억’ 숨만 쉬어도 16억 번다는 직업의 정체

» 연봉 높은 공기업 2위는 한국남부발전 9188만 원… 1위는?

» 500억 매출에 슈퍼카 자랑하던 천재 사업가의 쫄딱 망해버린 자택 수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