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새로운 수법 나왔습니다..이 “두 단어” 들리면 의심하세요

표창원이 점점 진화하는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수법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지난 16일 첫 방송된 SBS플러스 ‘세상의 모든 사건 지구 in’에서는 전 세계의 보이스피싱 범죄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출처 이하 SBS Plus ‘세상에 모든 사건 지구 in’

이날 장도연은 “요즘에는 (보이스피싱에서) 어떤 말투를 조심하면 되냐?”라는 질문을 건넸고, 표창원은 “한창 말투에 대한 경계, 개그 프로그램까지 나오다 보니까 이제는 많은 분들이 그런 (중국동포) 말투만 들리면 끊어버린다”라고 운을 뗐습니다.

이어 그는 “중국동포 말투에 안 속으니까, 보이스피싱 범인들이 수법을 바꿨다”면서 “그래서 우리말을 유창하게 사용하는 사람들을 고용해서 보이스피싱을 하기 시작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표창원은 보이스피싱 전화가 왔을 때 주의 집중해야 할 두 단어로 ‘일단’과 ‘혹시’를 꼽기도 했는데요.

그는 “보이스피싱 조직들이 듣는 사람들이 다른 생각을 못하도록, 그리고 주변과의 연락을 차단하기 위해 끊임없이 연구한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래서 나온 게 ‘일단’이다. ‘일단’이라는 말이 나오는 순간 사람들은 집중하게 된다. 그리고 ‘혹시’라는 말은, 나오는 순간 나도 모르게 호기심과 함께 여기에만 집중하게 된다”라고 말해 경각심을 안겼습니다.

배성재는 “시청자 여러분, ‘혹시’ 보이스피싱이다 싶으면 ‘일단’ 끊으시길 바란다”고 재치 있게 당부의 말을 건넸습니다.

이날 배성재는 보이스피싱에 당할 뻔한 일화를 공개했습니다. 그는 “한강 산책중이었는데 갑자기 전화가 왔다. ‘성재야, 머리 다쳤다’고 해서 어머니인 줄 알았다.

근데 생각해 보니까 어머니가 원래 굉장히 쿨하다. ‘야, 다쳤다. 데리러 와’ 하실 분인데 의심해서 전화해봤더니 역시나 아니더라”고 회상했습니다.

그러나 이후 어머니가 다쳤을 때도 믿지 않았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배성재는 “나중에 어머니가 실제로 다친 적이 있다. 지나가던 분이 저한테 전화를 해주신 거다.

어머니가 다쳤다고 했는데 보이스피싱인 줄 알고 끊었다. 알고 보니 진짜 어머니가 손을 다쳤던 거다. 고마운 분이었다”고 털어놔 웃음을 안겼습니다.

트렌드셋업이 추천하는 글

»올해 69세인 내가 필라테스와 운동을 하는 이유는..

»보이스피싱 새로운 수법 나왔습니다..이 “두 단어” 들리면 의심하세요

»“잠못자서 불면증 약 먹어요” 장릉 아파트 입주예정자 호소에 네티즌 싸늘한 시선 왜?

»남편 위해 앞치마만..집에서 19금 내조 한다는 여배우

»‘대한민국 외제차 브랜드 이미지’ 3위 아우디, 2위 벤츠, 대망의 1위는 바로…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