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당 16만원, 꿀알바인 줄 알았는데 도망치기 바쁘다는 아르바이트 TOP.4



2021년의 최저 시급은 8,720원입니다. 내년에는 9,160원이 된다고 하죠. 아르바이트를 2개 이상 한다면 어쩌면 직장보다 더 많은 급여를 받을 수 있는데요. 최근에는 코로나 등으로 인한 경제난과 높은 시급 때문에 아르바이트를 찾기란 여간 힘든 것이 아니라고 합니다.
오늘 소개해드리는 이 아르바이트들은 남들 눈에는 쉬워 보이고 재미있어 보여 꿀알바라고 불리는 것들인데요. 실상은 그렇지 않다고 하네요.









많은 학생들이 학창시절 12년 내내 수능을 위해 공부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극도의 긴장감 속에 있는 이들은 학생 뿐만이 아닙니다. 수능감독원 역시 마찬가지죠.
이들은 기본적으로 15만원을 받고 5교시까지 감독을 하면 1만원을 더 받는다고 합니다. 대략 총 16만원의 일당을 받을 수 있죠. 이들이 하는 일은 모두들 알다시피 시험을 치르는 이들이 부정행위를 저지르지는 않는지 문제가 생기지는 않는지 지켜보는 것입니다.




뉴스1

가만히 서서 15~16만원의 일당을 받기 때문에 외관상으로만 본다면 꿀알바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이들의 고충은 생각보다 심하다고 하는데요.
수능 감독원은 교사들이 맡고 있습니다. 시험 감독이야 수도 없이 해본 일이지만 수능이란 이들에게 엄청난 압박감을 줄 수 밖에 없습니다. 그 중압감과 책임감은 어쩌면 학생들보다 더 클 수도.



아침 7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교실에서 숨도 제대로 쉬지 못하고 서서 수험생들을 지켜봐야하기에 최근에는 이런 교사들의 편의를 위해 의자가 배치되었다고 합니다만 과연 그 의자를 제대로 이용해본 수능감독원은 몇 명이나 될까요?





수능에 방해가 되지 않기 위해 발소리, 움직임, 말 그 어느 것도 쉽게 행하지 못합니다. 때문에 체력적으로나 정신적으로 엄청난 부담감이 있죠. 지난해에는 한 부감독관이 그 중압감으로 실신하는 사건이 있기도 했습니다.
수능감독원들은 차라리 수능 날 받는 일당을 내고 쉬고 싶다고 할 정도라고






짧게 일하면서 용돈벌이가 가능한 보조출연. 그 뿐만 아니라 연예인들도 직접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기며 방송에 출연할 수도 있습니다. 학력이나 자격증을 요구하지도 않고 특별히 뛰어난 연기력이 필요하지도 않은 보조출연은 누군가에게는 워너비 아르바이트라고 하는데요. 실제로 연예인들 중에서도 보조출연 아르바이트를 해 본 경험이 있는 사람이 많습니다.




촬영이라는 특성상 오랜 기간 대기해야 하는 경우가 많고 시간 외 수당과 야간수당, 식비와 교통비 등 많게는 일당이 20만원이 넘어가기도 합니다. 이렇게만 본다면 꿀알바라고 할 수 있는데요. 사실 이 또한 만만치 않은 일자리라고.


예민한 방송계 사람들에게 막말을 듣기도 하고 언제 끝날지 모르는 긴 기다림은 이들을 매우 지치게 하죠. 어디까지나 의 입장이라는 것.. 촬영하는 시간 외에도 불편한 차림으로 땡볕이나 혹한의 날씨 속에서 버텨야 하며 간혹 반장이 알바비 일부를 떼먹기도 한다고 합니다.
한 보조출연 종사자는 당장 급하게 돈을 마련해야 하는 것이 아닌 이상 너무 힘든 일이기 때문에 추천하지 않는다고 인터뷰를 하기도 했습니다.






아르바이트라고 하면 누구나 떠올릴 수 있는 일자리, 편의점과거에는 시급을 지키지 않고 적게 주는 곳이 많았지만 요즘은 대부분의 편의점에서도 최저임금을 지켜서 급여를 제공합니다.




편의점 아르바이트는 혼자 일할 수 있으며 폐기되는 제품을 얻을 수도 있기에 누군가에게는 꿀알바입니다. 그 중 야간에 일하게 된다면 주간에 비해 손님이 적기 때문에 조금 더 자유롭게 근무할 수 있고 야간수당도 받는다고 하는데요그래서 쉽고 편하게 일하기 위해 야간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희망하는 이들도 꽤 많습니다. 하지만 이는 현실을 잘 모르고 하는 소리라고.



발주가 들어오는 시간이라면 재고를 체크하고 정리해야 할 뿐더러 청소나 쓰레기, 분리수거를 도맡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낮에 비해 술을 먹은 취객들이 자주 찾아올 수 있어 오히려 스트레스는 더 받을 수 있죠.






동심으로 돌아가 즐겁게 일할 수 있을 것 같은 놀이동산 아르바이트.
손님의 입장에서 이들을 바라보면 항상 방긋 웃는 얼굴로 반겨주기 때문에 너무나 즐거운 아르바이트가 아닌가 싶습니다. 하지만.. 가끔 들려오는 지친 목소리와 뒤돌아서며 고단해 보이는 얼굴을 본 경험도 많을 텐데요. 이들 역시 즐겁기만 한 것은 아닙니다.




직무 별로 틀리겠지만 여름에는 덥고 겨울에는 추우며 서있는 경우가 많고 근무하는 지역이 넓어체력이 많이 쓰입니다. 또 항상 말을 많이 해야 하기 때문에 목 관리에 신경 써야 하며 운행중인 놀이기구에 탄 손님들을 늘 주시해야 하죠.



하지만 이 아르바이트, 직업에 종사한 이들은 지나고 나면 후회는 없다고 하는데요. 최저임금을 정확하게 준수하며 주휴수당, 연장수당 등 각종 수당을 확실히 보장하는 것은 당연하고 또래의 밝은 친구들을 많이 사귈 수 있다고. 또 놀이기구를 마음껏 탈 수 있고 직원할인으로 주변에 생색내기 좋다고 합니다. 힘들지만 그 만큼 얻는 것도 많아 대학생 혹은 20대 초반에 추천하는 아르바이트라고 하네요.



시급이 빵빵!
연예인도 했다는 아르바이트 TOP.5

엑스트라 방청 : 11,902원

유치원 강사 : 13,648원

요가&필라테스 강사 : 14,442원

방문학습지 강사 : 14,514원

피팅모델 : 18,818원

꿀팁연구소가 추천하는 글 

»MZ세대를 잡으면 억대매출! 펀슈머 마케팅으로 흥한 브랜드 TOP.5

»“없어질 확률 99%” 인공지능 로봇으로 대체 가능한 직업 TOP.6

»모르면 ‘쪽박’찰 수도 있어요! 시니어 창업시 경계해야 할 쫄딱 망하는 습관 TOP.4

»1년만에 60억달러.. 신흥 디지털부자 탄생? 대한민국 부자 리스트 TOP.12

»저 애아빠 아닌데요? 22살인데요… 이럴 땐 하라즈로 5분 새치관리!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