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패러디해 대박난 ‘220만 유튜버’의 채널 가격

220만 유튜버 진용진
카카오엔터, 진용진 채널 인수
인수 가격은 5억원
‘가짜사나이’ 만든 회사는 180억에 인수



최근 유튜브, 카카오TV 등을 통해 공급되는 예능 프로그램들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자연스럽게 공중파와 케이블 채널에서 제작된 예능 프로그램들은 밀려나고 있는데요.

방송계 흐름이 이렇게 변하다 보니 뛰어난 기획력을 가진 유튜버들을 영입하려는 대형 플랫폼들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지난 10일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자회사인 쓰리와이코프레이션은 220만 구독자를 보유한 진용진의 채널을 인수했는데요.





쓰리와이코프레이션은 진용진이 기획, 제작한 콘텐츠를 총 5억 원에 인수했다고 공시했죠. 5억 원이라는 금액에는 그동안 진용진이 보여준 탄탄한 기획력이 반영됐다는 평을 받고 있는데요.

실제 진용진은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패러디한 ‘그것을 알려드림’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이는 시청자들이 평소 궁금해하지만 알기 어려운 의문을 제보받아 해결하는 방식의 콘텐츠인데요.

은퇴한 먹방 유튜버가 어떻게 살고 있는지 궁금하다면 ↓
한달에 3000만원씩 벌던 먹방 유튜버, 돌연 은퇴선언하더니…




‘찜질방에서 안 나가고 버티면 평생 살 수 있을까?’, ‘유재석은 자신이 광고하는 네네치킨을 먹을까?’, ‘몇 백억 대 자산가들도 요플레 뚜껑을 핥아먹을까?’ 등이 대표적인 영상입니다.

구독자가 220만 명인만큼 영상 조회 수 역시 높은 편인데요. 유튜브 통계 사이트 ‘녹스인플루언서’에 따르면 진용진 채널의 월 수익은 최소 1,800만 원에서 최대 3,200만 원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진용진은 최근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한 웹 예능 ‘머니게임’을 기획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는데요.

특히 ‘머니게임’은 최고 조회 수 968만 을 기록했으며 이에 몰입한 시청자들의 비난 속에 출연자들이 폭로전을 갖는 등 엄청난 파급력을 일으켰습니다. 이에 MBC는 진용진에게 협업을 요청해 서바이벌 예능 프로그램 ‘피의 게임’을 제작하기도 했죠.



출처 : 스타투데이



이런 진용진을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인수한 것은 아무래도 최근 웹 예능이 가져오는 영향력이 굉장히 크기 때문일 텐데요. 실제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자회사인 쓰리와이코프레이션 역시 지난 7월 180억 원에 인수된 회사입니다.

해당 회사는 웹 예능 ‘가짜사나이1·2’와 최근 ‘파이트 클럽’을 제작하며 기획력을 인정받은 곳으로 김계란 역시 이곳에 속해있죠.

특히 180억 원이라는 금액은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소속사 안테나를 인수할 때보다 40억 원가량 높은 금액이라 더욱 화제가 됐습니다.

출판 분야로 진출한 유튜버들, 성공 여부가 궁금하다면 ↓
출판사 사장님들도 깜짝 놀랐다, 인기 유튜버들이 진출한 의외의 분야




이렇게 대기업들이 기획력을 가진 회사와 유튜버들을 영입하는 이유는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을 통한 경쟁력 확보에 있는데요.

실제 유튜브, 카카오TV, 네이버TV 등의 플랫폼은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카카오의 경우 찐경규, 개미는 뚠뚠, 우당탕탕 안테나, 톡이나 할까? 등을 주축으로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 중입니다.




이는 넷플릭스, 디즈니+, 웨이브, 티빙, 왓챠 등 사이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한편 이번 계약에 따라 진용진은 쓰리와이코프레이션 소속 콘텐츠 기획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게 될 예정입니다.

과연 차별화된 참신한 기획력으로 인정받아온 진용진이 이번 계약 이후 어떤 콘텐츠로 경쟁력을 높여줄지 많은 이들의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패스트픽이 추천하는 글

»‘일하다가 제대로 눈 맞았다’ 여배우가 감독과 결혼 결심한 결정적 계기

»태어나 처음 맛본 ‘캣닢’과 사랑에 빠진 아기 고양이 표정.jpg

»‘벌써 41살’ 배우 조여정이 결혼 생각 없다고 밝힌 이유

»레드카펫 행사에서 안젤리나 졸리와 포옹한 한국 여성, 알고보니…

»“여기 진짜 한국 맞나요?” 일본 현지인들도 감탄했다는 국내 여행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