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여고생 ‘집단폭행’ 신고하자, 보복 폭행 저지른 10대 청소년들



출처 : 이하 KBS 뉴스

제주도에서 한 고등학생이 학교 폭력을 신고했다가 여학생이 가해 청소년들로부터 보복 폭행을 당하는 일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8일 KBS 보도에 따르면 피해 여고생 A양은 지난달 31일 오후 5시경 제주 시청 인근 주차장에서 또래 남학생이 청소년 2명으로부터 구타당하는 것을 목격하고 이 사실을 담임교사에게 알렸습니다.

당시 B군은 학교 밖 청소년 여성 2명 C양과 D양에게 폭행당했지만 총 6명으로 구성된 학생들 무리(C, D양 제외해 남학생 2명, 여학생 4명)에 둘러쌓여 있어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즉, 6명의 학생들은 직접적으로 폭행에 가담하진 않았지만 방관하며 공포분위기를 조성한 것입니다. 6명은 도내 3개 학교에 재학중인 학생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당시 폭행은 당시 교사가 경찰을 대동해오며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A양이 신고했다는 사실을 안 C양과 D양은 무리를 데리고 같은 날 밤 A양을 인근 초등학교로 불러 집단 폭행하면서 “니가 신고했느냐”, “또 신고하면 아는 선배 총 동원해 가만두지 않겠다”고 협박했습니다.

그러자 가해 청소년들은 이날 밤 A양을 밖으로 불러내 폭행했습니다. 당시 현장엔 이들 2명을 비롯해 A양의 같은 학교 학생 등 6명 안팎이 더 있었지만 이들은 폭행을 방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폭행은 제주시 모 초등학교와 인근 주차장에서 두 차례에 걸쳐 이뤄졌습니다.

이후 누군가의 신고로 경찰이 오자 잠시 흩어진 뒤 경찰이 현장을 떠나자 A양을 인근 골목 주차장으로 재차 불러 2차 집단 폭행을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때 A양을 때린 것도 학교 밖 청소년 C양과 D양이었습니다.

보복 폭행을 당한 A양은 왼쪽 뺨이 시퍼렇게 멍들고, 오른쪽 뺨은 군데군데 살갗이 벗겨져 붉게 부어올랐습니다. 다리와 팔 등 몸 곳곳에도 선명한 멍 자국이 남았습니다.



가해 청소년들은 폭행 이후에도 A양에게 수차례 메시지를 보내며 전화를 받으라고 독촉했습니다. 또한 A양의 부모에게도 전화해 폭행을 도운 친구들을 고소하지 말라는 협박까지 일삼았습니다.

A양의 부모는 “딸을 직접적으로 때린 가해 청소년들한테 전화가 왔는데 본인들만 고소하고 옆에서 도와준 친구들은 건들지 말라고 협박조로 얘기했다”며 “그 전화를 받고 무서워서 한숨도 못 잤입니다. 우리 애가 그런 애한테 새벽까지 끌려다니면서 맞았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무너질 것 같다”고 토로했습니다.

이에 A양 측은 고소장을 접수, 현재 제주동부경찰서에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자 등을 소환해 수사에 나서고 있다”며 “자세한 사항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폭행에 가담한 학교 밖 청소년 2명을 특수폭행 혐의로 입건하고, 나머지 학생들에 대해서도 조사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현장에서 폭행을 방조한 학생 4명을 등교시키지 않고 온라인 수업을 듣도록 분리 조치했습니다. 학교 측은 조사가 끝나는 대로 교육청에 학교폭력 대책위원회를 요청할 계획입니다.

살구뉴스가 추천하는 글

»장제원 아들 노엘의 소름돋는 범죄행위들(+성매매,폭행,음주운전)

»곽상도 아들 취직 및 50억 퇴직금 논란의 모든것(+화천대유 대장동 사건)

»오징어게임 이유미 소름돋는 과거 모습(+나이 인스타 프로필)

»스우파 로잘린 과거 레슨비 먹튀 논란 가장 충격적인 부분(+카톡 인스타)

»ISTP 유형 특징 성격 추천직업 연애스타일 분석정리(+팩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