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의 캐스팅’ 개봉할 때마다 화제됐던 타짜 여주인공의 계보

네 번째 타짜 시리즈 개봉 임박
시리즈 서막을 알렸던 여주인공 김혜수
신세경-최유화로 이어진 타짜 여주인공
네 번째는 배우 이채영-정혜인 캐스팅



2006년 개봉한 영화 <타짜>는 한국 영화계에 한 획을 그으며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김세영, 허영만 작가가 그린 동명의 만화를 원작으로 한 <타짜>가 흥행하자 그 이후로 계속해서 후속작들이 나왔다.

오는 11월 개봉하는 <여타짜>는 타짜 시리즈의 스토리 작가였던 김세영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한다.

배우 이채영과 정혜인이 주연을 맡으며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타짜>

타짜 시리즈의 서막을 열었던 <타짜>에서는 김혜수가 ‘정 마담’ 역을 맡으며 엄청난 존재감을 자랑했다.

김혜수는 출중한 연기력과 관능미를 뽐내며 “나 이대 나온 여자야” 등 명대사를 남겼다.

<타짜>의 감독을 맡았던 최동훈이 정 마담 캐릭터에 김혜수를 염두에 두고 있었던 만큼 완벽하게 ‘정 마담’ 역을 소화했다는 호평을 들었다.




<타짜: 신의 손>


<타짜: 원 아이드 잭>

<타짜>의 흥행 이후 2014년에는 빅뱅의 최승현, 신세경을 주연으로 한 <타짜: 신의 손>이 후속편으로 개봉했다.

신세경은 1편 고니의 조카인 대길의 애인, ‘허미나’ 역을 맡으면서 준수한 연기력을 선보였다.

이후 2019년에는 <타짜: 원 아이드 잭>이 개봉해 최유화가 ‘마돈나’ 역을 맡아 주연에 올랐다.

하지만 두 작품 모두 1편의 완성도와 흥행에 못 미치는 평가를 얻었으며 많은 아쉬움을 샀다.






그리고 오는 11월, 타짜의 시리즈의 명성을 잇는 <여타짜>가 개봉을 확정했다.

이지승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여타짜>는 김세영 작가의 만화 ‘여타짜’를 실사화 한 범죄 액션 영화다.

<여타짜>에서는 이전 타짜 시리즈에서 볼 수 없던 새로운 등장인물인 ‘미미’가 포커판에 뛰어들어 미스터리한 타짜 ‘오자와’를 만나고 일생일대의 거래를 위해 목숨까지 배팅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토속적인 분위기를 풍겼던 <타짜>와는 다르게 비밀스러운 포커판이 펼쳐지며 가족과 행복한 일상을 보내왔던 평범한 여성 ‘미미’가 어떻게 타짜로 성장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여타짜>

주인공 ‘미미’ 역은 배우 이채영이 맡아 색다른 이미지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미스터리한 인물인 타짜 ‘오자와’는 최근 SBS의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주목을 받은 배우 정혜인이 역을 맡았다.

그 외에도 최민철, 김선빈, 권용운, 김사희 등 깊은 내공을 가진 배우들이 출연하여 다양한 매력을 뽐낼 것으로 예고되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