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0만 원 → 2,000억’ 아르바이트해서 모은 돈으로 떼부자 된 대학생의 근황

과거에는 중장년 층에게 유행이었던 주식투자가 현재는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점점 더 유행을 타고 있는데요. 아무리 유행이 되었다고 해도 투자를 막 시작한 20대 둘에겐 한 번에 큰돈을 벌 수 있다는 부푼 기대만 있을 뿐 어떻게 전략을 세워 투자를 해야 할지에 대한 어려움이 큰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하지만 오늘 소개해 드릴 인물은 대학생 시절 아르바이트로 번 1,600만 원으로 주식을 시작한 뒤 현재는 그 돈을 2,000억 가까이 불린 일본의 한 청년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하는데요. 도대체 어떻게 성공적인 투자를 할 수 있었던 것일까요?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소극적인 일본인 투자심리

우리나라뿐만이 아니라 일본 역시 최근 주식투자에 대한 열풍이 불고 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일본의 개인투자자들은 30년 전 있었던 일본의 버블경제 붕괴의 아픔이 있었기 때문에 주식투자를 망설이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아직까지도 대부분의 일본 사람들은 주식투자에 대한 태도를 소극적으로 바라보고 있는 경우가 많다고 하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장의 흐름을 살피고 기회를 잡아 큰 이익을 본 사람은 분명히 존재한다고 합니다.

종잣돈 1,600만 원으로 만든 기적

이 사건의 주인공은 BNF라는 별명을 가진 ‘코테가와 타카시’라는 한 남성이라고 합니다. 일본 역시 우리나라와 비슷하게 부모의 자녀에 대한 교육열이 높으며 이에 따라 대학 진학률도 높다고 하는데요. 코테가와 타카시라는 한 청년은 1998년 어느 날 뉴스를 보다 해외의 개인투자자들이 주식으로 굉장히 큰돈을 버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고 하죠.

당시 고작 22살이었던 그는 그렇게 대학을 때려치우고 과감한 도전을 하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학교를 그만두고 나서 본격적으로 주식시장에 뛰어들기 위해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2년 동안 종잣돈 1,600만 원을 만들고 2000년에 주식투자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고 합니다.

2,000억은 어떻게 만들었을까?

그렇게 주식투자를 시작한 단 5년 만에 그는 수백억의 자산가가 되었다고 하는데요. 그 후로도 그는 자신에 대해 만족을 하지 않고 계속해서 시장을 분석하고 전략을 세워 공격적인 투자를 하면서 결국 2,000억 가까이하는 자산을 만들었다고 하죠. 하루에만 수 억 원가량을 벌어들였다고 하는데요.

그의 투자방식을 보면 기본적으로 ‘스위 트레이더’라고 불리는 타입으로 가격 변동에 따른 이익을 얻기 위해 주식을 매수한 뒤 하루에서 며칠 정도 보유하다 매매하는 투자방식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쉽게 말해 ‘단타’에 해당하는 방식이라고 하는데요. 많게는 며칠이며 짧으면 하루 안에도 매도해버리는 ‘데이 트레이더’라고 불리는 방식을 사용한다고 하죠. 그의 매매는 이동평균선보다 아래에서 가격이 형성된 종목을 업종별 주가 반등 시점을 분석해 매수한 후, 이익이 나면 매도를 하는 방식이라고 합니다.

주식공부는 책 한 권으로

그렇다면 그가 이런 주식고수가 될 수 있었던 이유는 주식에 대한 엄청난 공부와 연구 덕분이었을까요? 아이러니하게도 그렇지 않다고 합니다. 그는 주식 관련 정보를 기본서 한 권만을 통해서 얻었고, 자신의 의견을 가장 우선시하며 타인의 생각은 어떤 것도 받아들이지 않기 위해 애널리스트의 리포트는 전혀 읽지 않았다고 하는데요. 그는 아침에 일어나 야간선물과 미국 증시, 취급 종목의 뉴스를 확인하고 그래프를 확인하다가 장 종료점에 원하는 종목을 매수하는 방식으로 투자했다고 합니다.

생각보다 검소하다는 그의 삶

2,000억이라는 어마어마한 금액을 벌었던 그는 현재 그 자산이 더 불어 약 4,000억까지 커졌다고 하는데요. 그렇다면 그는 과연 어떤 풍요로운 삶을 살고 있을까요? 아이러니하게도 그는 컵라면을 좋아하며 그 흔한 신용카드도 만들지 않고 살아가고 있다고 합니다.

그의 능력을 알아본 증권사에서는 그를 스카우트하려고도 했지만 그는 회사에서 일할 생각이 없어 여전히 개인투자자로 활동을 하고 있으며 장이 열리는 평일에는 주식투자에 전념을 하고 휴일에는 산책을 하며 여유로운 삶을 살고 있다고 합니다.

사진=엔에이치케이와 유튜브 ‘킴가드TV’ 캡처, 온라인 커뮤니티

이슈킬러가 추천하는 글

» “평균 연봉 5억원” 변호사들도 호시탐탐 노린다는 이 자격증은?

» “두 달에 2천만 원 법니다” 너도나도 하고 싶어한다는 극한직업의 정체

» ‘재산만 4천억’ 숨만 쉬어도 16억 번다는 직업의 정체

» 연봉 높은 공기업 2위는 한국남부발전 9188만 원… 1위는?

» 500억 매출에 슈퍼카 자랑하던 천재 사업가의 쫄딱 망해버린 자택 수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