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 아이템 사려고 30억원 횡령한 간 큰 직원…회수도 못한 수협

충남 서산 수협 직원이 어민 면세유 자금 30억원을 횡령해 게임 아이템을 구매했지만, 수협중앙회에서 제대로 회수 조치조차 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수협 로고(이미지출처=수협 홈페이지)

19일 안병길 국민의힘 의원이 수협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충남 서산수협 직원 A씨는 거래처에 입금해야 할 어업용 기자재와 면세유류 결제 대금을 지급결의서를 위조하고, 직인을 도용하는 방식으로 총 30억원 횡령했다. 하지만 수협은 3년간 121회에 걸쳐 돈이 빠져나갔는데도, 지난 1월에서야 문제를 인식했다고 한다.

A씨는 횡령한 돈으로 엔씨소프트 ‘리니지’ 게임의 고가 아이템을 구매했다. 리니지는 특정 등급 카드를 얻기 위해 확률상 10억 원 이상을 써야 하는데 A씨는 해당 카드를 10장 가량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 A씨 가족은 10억원을 변제했고, 수협은 회수하지 못한 나머지 20억원 중 4억원가량만 회수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리니지 게임 화면(사진출처=리니지 홈페이지)

안 의원은 “결국 나머지 16억원에 대한 회수 가능성이 사실상 미지수”라며 신용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마련된 수협 내 안전장치도 무용화된 상태라고 지적했다.

수협의 인사 규정상 신용 또는 상호금융 업무를 하는 직원은 사고 방지를 위해 3년 이내에 전보 조처가 이뤄져야 한다. 하지만 한 지점에서 3년 이상 근무한 직원이 145명이었고, 5년 이상 근무자도 19명에 달했다.

안 의원은 “횡령 사고에 대한 실효성 있는 대책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런 어처구니없는 사고가 수협 내에서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위메이크뉴스가 추천하는 글

»화이자 접종 후 원룸서 숨진 20대 여대생…유족 “백신 부작용” 주장

»국가철도공단·국토안전관리원·인천메트로서비스·금융결제원 채용

»‘오징어 게임’의 주역, 이정재 하림 라면 광고 모델 발탁

»2칸 주차한 ‘이기적인 얌체족’ 논란…”주차는 인성”

»마지막 거리두기 방안 발표..4단계 최대 8인 사적모임 허용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