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출신으로 무시도 당했죠’ BTS 통역사로 유명했던 기자의 근황




현재 대한민국 수많은 국제회의와 글로벌 시상식에서 동시통역을 도맡아 진행하고 있는 안현모는 국내에서 가장 유명한 통역사 중 한 명인데요. 동시통역사, 앵커, 기자 등 다양한 이력을 지닌 그녀는 과거부터 남달랐다고 합니다. 어떤 이야기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언어적으로 우수한 집안 내력



명문대 진학에 나란히 성공한 형제자매들을 보면 좋은 유전자를 타고난 것인지, 부모의 교육태도가 좋은 것인지 궁금한데요. 하지만 안현모가 언어적으로 우수한 유전자를 가지고 태어난 것은 집안 내력을 보면 충분히 인정할만합니다.



외가의 이모는 빌 게이츠 방한 당시 통역을 담당한 통역사이고 친가 쪽 고모는 걸프전과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방한 당시 동시통역을 맡은 임종령 통역사인데요. 게다가 3개 국어를 완벽하게 구사하는 외할아버지께 영어 뉴스를 배우는 등 자연스럽게 다양한 언어를 배울 수 있는 환경에 노출되었습니다.




스스로도 언어에 대한 흥미도가 높아서 4살 무렵에는 S가 시옷 발음이 난다는 것을 스스로 깨달을 정도였습니다. 아버지가 출장을 다녀오는 길에 외국 영화 DVD를 사다 주시면 자막 없이 영어로 된 영화를 100번 이상 반복해서 보면서 스스로 내용을 이해하는 방식으로 영어를 공부했습니다.

방황했던 학창 시절





부모님이 공부를 강요하지는 않았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오히려 공부를 좋아하게 된 안현모는 대원외고 재학 시절 혼자 생각하고 공부할 수 있는 시간인  야간 자율 학습을 좋아했다고 합니다. 언어와 인문학 분야를 좋아할 뿐 자신의 적성이나 꿈에 대한 확신이 없었던 안현모는 장래희망란에 늘 ‘현모양처’라고만 적었었는데요. 서울대 언어학과에 입학한 후에도 진로를 정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대학 졸업 무렵까지도 자신의 길을 모르고 방황하고 있던 그녀에게 둘째 언니는 “딱히 진로를 정한 것이 아니라면 통역대학원에 가는 것이 어때”라고 제안했는데요. 통역은 꼭 통역사를 직업으로 하지 않아도 좋은 기술이니까 공부해 보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한국외대 통번역대학원에 진학했습니다.


대학원을 졸업하기 직전 당시 막 개국한 SBS CNBC의 앵커 모집 시험을 통해 앵커로 입사하게 되었는데요. 처음 안현모가 맡은 일은 야간에 통역해서 방송으로 전달하는 일이었습니다. 통역과 대본 작성, 방송 진행까지 모두 안현모의 몫이었다 보니 자연스럽게 통역과 진행 실력이 동시에 늘었는데요. 그녀의 진행 실력을 인정받으면서 한국어로 진행하는 방송까지 맡게 되었습니다.

주목받는 프리랜서 진행자이자 통역사



이후 안현모는 활동 영역을 넓히고자 SBS 보도국으로 옮기지만 앵커 출신이라는 선입견에 시달렸습니다. 앵커 출신이라는 꼬리표 때문에 안현모에게만 유독 혹독한 평가가 이어졌고 “기사 작성할 시간에 거울 본다”라는 말을 듣지 않기 위해 맨 얼굴로 카메라 앞에 서기도 했습니다.


그녀가 실력을 인정받기 시작한 것은 오히려 퇴사 이후인데요. 2017년부터 프리랜서 진행자이자 통역사로 활동을 시작한 안현모는 여러 국제회의와 공식행사를 통해 경험을 쌓았습니다. 또한 2018년 빌보드 뮤직 어워드 생중계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수상소감을 끊이지 않고 깔끔하게 전달해 BTS 팬들은 물론 시청자들 사이에서도 큰 주목을 받았는데요.






이어 2018년 6월에는 북미 정상회담 상황을 전달하는 방송에 출연해 CNN의 보도를 동시통역하기도 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안현모는 통역사이면서도 기자 출신으로 여러 방송 경험 덕분에 청자가 이해하기 쉽게 풀어서 말하는 습관이 장점인데요. 정확한 통역과 매끄러운 진행으로 많은 호평을 받았습니다.

동시통역자가 되기 위해선?



동시통역사가 되기 위해서는 통번역대학원 과정 중 국제회의 통역/통번역전공을 선택해 2년간 교과과정을 수료해야 하고 해당 전공 시험을 패스해야 하는데요. 현재 국내에서는 한국외대, 이화여대, 중앙대, 서울외대 등이 통역번역대학원이 개설되어 있습니다.



출처: tvN 문제적남자

실제 동시통역을 위한 준비를 하는 것도 중요한데요. 순차적인 통역과 달리 말하고 있는 동시에 청중에게 뜻을 전달해야 하는 만큼 언어적인 능력과 통역을 이어가는 동안 논리적 플로를 놓치지 않고 따라가는 멀티태스킹 능력이 중요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숫자를 거꾸로 세는 연상법 연습을 하거나 0.1초 간격으로 상대방의 말을 똑같이 하는 섀도잉 연습 등이 기본적인 훈련입니다.



하드 트레이닝을 거쳐 실제 동시통역사로 근무하게 되면 프리랜서로 근무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최근에는 정부기관이나 기업에서 상시적인 동시통역 프리랜서를 두는 경우도 있어 계약직 프리랜서도 늘어나고 있는 상황입니다. 프리랜서와 계약직 프리랜서는 보수면에서는 큰 차이가 없는데요. 의사나, 변호사, 회계사 등의 전문 직종의 보수와 비슷한 편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슈킬러가 추천하는 글

» “평균 연봉 5억원” 변호사들도 호시탐탐 노린다는 이 자격증은?

» “두 달에 2천만 원 법니다” 너도나도 하고 싶어한다는 극한직업의 정체

» ‘재산만 4천억’ 숨만 쉬어도 16억 번다는 직업의 정체

» 연봉 높은 공기업 2위는 한국남부발전 9188만 원… 1위는?

» 500억 매출에 슈퍼카 자랑하던 천재 사업가의 쫄딱 망해버린 자택 수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